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승리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상위문서.png   상위 문서: 사람 이름으로 자주 쓰이는 일반 어휘


1. 어떠한 승부에서 경쟁하는 상대에게 이기는 일
1.1. 관련 문서
2. 야구투수 기록
2.1. 불합리함2.2. 승리 관련 기록
2.2.1. 대기록: 100승
2.2.1.1. KBO 리그에서 100승을 달성한 선수
2.2.2. 특이한 기록
3. 빅뱅멤버4. 미승인국 압하스


勝利 / Victory

1. 어떠한 승부에서 경쟁하는 상대에게 이기는 일[편집]

승리는 가장 끈기있는 자에게 돌아간다. - 나폴레옹 보나파르트


어떠한 승부에서 경쟁하는 상대에게 이기는 일, 또는 이김을 뜻하는 말. 단순히 '승' 만이 아닌 '리(이로울 리)'를 함께 씀으로써 이긴 후에 따라오는 온갖 부와 명예를 암시한다. 영어의 Win도 마찬가지로 이긴다는 뜻에 더해 얻는다는 뜻도 겸한다. 중국어로 읽으면 청리(勝利), 일본어로 읽으면 쇼리(勝利).

승리가 주는 쾌감과 기쁨, 이득에 집착하면 승리지상주의가 생길 수 있다.

인터넷 상에서는 (실제와는 상관없이) 반드시 승리할 수 있는 방법이 존재한다. 자세한 것은 정신승리 문서 참조.

일본만화잡지인 <소년 점프>의 모토 중 하나. 승리, 우정, 노력이다.

만화 떴다! 럭키맨에서는 승리를 캐릭터화한 승리맨이 등장한다.

오크어로는 록타르라고 한다.

1.1. 관련 문서[편집]

2. 야구투수 기록[편집]

승패가 갈린 야구 경기에서, 결승점이 나오기 직전에 마지막으로 투구한 승리팀의 투수에게 주어지는 스탯이다. 단 이 규칙에는 두 가지 예외가 있는데,

  • 선발 투수는 9이닝 경기 기준으로 5이닝을 던져야[1] 승리 투수가 주어질 수 있으며, 그렇지 못했을 경우 경기 기록원의 판단에 따라 그 경기에서 가장 효과적인 투구를 한 구원 투수에게 승리를 부여한다.

  • 리드를 잡기 전 마지막으로 투구한 선수가 기록원이 판단하기에 충분히 효과적이지 못했을 경우, 그 이후에 올라온 구원 투수 중 가장 효과적인 선수에게 승리를 부여한다.


위와 같이 구원승의 조건은 명확하지 않고 전권이 기록원에게 달려 있어 오해를 불러일으키고는 한다. 이것과는 관계가 없지만 세이브도 기록원의 재량에 따라 효과적이지 않았다고 평가되면 주지 않을 수 있다. 일본에서는 세이브를 기록원이 임의로 박탈할 수 없다.

이런 이유로 인해 현대의 프로야구는 어떻게든 선발 투수가 5회를 버티고 감독도 선발 투수의 자존심을 살려주기 위해 교체 상황을 신경 쓰며, 불펜투수를 갈아넣느냐 마느냐가 갈린 복잡한 양상의 경기가 되었다. 한 번의 선택에서 희비가 엇갈리는 기록.

2.1. 불합리함[편집]

승리 기록은 현대 야구 연구가들, 특히 세이버메트리션들은 무시하다시피 하는 기록이다. 이들이 승리에 대한 기록을 낮게 평가하고 투수의 퍼포먼스에서 제외하려는 이유는 크게 다음과 같다.

  • 승리는 투수 혼자만의 기록이 아니다.
    가장 큰 이유다. 투수는 경기의 플레이를 시작하고, 공 던진 갯수+@만큼 플레이에 관여하는 가장 중요한 포지션 중 하나지만, 제아무리 혼자 미친 듯이 던져도 혼자서 경기를 승리하게 할 수는 없다. 승리하기 위해서는 타선이 투수가 잃은 점수보다 더 많은 점수를 딴 상태에서 경기를 끝내는 것이 최소요건이고, 그 상황에서 자신이 위 조항을 충족해야 한다.
    따라서, 자신이 9점을 실점하고 내려갔는데 타선이 10점을 따줘서 경기에서 이기면 승리에 더 기여한 것은 명백히 타선의 공헌이다. 또한 강한 안타성 타구를 수십 번 맞더라도 자기 뒤에 있던 수비수들이 슈퍼 하이라이트급 호수비를 몇 개씩 작렬해서 실점 위기를 막아줘서 승리한다면 이는 수비진의 공헌이다. 그럼에도 다음날 기록지를 본 대중들은 투수가 승리 기록을 가져갔으므로 당연히 투수가 잘해서 승리한 줄 안다. 이런식으로 팀 전원이 만든 성과를 투수 한 명이 독식하게 되는 것이다. 여기에 DIPS이론의 등장으로 수비 역시 투수가 제어할 수 없는 영역이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투수 한 명이 경기를 지배하는 것은 로저 클레멘스 20K 경기 같은 극단적인 원맨쇼 아니면 거의 불가능하며, 대부분의 경우는 엘리트급 선발투수라도 한 경기당 승리에 관여할 가능성은 0.1~0.2승[2] 내외인 것이다.

