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호

최근 수정 시각:

1. 죽은 군주나 신료를 기리기 위해 붙인 이름
1.1. 개요1.2. 한국의 경우1.3. 일본의 경우1.4. 기타1.5. 존호(尊號)1.6. 연관 항목
2. 채소의 일종3. 인명
3.1. 실존 인물3.2. 가상 인물

1. 죽은 군주나 신료를 기리기 위해 붙인 이름[편집]


諡號

1.1. 개요[편집]

벼슬한 사람이나 관직에 있던 선비들이 죽은 뒤에 그 행적에 따라 왕으로부터 받은 이름. 혹은 전대 군주가 죽은 다음에 후대 군주가 선대에 올리는 호칭. 군주의 신하가 받는 경우는 많지 않지만 군주의 가족(왕비후궁, 공주, 왕자 등)은 시호를 받는 경우가 많다.

죽은 이의 삶이나 업적을 평가하고 기리기 위한 호칭이다. 삶과 업적을 기리기 위한 것이므로 시호에 사용되는 글자들에는 모두 엄격한 의미가 정해져 있다. 시호를 받는 사람이 이미 죽었으므로, 고인드립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터부시되는 일이었기 때문에 어지간히 생전에 막장 암군, 폭군이 아니었으면 좋은 의미 글자로 만드는 편이다. 이러한 시호 글자의 의미에 대해서는 시법을 참조.

일반적으로 두글자로 구성되기에 동양 군주의 시호는 보통 ××왕 또는 ××제(××황제)가 되며, 신료는 그 봉작에 맞춰 ××공, ××후가 된다. 다만 ××왕이라고 해서 모두 시호는 아니다. 시호가 사용되기 이전의 왕이나 멸망한 국가의 마지막 군주는 대부분 시호를 붙여줄 사람이 없어서 시호가 없이 이름 + 왕의 형태로 서술되기 때문이다. 고구려의 보장왕이나 백제 의자왕의 경우가 대표적. 그리고 군주나 군주의 정실부인의 경우, 처음부터 글자를 많이 넣어서 시호가 길거나(...) 후대에 시호가 추가되어서 최종적인 시호가 엄청 길어지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이럴 경우엔 무슨 행사할 때 아니고서야 그 시호를 줄인 약칭을 일반적으로 사용한다.

중국한국, 베트남에서는 양(煬)자를 피하는 게 대부분인데, 황제라는 호칭이 생긴 이후부터는 이 양자가 최악의 폭군에게 붙이는 호칭이기 때문이다. 그 밖에도 좋지 않은 시호로는 영(靈)과 여(厲)가 있다. 영 같은 경우는 최악의 암군이란 뜻이고, 여 같은 경우는 국민을 도탄에 빠뜨렸단 뜻. 양자가 들어간 최악의 암군의 대표격으로는 수나라의 양제가 있으며, 영자가 들어간 군주로는 초나라의 영왕, 진나라의 영공, 후한의 영제 등이 있다. 여자가 들어간 군주 중에는 주나라의 여왕이 있다.

폭군이거나 신하들에 의해 재위 중에 폐위된 군주에게는 시법을 적용하지 않고 '폐(廢)' 자를 넣어버리는 경우도 있다. 삼국시대 의 폐제 조방조모, 남북조시대 송(육조)의 전폐제, 후폐제 발해폐왕 대원의 등.

한편으로는 신하가 받는 시호 중에서 좋은건 충, 무, 문 등이 있었다. 반대로 왕개 같은 경우 하도 막장이다 보니 추라는 시호를 받았다.

1.2. 한국의 경우[편집]

한국의 경우, 신라 법흥왕이 아버지에게 지증(智證)이란 시호를 올린 것이 최초의 시호 기록이다. 이 지증왕의 대부터 국왕의 칭호를 왕(王)으로 고정하고 2글자의 시호를 올리는 것이 법제화되었다. 신라가 935년 고려에 귀순하면서 멸망한 뒤 시호 제도는 그대로 고려로 이어졌으며, 고려에서 신하들에게도 시호를 내리기 시작하면서 시호는 왕, 왕족, 공신, 명신에게 내려지는 명예 칭호로 자리매김한다.

