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레지해머

최근 수정 시각:

오마하와 헷갈리지 말것

1. 양손 망치
1.1. 기타
2. 칵테일3. 기동전사 건담 SEED에 나오는 전함 아크엔젤이 장착하고 있는 미사일4.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시리즈나나카세 야시로의 기술5. 서버용 CPU AMD 옵테론의 초기형(130nm 싱글코어) 코드명6. 폴아웃 시리즈에 나오는 근접 무기7. HBO 미니시리즈 더 퍼시픽의 등장인물인 Eugene Sledge의 별명8. 일본 프로레슬링에서 더블 액스 핸들을 부르는 또다른 명칭9. 제네시스의 전 보컬리스트, 피터 가브리엘의 솔로 곡10. 롯데 자이언츠 갤러리에서 시작된 낚시극이자 가공의 인물11. DJMAX RAY뮤직팩12. 코즈믹 브레이크의 등장로봇 슬레지헤임13. 액티비전 산하의 게임 개발사14. 헬보이 코믹스 시리즈에 등장하는 등장인물15. 유희왕 아크파이브의 등장인물 스트롱 이시지마의 미국 더빙판 이름

1. 양손 망치[1][편집]

파일:attachment/슬레지해머/at.jpg
파일:attachment/슬레지해머/f.jpg

손모가지를 잘못 걸면 이걸로 잃게 된다

Sledgehammer. 양손 망치를 뜻하는 영어.

크기와 중량이 있고 잡기 쉬운 구조를 지니고 있다보니 둔기 내지는 무기로 쓰일 수도 있지만, 그랬다간 잡혀가니까 공구로 쓰이는 것이 더 일반적이고, 여러번, 혹은 오래 휘두르기는 힘든 관계[2]로 주무장으로 썼다는 기록은 거의 없다. 군대의 특성 상 굉장히 친한 공구이므로 유사시에 무기로 사용된 기록 같은 것은 꽤 많다.[3] 하지만 무겁고 묵직하기 그지 없다 보니 적과의 육박전에 쓰이기보다는 돌입을 위해 각종 문이나 입구 등을 부수는 용도로 사용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게임에서는 'Maul'(후려친다는 뜻) 등으로 쓰는 게 이거.

대한민국에서는 주로 오함마로 불리며, 각종 공업용 도구들을 어지간히 사용하는 곳이라면 쉽게 찾아볼 수 있을 정도며 공사판이나 군대그리고 국회 등의 온갖 작업 현장에서 현장 용어로 애용 되고 있다. 사용 빈도는 >>오함마>>곡괭이 순이나 부대별 특성에 따라 달라지기도 한다. 특히 견인포를 운용하는 포병의 경우 말단 포수들이 필수적으로 지녀야 하는 장비로, 주특기 훈련도 삽질+곡괭이질+망치질로 소일하는 것이 보통이다. 나머지 직종에서는 주로 해체용으로 애용된다. 전차의 경우, 보기륜이나 허브오일 정비, 교체시 보기륜을 빼는데 사용하기도하는데, 힘을 오묘하게 컨트롤해서 한쪽을 타격해서 간격을 벌리는 작업을 반복하는데, 꽤 테크닉이 있어야한다. 농담삼아서 이걸 이용한 대전차 공격법을 창안한 자도 있긴 하지만 따라하진 말자.

공사현장에서 나오기 마련인 좀 큰 파편 같은 것을 부숴서 운반을 수월하게 하거나 혹은 폐자재를 기계로 부수자니 기계가 들어가질 못한다거나 혹은 기계로 처리하자니 크기가 작고 그렇다고 다른 어지간한 힘으로 부수거나 작은 도구 정도로는 안되겠다 싶은 것을 부숴서 작게 만드는 용도로도 쓰인다.

그 위력(…)을 살려서 도어 브리칭 용으로도 쓰이기는 하나, 이 도구 하나만 가지고 문을 따내기는 힘든 편이라 켈리 툴(Kelly Tool)과 같은 도구와 함께 사용된다. 켈리 툴의 끄트머리를 문 사이에 대고 망치로 쳐서 깊숙히 꽂은 후, 빠루 쓰듯 당겨서 여는 것이 일반적 사용법. 형태가 변형된 배터링 램(Battering Ram) 등의 도구도 있다. SWAT같은 경찰 특수부대에서는 건물안에서 농성하는 중무장 범인이 계속 문[4]을 경계하고 있다는 점 때문에, 이걸로 아예 콘크리트 벽을 깨부숴서 적의 허점을 찌르는 진입로를 만드는 경우까지 있다.