  • 승리는 기록원이 부여하는 기록이다.
    야구의 실책과 마찬가지로 기록원의 주관이 개입되기 때문. 그 예로, KBO 골든글러브 등 각종 시상식에서 단순히 승리가 많아서 상을 받았다는 이유만으로 세이버메트리션들이 투표인단이나 심사위원에 대해 비판하는 모습을 볼 수 있으며, 최동원 상이나 골든글러브를 비롯한 나무위키 일부 문서에도 이들 관점에서 시상에 대한 객관성을 평가하는 내용이 적혀 있는 경우가 있다. 참고로 세이버매트릭스는 승리보다 이들이 자체적으로 만든 스탯인 WAR야구의 기록 계산법 문서에 적혀 있는 각종 계산법 등을 중시한다.
    반대로, 세이버메트릭스를 혐오하는 쪽에서는 타자의 타점과 함께 제일 중요시여기는 스탯이다. 투승타타 문서로.
    단 선발승 한정으로 생각하는 것처럼 그렇게 관계가 없지는 않은데, 선발승은 최소 5이닝을 던져야 한다는 전제가 있기 때문이다. 선발 투수가 5이닝도 되기 전에 두들겨 맞으면 강판 되기 십상이다. 그리고 잘 던지고 있고 체력적으로 문제 없는 선발투수를 5이닝도 던지기 전에 내리는 감독은 없다. 하지만 한국에는 예외가 있다 카더라 물론 그렇다고 선발승이 객관적이라는 소리는 아니다.
    참고로 마무리 투수로서는 이 승은 오히려 마이너스로 작용한다. 포스트시즌이나 국제대회 등의 특수한 예외상황을 제외하면 마무리를 동점 상태에서 올리는 경우는 별로 없고 7~8회에 올라오는 마무리 투수라 해도 지는 중에 올라오는 것을 볼 일은 요즘은 별로 많지 않으며 그 때마다 항상 역전하는 것도 아니기에 승은 거의 대부분 블론세이브를 의미하기 때문. 아니면 선발을 일찍 내리고 나머지 5이닝 이상을 마무리로 틀어막아서 승을 챙기는 경우도 있는데, 구원왕이 존재하던 시절에나 있었던 이야기로 다행히 지금은 많지 않다. 물론 이런 경우는 엄청난 혹사를 의미하기 때문에 당연히 좋은 기록이 아니다. 마무리로 다승왕을 했던 김현욱이 이런 케이스.

2.2. 승리 관련 기록[편집]

2.2.1. 대기록: 100승[편집]

승리의 누적으로 발생하는 대기록으로 100승이 있다. 100승 기록의 경우 아무리 타선이 받쳐준다고 해도 투수 본인의 꾸준함과 안정적인 실력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달성이 매우 어렵다는 점에서 승리가 가진 불합리함을 보완하며, 이 덕분에 대기록으로 인정받고 있다.

다만 위에서 말했듯 승리는 투수 혼자만이 만드는 기록은 아니기에, 커리어 내내 하위권 팀에 속했던 투수는 상위권 팀에 속했던 투수보다 기록을 달성하기 어렵다는 점에서 문제점이 있다. 대표적인 예시로 KBO 리그 최초의 100승 달성자는 최동원이 아닌 김시진인데, 김시진이 속했던 삼성 라이온즈우승만 못 하는 당대 리그 최강팀이었다.

2.2.1.1. KBO 리그에서 100승을 달성한 선수[편집]

기준 100승 달성자는 총 30명이다.

