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목동역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서울 지하철 5호선의 목동역에 대한 내용은 목동역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철도 프로젝트 · 나무위키 수도권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서울 지하철

신목동역

염 창
← 0.9 km

선유도
1.2 km →

다국어 표기

영어

Sinmokdong

한자

新木洞

중국어

일본어

シンモクドン

주소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중앙로 지하 217
(舊 목동 136-2)

운영 기관

9호선

파일:Line9_logo.jpg

개업일

9호선

2009년 7월 24일

역사 구조

지하 3층

승강장 구조

복선 상대식 승강장


新木洞驛 / Sinmokdong Station

1. 개요2. 역 정보3. 역 주변 정보4. 일평균 이용객5. 승강장6. 역 주변 시설7. 기타8. 연계 교통

1. 개요[편집]

서울 지하철 9호선 911번.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중앙로 지하 217(舊 목동 136-2번지) 소재.

2. 역 정보[편집]

역명의 유래는 두말할 것 없이 해당 지역의 행정동(+목동아파트 단지)명. 그러나 5호선목동역과 동명이역이 되는 것을 방지하고자 좀 더 나중에 지어졌다는 의미로 '신'자가 들어갔다.

다만 처음 역명을 정할 때는 역 이름을 '용왕산역'으로 하고자 했는데, 목동아파트 1, 2단지 주민들이 민원을 넣어 역명이 변경되었다고 한다.[1] 사유는 목동이란 이름을 넣어야 집값이 올라간다. 전형적인 핌피현상이다. 근처의 방화역신방화역 같은 경우는 상당히 가까운 편이고 걸어가려 하면 못 갈 것도 없는 정도인 것에 반해 여기서 목동역은 일반의 상식적인 수준에서 걸어갈 만한 거리가 아니다. 고로 이름만 믿고 일반적으로 우리가 알고 있는 그 목동(오거리) 근방이라고 생각하지 말자.[2] 물론 '신목동아파트'라는 별명이 있는 신정동의 신트리아파트와는 관련없으며 그쪽은 오히려 신정네거리역에서 가깝다. 신목동역에서는 걸어서 1시간 30분정도 걸린다.

3. 역 주변 정보[편집]

목동 아파트 단지에서는 최북단 지역에 있으며 목동아파트 중 가까운 단지는 1단지. 그나마 바로 붙어있지도 않다. 역과 가장 가까운 123동에서도 빠른 걸음으로 걸어야 5분 정도 걸리며 보통은 7~8분은 걸린다. 가장 먼 101동 주변이라면 10분은 넘게 걸린다. 그것도 샛길을 아는 동네 사람이나 10분이지 이쪽 지리를 모르는 사람이 지도어플켜놓고 걸으면 20분은 걸린다. 사정이 이러니 다른 단지로 넘어가면 역세권이라 말하기 쑥스러울 정도. 그리고 근처에 안양천과 용왕산 공원이 있다. 사실 신목동역에서 제일 가까운 아파트 단지는 목동1단지가 아니라 한신청구아파트단지로, 가장 가까운 한신청구 101동은 보통 걸음으로 5분, 가장 먼 한신청구 109동도 보통 걸음으로 7~8분이면 간다.

목동이라는 이름이 붙은 것과 반대로 주변사정은 정말로 발전되어 있는 지리가 절대 아니다. 정확히 표현하자면 목동아파트 단지의 먼 테두리 길에 위치하는 역이다.

바로 옆에는 안양천 공원이 있고 출구 3개 주변지역은 휑하기 그지없어 5호선 목동역,오목교 주변이랑 비교해보면 확실히 여기는 시골동네다. 9호선 라인중에 평균 승차량이 손가락3개로 꼽을 정도로 정말 인기가 없는 역이다. 거대 수요처인 목동아파트를 살짝 겉만 핥고 지나가는데다가, 역 자체가 용왕산안양천 사이에 끼어 있어 실질적으로 신목동역의 도보역세권이 굉장히 작다는 문제가 있다. 역 주위를 지나가는 버스 노선도 딱 5개. 때문에 연계되는 지선버스노선을 확충해야 할 필요성이 있지만 수요도 없으니 그럴 일이 당분간 없을 것이다.[3]

역사 내에 위치한 CU 외에 가장 가까운 편의점이 걸어서 5분 걸리는 주유소(...)에 딸린 편의점이다. 가장 가까운 프랜차이즈 카페는 신목동역보다 염창역에 더 가까운 인근 호텔 안에 있다. 그만큼 역 주위에는 공공시설과 주택가를 빼고는 아무 것도 없이 휑하다.

