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노케라톱스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archosaurmusings.files.wordpress.com/sinosk4.jpg

시노케라톱스

Sinoceratops zhuchengensis Xu et al., 2010

분류

동물계

척삭동물문(Chordata)

미분류

석형류(Sauropsida)

조반목(Ornithischia)

아목

†각룡아목(Ceratopsia)

†케라톱스과(Ceratopsidae)

아과

†켄트로사우루스아과(Centrosaurinae)

†시노케라톱스속(Sinoceratops)

S. zhuchengensis(모식종)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Sinoceratops_NT.jpg
복원도

1. 개요2. 상세3. 등장 매체

1. 개요[편집]

중생대 백악기 후기에 중국에서 살았던 각룡류 공룡의 일종으로, 속명의 뜻은 '중국의 뿔 달린 얼굴'이다.

2. 상세[편집]

2008년 중국 산둥성 주청(诸城/諸城) 시의 신거장(辛格庄) 층(Xingezhuang Formation)에서 발굴된 이 녀석의 화석은 고작 두개골 일부가 전부였지만, 이후 2010년 학계에 정식으로 보고되었을 당시 많은 고생물학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처럼 주목을 받게 된 것은 이 녀석의 등장으로 기존에 트리케라톱스로 대표되는 큰 덩치에 뿔이 달린 케라톱스과 각룡류들이 북아메리카 지역에서만 서식했다고 보던 학계의 통념이 뒤집혔고, 이제 아시아 지역에서도 최소한 켄트로사우루스아과에 속하는 각룡류가 서식했음이 화석을 통해 공식적으로 증명된 것이었기 때문.[1]

이 녀석은 두개골의 길이만 해도 대략 1.8m는 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며, 다른 각룡류들의 사례를 참조하여 추산한 결과 몸길이 약 6m에 체중은 2t 가량 나가는 꽤나 거대한 몸집을 가진 녀석이었다. 이 녀석을 최초로 학계에 소개한 연구진들에 따르면 두정골과 방형골에 구부러진 뿔처럼 생긴 돌기가 여럿 돋아나 있는 등 프릴의 전체적인 구조가 다른 켄트로사우루스아과와는 구별되며, 켄트로사우루스아과에 속하는 각룡류들 중에서도 가장 원시적인 부류라고 한다. 이들은 아시아의 각룡류들이 북아메리카로 건너가기 이전에 이미 뿔과 몸집을 키우는 방향으로 진화하고 있었음을 보여주는 일종의 중간 단계가 시노케라톱스라는 평가를 내리기도 했다.[2]

다만 현재는 이와 반대로 북아메리카에서 진화한 일부 케라톱스과 각룡류가 베링 육교를 타고 다시 아시아로 회귀한 것이 시노케라톱스라고 보는 추세다. 이 녀석의 두개골 화석을 살펴보면 뿔을 발달시키는 경향성 등 몇몇 측면에서 켄트로사우루스아과 각룡류들 중에서도 비교적 진보한 녀석들과의 유사점이 지적되었기 때문.[3]

3. 등장 매체[편집]

대중매체에서의 등장은 2014년 1월에 MBC에서 방영한 다큐멘터리 1억년 뿔공룡의 비밀이 처음이다. 각룡류를 중심으로 내용이 전개되다보니 꽤나 버프를 많이 받은 편인데, 작중에서 새끼 시노케라톱스가 주청티란누스에게 사냥당할 뻔하자 새끼를 지키기 위해 달려온 어미를 비롯해 여러 마리가 위협을 가해 주청티라누스를 쫓아내버리는 위용을 과시한다. 최소 몸길이가 10m는 넘을 것으로 추정되는 주청티란누스와 별반 차이 없어보이는 체급으로 묘사된 것은 덤. 다만 아시아의 원시 각룡류와 북미의 각룡류 간의 중간적 형태라는 설명이 나오는데, 이는 일종의 시대착오적 고증오류에 해당한다.

파일:IMG_20180331_122045.jpg
영화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에 출연이 확정되었다.[4] 예고편에서 화산 폭발을 피해 공룡들이 도망치는 장면과 자이로스피어가 바다에 빠지는 장면에서 등장했으며, 극중에서도 주인공 일행을 공격하려던 카르노타우루스와 격돌하는 등 나름의 활약을 선보인다.

[1] 뿔이 달린 각룡류로는 이보다 앞서 우즈베키스탄에서 발견된 투라노케라톱스(Turanoceratops)가 알려져있긴 했다. 그러나 이 녀석의 경우 미국 뉴멕시코 주에서 발견된 주니케라톱스처럼 원시 각룡류와 케라톱스과 각룡류 간의 중간적 형태로 분류되는 케라톱스상과(Ceratopsoidea)의 일원으로 여겨지고 있기 때문에, 확실히 케라톱스과 각룡류임이 밝혀진 각룡의 화석이 아시아에서 발견된 것은 시노케라톱스가 최초다.[2] 당시까지 발견된 켄트로사우루스아과와 카스모사우루스아과 각룡류들은 모두 미국이나 캐나다 등지에서만 화석이 발견되었고, 아시아에 서식한 것이 화석상으로 증명된 경우는 프시타코사우루스프로토케라톱스처럼 작고 뿔이 없는 원시적인 형태의 각룡류에 한정되어있었다. 게다가 북아메리카의 경우 대형 케라톱스과 각룡류들뿐만 아니라 렙토케라톱스 같은 비교적 원시적인 각룡류들도 함께 서식했음이 널리 알려져 있었기 때문에, 그간 학계에서는 각룡류의 진화과정을 대부분 아시아에서 기원한 원시 각룡류들이 북아메리카로 넘어간 이후 뿔과 몸집을 키우는 방향으로 진화한 부류와 원시적 형태를 유지한 부류 등으로 다양하게 분화되었다는 식으로 설명해왔었다.[3] 실제로 디아블로케라톱스마카이로케라톱스 같은 여타 원시적인 켄트로사우루스아과 각룡류들이 눈 위의 뿔이 발달한데 비해 코 위의 뿔은 작은 편이었던 것과 달리, 상대적으로 더 진화한 부류로 여겨지는 켄트로사우루스나 스티라코사우루스 등의 경우 눈 위의 뿔은 없거나 거의 흔적만 남은 반면 코 위의 뿔은 매우 발달했다는 점이 특징이다.[4] 당초에는 파키리노사우루스라는 설정이었으나, 첫 번째 예고편 공개 이후 설정이 변경되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