고려 말의 신진사대부 세력이 주축이 되어 건국된 조선시대에 이르러 시호는 더욱 세밀해지고 체계화되었다. 조선시대의 시호에는 종래의 시호 제도와는 다른 특징이 있었는데, 그것은 폭정을 일삼다가 폐위된 왕에게 폐(廢)라는 글자를 내리는 대신 왕위에 오르기 전의 신분인 군(君)의 작호로 호칭하는 것이었다. 이 작호로 격하된 조선의 왕은 6대 노산군, 10대 연산군, 15대 광해군의 3명이다. 그나마 노산군은 19대 숙종 24년(1698년)에 다시 왕으로 복위되고 단종(端宗)으로 추시되면서 종묘에 모셔지게 되었으므로 이후 조선왕조가 망할 때까지 작호로 불린 왕은 연산군과 광해군 두 사람만 남게 된다.

물론 시호상으로 폐(廢)라는 글자를 받은 것은 아니었지만 연산군과 광해군은 이후 임금들의 세대에서 폐주(廢主)라고 불리었다. 말 그대로 폐위된 군주라는 의미이다. 고려·조선시대에 와서는 간신이나 권신에게는 악시(惡諡)를 내려서 일족에게 경계의 의미로 삼도록 했다. 그러나 그것조차 아깝다 하여 시호를 내리지 않은 경우도 많았다.

고려시대에는 한국 역사상 가장 안 좋은 의미의 시호를 받아본 사람이 있긴 했다. 바로 황무공(荒繆公) 이인임. 황무(荒繆)는 "국사를 농단하고 백성을 핍박했다"는 의미로 그의 권력 남용을 비난하는 시호였다. 고려사에 의하면 이인임이 죽고 조민수가 이인임의 시호를 결정해 내려주자고 조정에 건의를 했지만 시호 제정을 담당하는 전의부 관리들이 모두 발뺌을 하는지라, 전의부령 공부(孔俯)가 독단적으로 시호를 황무로 결정해서 올려버렸다. 이인임의 처조카 하륜과 같은 집안이었던 이숭인이 시호를 정해 올린 공부를 욕했는데, 공부는 농담이었다고 받아쳐서 시호를 내리는 문제는 유야무야 되었고, 공식적으로는 이인임에게는 아무런 시호도 내려가지 않았다. 아이러니하게도 하륜은 이인임 사후 친명파인 이성계의 편으로 들어가 조선 건국의 공신이 되었고, 이후 이방원의 참모 역할을 맡아 공을 세워 이방원이 태종으로 즉위한 뒤에는 영의정부사까지 올라 권세를 누리다가 죽었다. 제대로 된 시호인 문충(文忠)이라는 시호까지 받는다.

대한민국 정부에선 시호 제도를 부활시키지 않아서 대한민국엔 공식적인 시호를 받은 사람이 없다. 순종 3년(대한 융희 4년/1910년) 8월 26일에 이간(李揀) 등 57명에게 시호를 수여한 것이 조선 왕조의 마지막 공식 시호 부여이다. 경술국치 3일 전. 대한제국 멸망 후인 1926년 4월 25일 순종이 세상을 떠났을 때 이왕직 장관 민영기가 순종의 시호 망단자로 문온(文溫), 무녕(武寧), 돈인(敦仁), 성경(誠敬)을 올리자 사왕(嗣王)인 영친왕이 아뢴대로 하라고 정한 시호 문온무녕돈인성경(文溫武寧敦仁誠敬)이 한국사에 기록된 최후의 공식 시호 부여이다. 1945년 8월 15일 광복 이후에 세상을 떠난 순정효황후, 영친왕, 이방자, 이구의 시호는 전주이씨 대동종약원이 주관하여 정한 사시(私諡)에 해당한다.