급행 열차가 서지 않는 역이기 때문에, 강남 방면으로 가려는 목동 주민들은 마을버스나 일반버스를 타고 당산역으로 바로 가서 더 빠르게 가는 것을 선호한다. 가양역이나 김포공항 방면으로 가려는 주민들도 마찬가지로 마을버스를 타고 염창역으로 가는 것을 선호한다. 자연히 신목동역에 대한 수요는 그리 많지 않은 편. 이 역을 주로 이용하는 사람들은 목동1단지나 한신청구아파트 주민이 대다수이며, 목동2단지 주민들 중 일부가 이용하기는 한다. 3~4단지 주민들은 여기까지 걸어오느니 오목교역을 가는 것을 선호하며, 목5~6단지 주민들은 버스로 당산역을 가는 것이 합리적이다.

목동 열병합 발전소와 이대목동병원을 가고자 하는 사람은 여기에서 내리면 된다. 하지만 이곳에서 이대목동병원으로 가기는 부담스럽다. 도보로 10분이란 말에 속지 말자. 물론 신체건강한 젊은이라면 그 랩 타임을 끊을 수 있다. 하지만 병원을 찾는 이가 과연 어떤 상태일지 생각해 본다면 힘들 듯 하다.[4]

그렇다고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해도 부담스럽기는 마찬가지. 아니, 차라리 두 다리로 걷는 게 속편하다. 일단 곧장 가는 버스가 없다. 일방통행로가 많은 곳이라 한참을 돌아가면 바로 앞에 세워주거나(6627) 월촌중학교에서 내려(571) 삼천포로 빠지기 전에 걸어가거나. 그나마 덜 도는 6620번이 있긴 한데, 자칫 실수로 당산역행이 아닌 양천차고지행 타면 엉뚱한 곳으로 가버린다. 배차간격 16분은 애교로 넘겨주자.

목동 초행길이라면 일방통행 때문에 버스를 잘못 타기 쉬운 만큼, 가장 확실한 방법은 역시 택시다. 어차피 역에서 2 블럭 거리라 기본요금밖에 안 나오기도 하고. 다만 택시를 잡자니 좀 억울한 생각이 들 정도로 가까운 데다가, 그나마 택시도 신목동역 쪽으로 잘 안 온다. 차라리 오목교역에서 택시타는게 나을 때도 있다. 오목교역이 가기가 더 편하다면 오목교역으로 가자. 오목교역 1번 출구로 나와 양천02번(회차종점이라 버스가 서서 대기중인 편)를 타면 이대목동병원 정문에 내려준다. 사실상 이게 제일 이용하기 편한 대중교통이다.[5]

이대목동병원 자체가 자가용이나 택시가 아니고선 접근성이 굉장히 나쁜데, 그나마 버스나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한다면 신목동역보다 오목교역 혹은 당산역을 경유하는 편이 낫다. 병원을 가는 경우라면 오목교, 병원에서 나오는 경우면 당산역이 좋다. 물론 택시라면 가기 편한 역으로 가자.

2011년에 자전거 주차장이 완성되었다.

이쪽으로도 목동 야구장에 접근이 어려운 것은 아니지만 내비게이션 프로그램은 갖추는 것이 좋겠다. 정 찾아가려한다면 2번 출구에서 스타트를 끊어보도록 하자. 그런데 2번출구에서 목동야구장까지 걸어가기는 힘들 것이다. 애초에 야구장까지 직선거리만 2km가까이 된다. 하지만 넥센이 고척 스카이돔으로 이사를 가 버려 목동야구장 갈 일이 없어졌다.

목동야구장, 아이스링크는 오목교역이 가깝다. (걸어갈 수 있는 수준) 갈 일이 있다면 꼭 오목교역을 이용하자.

4. 일평균 이용객[편집]

신목동역을 이용하는 도시철도 일일 승객 수이다. 아래 표는 승차객 + 하차객의 총합이다.

서울 지하철 9호선

2000년

2001년

2002년

2003년

2004년

2005년

2006년

2007년

2008년

2009년

미개통

6,095명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2018년

2019년

6,772명

7,016명

7,452명

7,902명

7,910명

7,609명

7,598명

7,602명

-명

-명

  • 2009년 자료는 개통일인 7월 24일부터 12월 31일까지인 161일 기준으로 환산한 것이다.


