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결합

최근 수정 시각:

성(性)과 제도

[ 펼치기 · 접기 ]

성 이념

젠더학

남성학 · 여성학 · 퀴어학

주요 개념

로맨틱 지향 · 몸 긍정 · 상호교차성 · 성교육 · 성별 · 성소수자 · 성 역할 · 성 정체성 · 성적 지향 · 성 평등 · 섹슈얼리티 · 젠더 · 젠더 감수성 · 젠더 권력

여성주의
(페미니즘)

교차 페미니즘 · 급진적 페미니즘 · 대한민국의 여성인권단체 · 미러링 · 안티페미니즘 · 여성들의 행진 · 여성주의 치료 · 자유의 횃불 · 페미니스트 · 트페미 · 페미나치 · 페미니즘은 돈이 된다 · he for she

남성주의
(마스큘리즘)

꿀빠니즘 · 루이스의 법칙 · MGTOW

성차별

가부장제 · 고정관념 위협 · 남성우월주의 · 남성혐오 · 맨 박스 · 성 상품화 · 성차별/통계 (성격차지수) · 양가적 차별 · 여성우월주의 · 여성혐오 · 외모지상주의 · 유리천장 · TERF

관련 문서

가슴 노출을 허하라! · 군가산점 제도 · 나무위키 성 평등주의 날조 사건 · 대한민국의 젠더 분쟁 · 메갈리아 · 상의탈의 · 양성평등연대 · 여성시대 · 여성징병제 · 유년시절의 성폭행 기억은 억압된다 · 워마드 · 이렇게 입으면 기분이 좋거든요 · 임금격차 · 징병제 · 토플리스 · 페미위키 · 2017년 여성징병제 청원

성 문화

성관계

쓰리썸 · 야외성교 · 자위행위 · 전희 · 질내사정 · 질외사정 · 착의성교 · 체위 · 카섹스 · 커닐링구스 · 파이즈리 · 펠라치오 · 풋잡 · 항문성교 · 혼전순결 · BDSM

성매매

매춘부 · 성노동자 · 성매매 특별법 · 유흥업소 · 음행매개 · 집창촌

성인용품

딜도 · 러브돌 · 바이브레이터 · 성인물 · 오나홀 · 콘돔

관련 제도

결혼

귀천상혼 · 난혼 · 동성결혼 · 동질혼 · 부부 · 만혼 · 시민결합 · 이혼(졸혼) · 일부다처제 · 일부일처제 · 일처다부제 · 조혼

가족

가문 · 핵가족 · 1인 가구 · 가족구성권 · 가족사회학 · 다문화가정 · 동거 · 유사가족 · 입양 · 한부모 가족 · 임신 · 시험관 아기

적극적 우대조치

생리휴가 · 여성 전용 · 여성가족부 · Title IX

성과 범죄

성폭력

성추행(강제추행) · 성폭행(강간) · 성희롱

성범죄

강간과 추행의 죄 · 낙태 ·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 성풍속에 관한 죄 · 스토커 ·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 약취, 유인 및 인신매매의 죄 · 미투 운동

비범죄

간통 · 근친상간 · 스와핑 · 캣 콜링 · 혼인빙자간음죄

성소수자

[ 펼치기 · 접기 ]

주요 분류

성소수자 · 레즈비언(L) · 게이(G) · 양성애자(B) · 트랜스젠더(T) · Q · I · A · P (K · C)

기타

동성애 · 바이+ · 젠더퀴어 · 안드로진 · 바이젠더 · 에이젠더 · 젠더리스 · 팬젠더 · 뉴트로이스 · 젠더플루이드 · 트라이젠더 · 남성애와 여성애 · 다성애 · 크로스드레싱(여장 · 남장 · 드랙 · 트랜스베스티즘)

성전환

성전환 · 성전환증 · 성 정체성 장애 · 성전환 치료 · 성전환 수술 · 성전환수술자 · 성 지정 · 가슴성형 · 안면 여성화 수술 · 호르몬 대체 요법 · 데이비드 라이머 · 성별 이행(디트랜지션) · 패싱 · 포스트젠더리즘 · 트랜스여성(트랜스페미닌 · 쉬메일) · 트랜스남성(트랜스마스쿨린 · 히피메일) · 제3의 성 · 뉴트로이스

인권

퀴어학 · 퀴어 · 대한민국의 성소수자 인권단체 · 성소수자/국가별 현황(대한민국) · 커밍아웃(오픈리) · 아우팅 · 앨라이 · 탈동성애 운동 · 교정강간 · 스톤월 항쟁 · 신좌파 · 가족구성권 · 동성결혼 · 시민결합 · 성별 정정 · 욕야카르타 원칙 · 차별금지법· 소도미법(군형법상 추행죄) · DADT