순번

이름

당시 소속팀

100승 달성 경기

통산 누적승수

1

김시진

삼성 라이온즈

1987년 10월 3일 잠실 OB전

124승

2

최동원

삼성 라이온즈

1990년 7월 12일 대구 OB전 (DH1)

103승

3

선동열

해태 타이거즈

1990년 9월 2일 잠실 OB전 (DH2)

146승

4

장호연

OB 베어스

1993년 9월 14일 부산 롯데전

109승

5

윤학길

롯데 자이언츠

1994년 7월 13일 전주 쌍방울전

117승

6

정삼흠

LG 트윈스

1996년 4월 21일 광주 해태전

106승

7

이강철

해태 타이거즈

1996년 5월 18일 부산 롯데전

152승

8

조계현

해태 타이거즈

1996년 9월 14일 광주 OB전

126승

9

송진우

한화 이글스

1997년 9월 20일 인천 현대전

210승[3]

10

김용수

LG 트윈스

1998년 4월 22일 잠실 쌍방울전

126승

11

정민철

한화 이글스

1999년 6월 30일 대전 해태전

161승

12

김상진

삼성 라이온즈

1999년 8월 16일 대구 현대전

122승

13

이상군

한화 이글스

2000년 4월 30일 잠실 LG전

100승

14

한용덕

한화 이글스

2000년 8월 23일 대전 두산전

120승

15

정민태

현대 유니콘스

2000년 10월 9일 잠실 두산전

124승

16

김원형

SK 와이번스

2005년 4월 28일 광주 기아전

134승

17

임창용

삼성 라이온즈

2007년 4월 8일 대구 두산전

125승

18

김수경

현대 유니콘스

2007년 8월 2일 수원 롯데전

112승

19

이상목

삼성 라이온즈

2008년 8월 26일 목동 히어로즈전

100승

20

손민한

롯데 자이언츠

2009년 6월 26일 대전 한화전

123승

21

이대진

KIA 타이거즈

2009년 9월 11일 대전 한화전

100승

22

박명환

LG 트윈스

2010년 4월 24일 잠실 한화전

103승

23

배영수

삼성 라이온즈

2012년 8월 26일 잠실 LG전

135승

24

장원삼

삼성 라이온즈

2015년 4월 7일 대구 롯데전

118승

25

윤성환

삼성 라이온즈

2016년 4월 6일 수원 kt전

122승

26

김광현

SK 와이번스

2016년 4월 24일 인천 NC전

111승

27

장원준

두산 베어스

2016년 4월 24일 잠실 한화전

126승

28

양현종

KIA 타이거즈

2017년 7월 13일 광주 NC전

107승

29

송승준

롯데 자이언츠

2017년 8월 6일 사직 넥센전

104승

30

더스틴 니퍼트

kt wiz

2018년 6월 29일 수원 NC전

100승


번외로 한국인 메이저리거 100승은 박찬호만이 기록하고 있는데, 박찬호의 100승 달성 경기는 2005년 6월 5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이다.

2.2.2. 특이한 기록[편집]

특이한 기록으로는 2009년 7월 9일 당시 콜로라도 로키스소속 '앨런 앰브리'는 공을 하나도 던지지 않고 승리투수가 되었다. 8회초 2아웃 4:4 동점에서 구원등판해서 견제로 아웃을 잡아 공 한 개 안던지고 이닝을 종료시킨다. 그런데, 8회말 로키스가 1점을 내고, 9회초 마무리 투수가 무실점으로 경기를 끝내면서 승리투수가 되었다. 관련기사

공을 한 개도 안던지고 승리투수가 된 건 (제대로 집계된 1990년 이후 기준) 두 번째라고 한다. 2003년에 'B.J. 라이언' 투수도 한번 기록했다고 한다. 사실 이런 경우는 효과적인 투구와는 거리가 멀기 때문에 구원승을 안 줘야 정상인데, 리드를 잡은 상황의 투수라고 너무 과도하게 밀어준 감이 없지 않다. 물론 전권은 기록원에게 있으므로 기록원이 잘못했다 할 수는 없다.

같은 방법으로 공 한개도 안 던지고 세이브를 기록할 수도 있다. 자세한 것은 세이브 문서 항목으로.

3. 빅뱅멤버[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승리(빅뱅)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4. 미승인국 압하스[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압하스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1] 콜드 게임 등으로 인해 수비를 5회만 한 상태에서 경기가 끝난 경우 4이닝.[2] 짱깨식 계산법으로 경기당 0.1승이면 여기에 선발 출장횟수 30만 곱해도 WAR 3.0이 되는데 이 정도면 풀타임 선발투수로서 평균 이상이며. 0.2승이면 WAR 6.0이 넘는다. 이 정도 투수는 그 해 사이 영 상 도전 가능한 퍼포먼스다![3] KBO 유일 200승 투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