심포지온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동방 프로젝트 어레인지 곡에 대한 내용은 響縁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Symposion/饗宴

1. 고대 그리스의 잔치문화2. 플라톤의 대화편 Symposion3. 그 외 심포지온

1. 고대 그리스의 잔치문화[편집]

고대 그리스 시민들[1]은 독특한 잔치 문화를 가지고 있었는데, 그 잔치에서 뭘 하는지는 사실 별 거 없다. 그냥 누워서 술마시고 썰 풀면서 논다.(…) 한량이 따로 없네[2]

많은 그리스 사상가들이 이 향연을 즐기면서 자신들의 사상을 이야기했는데, 그 내용을 제자들이 기록한 것이 현재까지 남아있는 것이 많다. 물론 그냥 제자들이 스승을 주인공으로 향연을 즐기는 소설을 지어내기도 하고(…). 소크라테스, 에피쿠로스[3] 등이 이런 향연을 주제로 한 대화편의 주인공들으로 나온다.

2. 플라톤의 대화편 Symposion[편집]

플라톤의 중기 대화편으로, 보통 철학과생들은 플라톤의 대화편을 다 알지는 못하더라도 국가, 파이돈, 그리고 심포지온 만큼은 내용을 대략적으로 알고 있다. 소크라테스와 친구들이 모여 누워서 술 마시고 노는 이야기인데, 주된 대화의 내용은 '사랑이란 무엇인가'이다.

아리스토파네스도 등장한다! 이 플라톤의 심포지온에서 아리스토파네스가 한 연설의 내용이 유명하다. 대략 내용은, 두팔두다리가 달린 원래의 사람들의 능력을 시기한 제우스가 번개로 쪼개 현의 남,여가 생겼다는 이야기. 이 이야기는 이후로도 여러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주었는데, 현대에 창작된 작품 중 가장 유명한 것으로는 뮤지컬 영화 헤드윅의 메인 테마인 '사랑의 기원(Origin of Love)'을 꼽을 수 있다.

사실상 플라톤의 대화편 중에서, 말싸움(...)이 등장하지 않는 몇 안 되는 작품이다.

3. 그 외 심포지온[편집]

플라톤 외에 소크라테스의 제자 크세노폰도 소크라테스의 심포지온을 배경으로 대화편을 썼는데 묻혔다.(…)[4]

[1] 문과생이라면 일반사회나 정치 수업 시간에 지겹도록 들었겠지만, 고대 그리스에서 시민은 여자, 외국인, 어린이, 노예를 포함하지 않는 성인 남성을 말한다.[2] 그래서 그리스와 로마 유물들 중에는 침대에 누워 잔치를 즐기는 이 심포지온 장면을 그린 회화가 많다. 드러눕는 건 아니고 비스듬히 누웠다. 참고 그림 [3] 대부분 유실되고 일부만 남았다.[4] 물론 학계에서는 연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