문화

성소수자의 은어 · 게이바 · 레즈비언바 · 트랜스젠더바 · 여장 클럽 · 프라이드 플래그 · 프라이드 퍼레이드 · 퀴어문화축제 · 퀴어 영화 · 팬픽이반 · 게이 게임 · 장미 · 백합 · 보이즈 러브 · 워맨스 · 브로맨스 · 이반시티 · 까만봉지

관련 주제

후타나리 · 쉬메일 · 넷카마 · 혐오증(호모포비아 · 트랜스포비아 · TERF)


1. 개요2. 각 국가별 현황
2.1. 시민 결합 제도를 시행하는 국가2.2. 논의 국가

1. 개요[편집]

기존의 결혼제도에 동성 커플을 편입시키는 대신, 혼인한 이성애자 부부와 유사한 법적인 지위(재산권, 사회보험, 상속권, 보호와 정조의 의무 등)를 보장해주는, 다시 말해 동성 커플의 사실혼 관계를 인정하는 '동성 결합(same-sex partnership)', 혹은 '시민 결합(civil union)' 제도를 새로 만든 국가들도 많다. 이는 68혁명 당시의 프랑스가 영향을 많이 미쳤다. 시민 결합 제도는 비단 동성애자 커플뿐 아니라 이성애자 커플도 포함하는, '결혼' 제도 자체에 대한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주장도 있다. 실제로 동거 제도와 함께 출산율과도 연동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도 있다. 동성결혼이 합법화된 아르헨티나에서는 당시 추기경이었던 프란치스코 교황이 한때 시민 결합을 일종의 타협적 대안으로 내세웠다가 안팎으로 논란이 있자 철회한 바 있다. 이 점에서 상당히 대화가 진전될 가능성이 있으나, 시민 결합, 동성 결합 등의 용어는 동성애 커플의 가족 관계를 마치 '사랑이 없는 일종의 사업적 계약'처럼 취급하고 있다는 비판이 계속 제기되고 있지만 신조어에 사회적 의미가 충분히 스며들어가지 않은 문제일 뿐이라고 봐야 할 것이다. [1]

더 진보쪽으로 급진적인 입장에서 시민결합에 대해 회의하는 경우도 있다. 시민결합은 '결혼' 이라는 '인위적' 제도를 대체하기 위해 내놓은, 혹은 흉내내는 또 다른 인위적인 제도일 뿐이라는 것. 이 관점에서는 특정 '두' 개인의 결합만이 특별한 의미를 갖는 것이 아니라 친구, 이웃 등 여러 타인들과의 관계, 결합, 공동체 의식 역시 동일한 수준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보고, '성적' 결합 혹은 '사랑'에 의한 결합이라는 것 역시 명확하지 않다고 본다. 실제로 이성애자들 간의 결혼의 경우 생식을 동반하기에 성적 결합이라는 부분이 명확하지만, 시민결합까지 포괄하여 볼 경우 생식을 동반하지 않기 때문에 관계에 대한 심리로 따져야 하는데, 인간 간의 애착관계는 그리 단순하지 않기 때문이다. 물론 그런 입장이라고 할지라도 현재 사회가 이미 인위적인 결혼 제도에 기반하고 있기에 동성 커플의 인권 존중을 위해서 시민결합의 도입은 찬성하는 경우가 절대 다수이다. 단지 다양한 공동체형태로 가기 위한 과도적인 제도라고 보는 것이다.

한편 경제적 문제에 집중하는 입장에서는 자본주의사유재산이라는 현 경제체제가 존재하는 한 결혼과 유사한 제도는 필수 불가결하고, 종교계에서 끊임없이 전통적인 의미의 결혼을 지켜야 된다고 동성결혼의 도입을 필사적으로 막고 있는 이런 상황에서 동성 커플에게도 동일한 경제적 권리를 보장하려면 결혼과 유사한 시민결합 제도가 불가피하다는 주장도 있다.

2. 각 국가별 현황[편집]

파일:1280px-World_marriage-equality_laws.svg_20171007.png
크게보기

동성 커플이 법적으로 결혼이 가능함

다른 지역에서의 동성결혼 인정

정부/법원에서 동성결혼 합법화 의도가 있음

시민결합

정부/법원에서 시민결합 합법화 의도가 있음

사실혼

동성 커플을 법적으로 인정하지 않음

고리: 해당 지역에서만 통용되는 지방 판사의 결정을 담고 있음

2.1. 시민 결합 제도를 시행하는 국가[편집]

  • 덴마크 (1989년~2012년)
    Registered partnership (덴마크어: Registreret partnerskab)
    세계최초로 시민결합법을 도입한 나라이다. 2012년 동성결혼이 합법화된 후 폐지하였다. 그린란드도 1996년 도입되었지만 2016년 동성결혼 합법화 후 폐지되었다. 기존의 시민결합을 맺은 커플은 그대로 유지하거나 결혼으로 전환할수 있다.