1.3. 일본의 경우[편집]

일본 같은 경우에는 시호를 내리는 방법이 체계화되지 않았다. 최초의 관찬사서라고 불리는 일본서기고사기에 등장하는 덴노의 시·존호는 일본 고유의 방식인 와시(和諡)와 중국의 영향을 받은 칸시(漢諡)가 혼재되어 있다. 칸시, 즉 한시는 말 그대로 한나라(중국)의 시호라는 뜻인데, 이 선대 덴노들의 시호는 문신 오미노 미후네(淡海三船)가 지어올린 것이라고 전한다. 헤이안 시대를 전후해서부터는 능이 위치한 지명을 따라 시호를 대신하는 경우도 있었고, 흥미롭게도 이는 고구려의 존시법과 같은 형식이다. 중국의 연호를 사용하지 않고 자체적인 독자 연호를 썼던 일본이었기에, 이들 덴노를 언급할 때 연호를 시호 대신으로 부르기도 했다. 62대 무라카미(村上)덴노의 경우 능호에서 유래한 무라카미(村上)보다도 그의 치세의 대표적 연호 중 하나인 텐랴쿠(天曆)를 따서 텐랴쿠노 미카도(天曆帝)로 불리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방법은 일종의 '별칭' 개념이었고, 시호 자체는 꼬박꼬박 따로 붙였다. 메이지 덴노(明治天皇)가 즉위한 후 메이지 유신(明治維新)을 선포하면서 한 덴노의 치세 당 하나의 연호만을 쓰는 일세일원제가 공포되었고, 메이지 덴노가 사망하자 연호인 메이지(明治)가 시호 대신 추시되었으며, 이후의 덴노에게도 같은 방식의 추시가 이루어져 왔다. 가장 최근에 추시를 받은 덴노는 1989년 1월 7일에 사망한 124대 덴노 히로히토(裕仁)로, 추시된 시호는 그의 연호였던 쇼와였다. 그의 뒤를 이어 즉위한 현직 덴노는 125대 아키히토(明仁)인데, 특별한 헌법 개정이 없을 시엔 아키히토 사망 시에 추시될 시호는 현재 쓰이고 있는 그의 연호인 헤이세이가 될 가능성이 크다.

도쿠가와 고산케의 하나인 미토 도쿠가와 가문은 유교를 숭상하는 기풍이 강해 역대 당주들에게 중국 춘추시대 제후들처럼 X공(公) 시호를 붙였다. 초대 당주인 도쿠가와 요리후사의 시호는 위공(威公)이고 2대 당주인 도쿠가와 미츠쿠니의 시호는 의공(義公)이다. 일어위키를 보면 화족제도가 폐지된 이후 사망한 당주에게도 시호를 붙인 걸로 보아, 가문 차원에서 셀프로 붙인 사시(私諡)로 보인다.

1.4. 기타[편집]

묘호와는 다르다.

역사상 가장 긴 시호는 효명세자113자. 체원찬화석극정명성헌영철예성연경융덕순공독휴홍경홍운성렬선광준상요흠순공우근탕정계천건통신훈숙모건대곤후광업영조장의창륜행건배녕기태수유희범창희입경형도성헌소장굉유신휘수서우복돈문현무인의효명익황제(體元贊化錫極定命聖憲英哲睿誠淵敬隆德純功篤休弘慶洪運盛烈宣光濬祥堯欽舜恭禹勤湯正啓天建通神勳肅謨乾大坤厚廣業永祚莊義彰倫行健配寧基泰垂裕熙範昌禧立經亨道成獻昭章宏猷愼徽綏緖佑福敦文顯武仁懿孝明翼皇帝). 중국사까지 범위를 넓혀봐도 이 정도로 긴 시호는 없다! 중국에서 가장 긴 시호는 누르하치가 받은 29자이다. 가장 긴 후비의 시호 또한 효명세자의 비인 신정왕후가 받았는데, 이쪽은 56자. 효유헌성선경정인자혜홍덕순화문광원성숙렬명수협천융목수령희강현정휘안흠륜홍경태운창복희상의모예헌돈장계지경훈철범신정왕후(孝裕獻聖宣敬正仁慈惠弘德純化文光元成肅烈明粹協天隆穆壽寧禧康顯定徽安欽倫洪慶泰運昌福熙祥懿謨睿憲敦章啓祉景勳哲範神貞王后). 방계 혈통으로 즉위한 고종이 칭제할 때 정통성 확보를 위해, 양부모의 시호를 엄청나게 올려준 것임을 감안하고 봐야 한다.

