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

최근 수정 시각:


1. 信用
1.1. 참고 문서
2. 동음이의어

1. 信用[편집]

Credit[1]

돈을 약속한 날짜에 잘 갚는다고 소문이 난 사람은 타인의 당장 쓸일이 없는 돈을 마음대로 쓸 수 있다.
돈을 빌려준 사람은 빌린 사람보다 기억력이 훨씬 좋다.

벤자민 프랭클린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당신목숨만큼 소중히 지켜야 하는 것

사전적인 해설은 차입능력 또는 일정기간 지급을 연기하고 재화나 서비스를 구입할 수 있는 능력을 일컫는다.

신뢰(信賴, Trust)와 신용(信用, Credit)의 가장 큰 차이점은 그 말 이면에 깔려 있는 사상적인 차이. 신뢰는 "너를 (감정적으로) 믿는다"에서 출발하는 믿음이다. 하지만, 신용은 "너를 (감정적으로) 못 믿는다"에서 출발하는 믿음이다. 감정적으로 사람을 믿지 못하기 때문에 그동안 경제활동을 하며 쌓여온 거래기록을 통해 수치화, 계량화된 객관적인 사실만을 가지고 그사람을 믿을 수 있는지 검증한다.

자본주의사회가 발달하게 되면서 신용은 필수요소가 되었다. 어떤 거래를 할 때 현금을 주는 시점과 재화와 서비스를 이용하는 시점에 차이가 발생하기 때문. 즉, 신용이 없으면 재화/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게 된다. 예를 들어, 음식점에서 지금 이 글을 보는 위키니트가 음식을 먹고 난 뒤에 돈을 낸다. 음식점 주인은 그 위키니트[2]가 돈을 줄 것이라고 "신용"하고 있기 때문에 음식을 주는 것이다. 선불이라면, 당신은 식당 주인을 신용하고 있기 때문에 돈을 내는 것이다.

신용 평가 등의 개념이 없던 시절에는 인우 보증 등의 연좌제를 적용하면서 개인의 행동을 구속했지만, 현대 사회에는 연좌제가 사라진 대신 장기간 동안 추적한 개인의 금융기관 이용정보, 소비 패턴 등을 구조화한 신용 평가 모형을 설계해서 신용등급, 점수를 산출해 냄으로써, 금융기관의 리스크를 줄이고 있다.

현대사회가 괜히 신용사회 소리 듣는 게 아니다. 신용카드, 신용거래 등에 신용이 들어간다. 또, 대출의 원래 이름 역시 "신용"대출이다. 신용이 없으면 현대사회 자체를 살아갈 수 없는 것. 두 말이 필요없다. 신용 불량자가 되어 보거나 신용카드로 단기카드대출을 받은 뒤에 은행에 가 보면 대출불가라고 한다. 하지만, 예금이라던지 적금이라던지 납입한 보험금을 담보로 잡는 대출을 출동시키면 어떨까? 문제는 예금이던 적금이던 보험금이던 이 셋 중에 하나라도 담보잡을 게 없으니 신용대출을 하려는 게 아닌가?(...)

당신의 신용등급은 신용등급이라는 개념 자체가 개개인이 채무불이행으로 빠질 가능성에 대한 것을 점수화해 놓은 것이기 때문에 이미 은행의 대출심사시 바로 조회가 가능하게 되어 있다. 절대 거짓말이 아니다. 신용 잘못 관리해서 신용 불량자로 떨어지면 자본주의 사회 살아가는 데 심각하게 곤란해진다. 또한 신용등급은 대출 시 금리에도 영향을 미친다. 같은 상품 같은 돈을 대출하더라도 신용등급에 따라 금리가 최대 5% 가까이 차이가 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신용등급이 낮으면 어지간해선 대출이 잘 안 되긴 한다.