  • 노르웨이 (1993년~2009년)
    Registered Partnership (노르웨이어: Registrert partnerskap)
    2009년 동성결혼이 합법화된 후 폐지하였다.

  • 스웨덴 (1995년~2009년)
    Registered Partnership (스웨덴어: Registrerat partnerskap)
    2009년 동성결혼이 합법화된 후 폐지하였다.

  • 아이슬란드 (1996년~2010년)
    Confirmed cohabitation (아이슬란드어: staðfest samvist)
    2010년 동성결혼이 합법화된 후 폐지하였다.

  • 네덜란드 (1998년)
    Registered partnership (네덜란드어: geregistreerd partnerschap)
    성별에 상관없이 가능하다.

  • 프랑스 (1999년)
    Civil solidarity pact (프랑스어: pacte civil de solidarité)
    시민연대계약 제도라고 불리며 'PACS'로 알려져있다. 2013년 동성결혼 합법화된 이후에도 동성,이성커플이 PACS나 결혼중에 선택이 가능하다.

  • 벨기에 (2000년)
    statutory cohabitation (네덜란드어: Wettelijk samenwonen, 프랑스어: Cohabitation légale)
    성별에 상관없이 가능하다.

  • 독일 (2001년~2017년)
    Registered life partnership (독일어: Eingetragene Lebenspartnerschaft)
    슈뢰더가 총리이던 당시 도입되었다. 2017년 동성결혼 합법화 후 폐지되었다.

  • 핀란드 (2002년~2017년)
    Registered partnership (핀란드어: Rekisteröity parisuhde)
    2017년 동성결혼이 합법화된 후 폐지하였다.

  • 룩셈부르크 (2004년)
    Registered partnership (독일어: Eingetragene Partnerschaft, 프랑스어: Partenariat enregistré)
    성별에 상관없이 가능하다.

  • 안도라 (2005년)
    2005년 Stable union라는 이름으로 결혼보다는 제한적인 법을 도입했다가 2014년 Civil union 법이 20-3로 의회를 통과하였다. 결혼과 이름만 다른 결혼과 같은 법이다. 성별에 상관없이 가능하다.

  • 뉴질랜드 (2005년)
    Civil union
    성별에 상관없이 가능하다.

  • 영국 (2005년)
    Civil Partnerships
    2014년 북아일랜드를 제외한 영국에서 동성결혼이 합법화 된 이후에도 그대로 유지되어 동성커플은 시민결합과 결혼이 가능한데 비해 이성커플은 결혼만이 가능하다. 시민결합을 맺고 싶어하는 이성커플이 고등법원에 소송하였지만 패하였고, 항소법원에도 소송했지만 패하였다. 판사는 인권에 위배된다고 가능성을 내다봤지만, 정부가 할일이라고 판결하였다. 2016년 이성커플도 포함하는 시민결합 개정안을 발의해 2017년 2차 독회까지 진행되었지만 그 이후 연기되었고 제56회 영국 총선으로 인해 취소되었다.

  • 체코 (2006년)
    Registered partnership (체코어: Registrované partnerství)

  • 슬로베니아 (2006년)
    Partnership
    2015년 동성결혼법을 국회에서 통과시켰지만, 동성결혼을 반대하는 가톨릭계가 주도한 반대 서명운동과 국민투표에 의해 부결되었다. 참고로 슬로베니아의 국민투표 유효 최소 투표율은 고작 20%에 불과하다. 국민투표에서 동성결혼법에 반대한다는 표가 턱걸이로 20%를 넘어 통과됐다. 그러나 법적인 문제가 있는 것이, 슬로베니아에서는 기본권에 관련된 주제는 국민투표에 부칠 수 없도록 되어 있다. 헌법재판소는 국회가 국민투표를 못하게 막은 표결에 문제가 있다고 판결해 국민투표를 허용했었으나 기본권에 관한 건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앞으로 국민투표 자체가 다시 소송의 대상이 될 수 있는 셈. 또한 국민투표는 2015년에 통과시킨 법을 인정하느냐 안 하느냐만 물은 것이지 동성결혼 자체를 물은 게 아니다. 그러므로 국회가 몇 개월 뒤 똑같은 법안을 또다시 통과시켜도 된다. 이미 슬로베니아 의회는 기존에 존재하는 시민결합제도를 동성결혼과 사실상 동일하게 개정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참고로 여론조사상으론 54%가 동성결혼 찬성, 40%가 반대다. 즉 국민투표는 반대 측의 조직력이 힘을 발휘한 것이고, 찬성 측은 국민투표 자체에 참가를 안 해 무효로 만들자는 사람들과 참가해서 찬성에 표를 더하자는 측으로 분리되어 현재와 같은 결과가 나온 것으로 보인다. 결국 2016년 4월 의회에서 시민결합을 동성결합과 입양권리만 빼고 완전히 동일화 시키는 법안이 통과되었다. 사실상 이름만 빼고 동등한 권리를 누리게 된 셈.