위의 설명에서 보듯이, 생존해 있는 임금이 자신을 지칭하여 시호로 부르는 경우는 있을 수 없으므로 만일 신하가 임금에게 시호로 부른다면 더더욱 무례한 행동이요 모가지가 남아나질 않을 것이다. 아니 그전에 죽어야만 붙는 이름이므로 문명 5에 군주로서 음성지원을 하며 처음 선보인 세종의 경우 엄연한 고증 오류가 된다.("조선의 궁궐에 당도한 것을 환영하오 낯선이여. 나는 나의 훌륭한 백성들을 굽어살피는 깨우친 임금 세종이오") 엄밀히 따져 세종은 묘호이고 시호는 영문예무인성명효대왕(英文睿武仁聖明孝大王)이다. 그러면 시호가 정해지기 전, 즉 죽거나 합법적으로 퇴위하기 전 재위하고 있는 임금을 제3자가 가리킬 땐 '지금의 임금'이라는 뜻으로 금상(今上)이라는 말을 쓴다. 대비나 상왕처럼 족보상으로는 왕보다 높은 사람들은 주상(主上)을 사용했고, 왕이 자기 자신을 가리킬 땐 과인(寡人)을 주로 사용했다. 사기의 무제본기의 원제가 금상본기인데 무제 생전에 책을 썼기 때문에 무제가 아니라 금상이라고 한 것이다. 한국, 중국, 베트남은 현재 왕정이 폐지되었기에 역사적인 용어일 뿐이지만, 일본에서는 지금도 쓰고 있으며, 음독해서 '킨조', 혹은 훈독해서 '이마노카미'라고 한다. 예를 들면 2016년 기준 현직 덴노아키히토는 킨조덴노나 이마노카미로 불리고 있다.

1.5. 존호(尊號)[편집]

존호는 황제와 황후 또는 왕과 왕비의 덕을 기리기 위해 올리는 칭호이다. 황제와 왕이나, 황후와 왕비가 살아있을 때에 사용하는 칭호이며, 외교나 예의 또는 제사 등에 사용되었다.

중국의 왕조인 서하(西夏)는 자국의 황제에게는 다른 왕조와 달리 독특한 존호인 성호(城號)라고 불리는 존호를 바쳤다고 한다.

1.6. 연관 항목[편집]

2. 채소의 일종[편집]

파일:나무위키+상위문서.png   상위 문서: 식물/목록, 식물계 생물목록

柴胡.

경북 영천이나 의성 전북 여수,고흥이 주 생산지역이며 수확시기는 10월부터 11월까지이다. 채소. 으로 끓여 먹거나 볶아 먹는다. 소화를 돕는 기능이 있어 약초로도 사용된다. 한의학에서 시호는 맛이 쓰고 조금 차가우며 위로 오르고 흩어지려는 성질이 강하다고 보고 있다. 시호는 전 세계적으로 150여 종이 있는데 산림청 국가표준식물목록에는 우리나라에서 자라는 시호 6종이 등재되어 있다. 우리나라에서 품종으로 육성된 시호는 삼개시호인데 일본에서 도입된 삼도시호를 육성한 것이다. 지금은 시호의 생산량이 크게 줄어들어 수입에 의존하지만, 80년대에는 약초로 많이 수출했었다. 89년에는 163톤에 481만 달러의 수출고를 달성했다고 한다. [1]

3. 인명[편집]

대한민국일본에서 쓰이는 이름이다.

일본에서는 한자로는 志穗, 志保 등으로 표기.

한국에서는 주로 남성, 일본에서는 주로 여성에 쓰이는 이름.

현지화할때는 주로 지수라는 이름으로 로컬라이징한다.

3.1. 실존 인물[편집]

3.2. 가상 인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