대표적으로 휴대폰 단말기 요금을 연체하면 단기에 있어서는 신용도에 불이익을 받지는 아니하나[3] 장기로 넘어가서 직권해지가 되는경우 통신사에는 할부개통시 보증서를 발급해주었던 서울보증보험에 미납사고가 발생하였으니 너네가 보증섰기 때문에 너네가 대신 갚으라는 취지의 통보를 하고 서울보증보험에서 대납을 해준다음.. 서울보증보험에서 연체자 본인에게 상환통지를 하는데 이 때에도 최종적인 상환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대지급/대위변제코드[4]로 신용평가사에 대외공유조치되고 이 대외공유된 기록이 5년간 무조건 보존되기 때문에 신용불량자문서에서도 알수있다시피 금융거래가 전면제한될 것이다. 극단적인 사례로는 불과 1만원도 안되는 돈때문에 피눈물을 흘리는 사람도 있다. 군미필자인 위키러들이 특히 유의해야할것이 군입대전에 반드시 기기값에 대한 정리를 하고 가야한다. 아니면 자동이체계좌에 일정몫의 돈을 입금을 하고 가던가 해야지 군입대정지를 신청해놓아도 기기값은 지속적으로 나가기 때문에 이러한 경우에 해당되어 군제대하고 사회생활을 시작할무렵 엥...?하는 사례가 가장 많다. 그외에도 일반통신료라던가 전기요금, 가스요금, 수도요금연체같은 경우에도 해당업체가 KCB나 NICE와 제휴되어있다면 3개월 이상 장기적인 연체로 가는 때에 신용정보사 공유 채무불이행정보라고 해서 최대 3년간 금융거래에 제한이 있을수 있다. 지금은 그러지 않지만 위의 단말기 요금과는 별개로 옛날에 SK텔레콤에서는 통신료의 장기연체로 NICE에 정보공유한 사례가 많았다. 또한 신용 불량자문서에도 나와있다시피 세금미납되어도 마찬가지이다. 그러니까 이러한 경우에 무신경한 사례가 많은데 각별히 유의하도록 하자. 신용불량자라는 개념이 대출, 신용카드에만 해당하는것이 아니라 이러한 공과금같은 일반거래에도 적용되는 사안이다.

지금 이 글을 보는 당신의 신용등급은 이곳이나 이곳에서 알아볼 수 있다. 해당 홈페이지에서 전국민무료신용등급조회 기능을 이용하면 각각 연 3회 무료로 조회가 가능하며, 세부조회 또는 잦은 열람이 필요할 경우 과금이 필요하다.[5] 이 두 곳을 이용한다고 해서 신용등급에 악영향을 끼치지는 않으니 한번 들어가서 참고해 보도록. 참고로 신용카드 발급, 해지 횟수 또는 신용카드 발급하면서 금융권이 하는 신용 조회, 스스로 신용등급을 조회하는 경우는 신용등급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이전에는 신용 조회만으로 분명 신용등급에 영향을 끼치던 시절이 있긴 했으나 2011년 10월부터 신용카드 발급만을 위한 신용조회만으로 신용등급에 영향을 끼친다는것은 불합리하다 하여 개정되었다.

최근 이동통신사 가입자 정보를 이용한 신용등급 평가가 이루어질 가능성이 보이고 있다.[6] 단기적인 통신요금 연체, 실제 사용량보다 비싼 요금제, 심지어 이동통신사를 자주 옮기는 것조차 평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을지 모른다. 진짜로 되면 리얼 헬조선

우리나라에서 개인의 신용등급은 NICE와 KCB에서 평가하는데 모든 금융기관에서 이 두 기관의 정보를 열람해보며 이 두 군데 중 한 군데라도 7등급 미만의 점수로 조회된다면 하루속히 6등급 이상으로 끌어올릴 수 있게 노력해야 할 것이다. 사금융이나 저축은행권은 예외로 하고 우리나라 전 금융사에서 정상적인 거래를 할 수 있는 최소한의 마지노선은 신용등급 6등급 이상으로 설정되어 있다.[7]

1.1. 참고 문서[편집]

2. 동음이의어[편집]

  • 神容: 과 같이 거룩한 용모.

  • 神勇: 사람으로서 생각할 수 없는 용기.

  • 愼用: 한의학 용어. 약을 신중히 써야 한다.


[1] 어원은 라틴어로 '나는 믿는다'를 뜻하는 credo[2] 음식점 주인과 이용자가 모르는 사람이고 가정하면, 음식점 주인은 이용자를 "신뢰"할 수는 없다.[3] 통신사간의 정보공유로 신규개통 등에 제한은 있을수 있다[4] 서울보증보험에서 이동통신사에 연체자 본인을 대신하여 변제를 했으나 이 채무정리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취지[5] 두 신용등급 조회 기관의 등급기준이 다르니 이왕이면 둘 다 이용하도록 하자.[6] #네이버 뉴스[7] 참고로 기업 부도확률로 비유하자면 투자적격 등급에는 AAA, AA+, AA0, AA-, A+, A0, A-, BBB+, BBB0, BBB- 총 10개가 있으므로 신용등급 6등급은 투자적격등급 마지노선인 BBB- 혹은 바로 윗선인 BBB0 수준에 해당한다 볼 수 있으며, BBB (BBB+, BBB0, BBB- 전부 포함) 등급의 1년 이내 부도 발생 확률은 약 0.3~0.7% (평균 0.4%) 수준이다. 이를 다시 생각해보면, 기대여명이 70년이라 치고 신용등급 6등급의 1년내 부도발생확률이 0.4%라 할 경우, 0.996^70 = 약 0.755, 즉, 대략 24.5%의 6등급들이 부도를 맞는다는 것. A등급의 경우는 이 값이 10%로 줄어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