  • 스위스 (2007년)
    Registered partnerships (독일어: Eingetragene Partnerschaft, 프랑스어: Partenariat enregistré, 이탈리아어: Unione domestica registrata)

  • 우루과이 (2008년)
    Cohabitation union (스페인어: Unión Concubinaria)
    성별에 상관없이 가능하다.

  • 헝가리 (2009년)
    Registered partnership (헝가리어: Bejegyzett élettársi kapcsolat)

  • 오스트리아 (2010년)
    Registered partnership (독일어: Eingetragene Partnerschaft)

  • 아일랜드 공화국 (2011년~2015년)
    Civil Partnerships
    2015년 동성결혼 합법화된 후 폐지되었다.

  • 리히텐슈타인 (2011년)

    Registered partnership (독일어: Eingetragene Partnerschaft)

  • 몰타 (2014년)
    Civil Union (unjoni ċivili)
    2017년 동성결혼 합법화 이후에도 그대로 유지된다. 성별에 상관없이 가능하다.

  • 크로아티아 (2014년)
    Life Partnership (크로아티아어: životno partnerstvo)

  • 일본

    2015년 시부야를 시작으로 결혼과 동등한 것으로 명시되어 있는 파트너쉽 증명서를 발급하고 있다. 결혼 증명서로 합법적으로 인정받지 않지만 병원 방문권과 같은 문제에 대해서 쓰여질수 있다. 2015년 3월 법무부에서는 이 증명서가 결혼증명서가 아니고 동성커플의 파트너쉽이 일본 법률에 금지되어있지 않기 때문에 시부야에서의 발급이 합법이라고 하였다. 이 증명서를 받기 위해서는 공증의 제출이 필요하다. 등록 시 사실혼 관계를 인정받는다. 이 증명서는 형식적인 것이며, 실제로는 그 증명서의 내용을 담보로 하고 있는 것이 바로 공증이 된다. 그래서 시부야에 살고 있지 않아도 동성 커플의 경우 공증을 만들어 놓는 것이 여러 권리를 지킬 수 있기 때문에, 공증을 만들어 두는 것이 중요하다고 한다. 참조 또, 소프트뱅크, 라쿠텐 등 기업에서도 동성 배우자로 인정하고 있다.#

  • 칠레 (2015년)
    Civil union agreement (스페인어: Acuerdo de Unión Civil)
    성별에 상관없이 가능하다.

  • 키프로스 (2015년)
    Civil Union (그리스어: πολιτική συμβίωση, 터키어: medeni birliktelik)
    성별에 상관없이 가능하다.

  • 그리스 (2015년)
    Cohabitation agreements (그리스어: σύμφωνο συμβίωσης)
    원래 이성간에만 가능했지만, 2015년부터 성별에 상관없이 가능해졌다.

  • 에스토니아 (2016년)
    Cohabitation agreement
    성별에 상관없이 가능하다.

  • 이탈리아 (2016년)
    Civil union (이탈리아어: Unione civile)
    마테오 총리가 정치 경력을 걸고 강력히 추진하여 결국 입법되었다. 다만 가톨릭계의 반발로 최초의 제안에서 몇 개 후퇴한 감이 없지 않다. 이탈리아에서 시민결합법이 대통령의 서명을 받고 정식으로 공포되었다.

2.2. 논의 국가[편집]

  • 태국
    2017년 5월 태국 법무부가 시민결합 합법화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발표하였다. 본래 몇 년 전에도 관련 법안이 올라왔었으나 쿠데타 등의 혼란스러운 정치적 상황으로 진지하게 담론화되지 못했던 상황.


[1] 사실 이성애자들간의 결혼 역시 법적으로는 권리와 의무를 부담하는 계약(Contract)이며 그 자체에 사랑이라는 낭만적이고 추상적 요소는 들어가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