승객이 무척 더디게 늘어나는 역이다. 2017년 기준 하루 평균 이용객은 7,600명 정도로 개통 첫해보다 불과 1.25배 늘어나는 것에 불과했다. 아직도 하루 승하차객 수가 1만 명을 넘어서지 못했는데, 역의 위치를 생각하면 이용객이 저조한 것은 어쩔 수 없는 부분이다.

역 동쪽은 안양천이 가로막고 있고, 서쪽은 용왕산이 있다. 산자락에 몇몇 주택이 조성되어 있고 역 남쪽에 목동신시가지가 있기는 하나 매우 협소한 부분만 도보로 커버가 된다. 즉, 쉽게 말하면 굉장히 외진 위치에 꼭꼭 숨어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문제로 수요를 끌어오기가 매우 어려우며, 그나마 7,600명의 승객이 타는 것도 여의도, 강남구 접근성이 우수하다는 장점 덕분에 일부러 찾아오는 승객들이 있어 이득을 보는 부분이 있다고 볼 수 있다.

5. 승강장[편집]

5.1. 역 구조도[편집]

파일:external/www.metro9.co.kr/subway11_con1.gif

역 구조도.

5.2. 서울 지하철 9호선 [편집]

5.3. 서울 지하철 11호선 (취소)[편집]

원래 3기 지하철 계획에 따르면 11호선과 환승될 예정이었다고 하지만, 계획이 백지화되면서 자연스럽게 무산되었다.
11호선은 목동 중심축을 통과하기로 계획되었다고 알려졌는데, 계획대로 되었다면, 신목동역은 9호선 방면으로 나가는 환승 축으로 기능하고, 순수 승하차 수요는 높지 않은 형태를 염두에 두었을 가능성이 크다. 덕분에 역이 수요에 비해서 은근히 크다.
11호선이 여기서 한강을 건너는게 지하 하저터널 외에 지상교량으로 건너는것이 검토되었는데, 지상으로 통과했어도 신남역 마냥고저차가 엄청나지는 않았을 것이다(지상 1~2층 정도). 계획대로 목동중심축도로로 가려면 최대한 빨리 지하로 내려가야 하는 관계로 역을 너무 높게 지어서도 안되고[6], 청담대교 처럼 자동차 교량 하부에 복층으로 짓는다면 높게 지을 수도 없다.

그나마 3기 지하철 계획 백지화 이후에도 신안산선이 예정되있던 국회의사당역과 달리 이 역은 건설지에서도 환승을 어떻게 대비했는지 언급이 전혀 없다.
그도 그럴것이 9호선의 건설은 나머지 3기 노선들이 철회되고 난 후에서야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는데다, 건설지에서도 당산역목동선[7] 환승이 반영돼있는 걸 감안하면 굳이 이 역을 환승역으로 고려해서 만들 필요가 없기도 하다.

6. 역 주변 시설[편집]

7. 기타[편집]

신목동역 영어 안내방송에서 Sinmok-dong 이라고 안내방송이 나온다. 외국인들이 (신)목동을 (신목)동으로 착각 할수도 있겠다.

8. 연계 교통[편집]


[1] 「‘용왕산역’ → ‘신목동역’ 역명 변경」, 2008-09-01, 양천신문[2] 목동역↔신목동역 간 거리는 도보로 성인 기준 약 45분이 걸린다. 같은 구간을 달리는 서울 버스 6620 버스를 타도 10분 넘게 걸린다.[3] 다만 이 버스들은 목동아파트 앞단지쪽에서 버스를 이용하여 환승하는 통학/통근수요는 꽤 되는편이다. 당장 6627번이나 571번버스는 학생들 학원과 야자가 끝나는 10시만 되면 미어터진다.[4] 다만 2번 출구의 에스컬레이터로 올라와서 바로 정면에 있는 계단으로 올라가면 버스 정류장이 있는데 거기에 있는 버스를 타면 근처로 더 빠르게 갈 수 있다. 문제는 배차간격이 10분, 때로는 20분 이상 벌어진다는 점.[5] 참고로 이 버스(양천02번)은 이대목동병원 다음으로 목동한신청구아파트로 간다.[6] 안양천로 옆에 여유 공간이 좀 있어 여기에 11호선 역사와 진출입 램프를 만들었을 가능성이 크다.[7] 11호선 강서구간 대체노선[8] 당산역 방향이 서긴 서는데 승객을 안 태울 수도 있다. 신목동역.서울지방식약청에서 타면 당산역 방향 6620번을 탈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