오함마라는 어원은 일본어인 오오함마(大ハンマ一; 큰 망치)에서 따왔다는 설이 가장 유력하고 정설이다. 다른 설로는 왜 해머를 '함마'로 부르는지가 설명이 안 된다. 공사장 현장에선 대삽도 "오삽" 이라 부르고 있는데, 이것도 같은 이치. 기타 소수설로는 '5파운드 해머'를 줄여 오함마가 되었다는 설,[5] 워해머(War Hammer)의 변형[6] 등이 있다.

개그만화에서는 좀 강한 태클을 넣을 때 커다란 100톤짜리 해머를 들고 상대방의 머리를 치는 과장된 연출을 자주 쓰기도 했었다. 1980~1990년대에는 작품을 불문하고 자주 나왔지만 근래에는 잘 보이지 않는다. 픽시브 위키: 100톤 해머 문서에서는 몬티 파이선에 등장하는 16톤 추가 유래가 되지 않았을까 추측하고 있다.

1.1. 기타[편집]

파일:external/www.wrestlestars.com/hhh-win-in-tlc.jpg

삼사장의 소울메이트

WWE 소속 프로레슬러 트리플 H를 상징하는 오브젝트로 뭔가 수틀리면 반드시 이걸 꺼내 슬레지해머 샷을 시전한다. 안전을 위해 경기용으로 쓰이는 망치는 대개 고무로 만든 물건이다. 그나마도 손으로 망치 대가리를 감싸고 친다.

김화백, 박찬섭 등의 만화에서 오함마라는 사람이름으로 등장한다. 국회의원들의 공성병기로 이용된 적 있다.

세가의 3D 대전 액션 게임 라스트 브롱크스의 등장인물인 자이모쿠 사부로가 사용하는 무기가 이 슬레지해머인데, 디자인 자체가 공사판 노가다 십장 이미지라 어울리는 무기이다.

파일:external/images.wikia.com/1.2_-_Parkour_-_Sledgehammer.jpg

PC게임인 시리어스 샘 3에서는 근접무기로 이 슬렛지해머가 나오며. 한 방으로 적의 머리를 터뜨려 즉사시키는 위력이다. 크로우바 못지 않게 나온다. 단지 자폭하는 카미카제한테는 쓰지말자. 2차 공격모드는 주변으로 휘두르는건데 딜레이가 길지만 판정이 은근히 넓어서 중반까지 클리어 스켈레톤을 소규모로 따로 유인해서 척살하는데 나름대로 유용하다.

파일:external/farm3.static.flickr.com/2085710539_9c9434265a.jpg

대악기 오함마술

파일:external/artsblog.dallasnews.com/IMG_3204-620x826.jpg

음악에서도 아주 드물기는 하지만 타악기로도 쓰이는데, 구스타프 말러알반 베르크의 경우 각각 6번 교향곡의 4악장과 관현악을 위한 세 개의 소품 중 마지막 곡에서 나무로 만든 슬레지해머를 악기 편성에 추가했다. 덕분에 타악기 주자들은 이 곡들을 연주한다고 하면 망치와 그걸 내려칠 판자나 상자를 구하느라 고생하고 있다.

죠죠의 기묘한 모험스피드왜건디오 브란도시생인과 싸울때 이걸 휘둘렀다. 결전이 끝난 후 돌가면을 박살낼때도 사용했다. 아예 팬텀블러드(게임)에서는 슬레지해머를 든 스피드왜건을 조작해 시생인들을 때려잡는 시나리오도 있다. 또한 전투조류에서 죠셉 죠스타와무우와의 전차전에서 전차를 박살내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했다.

퍼니셔(드라마)에서 퍼니셔가 한 인부를 공구리치려한 일당들을 슬레지해머로 때려 죽였다...

배틀필드 하드라인에서도 근접무기로 등장한다. 시전시간이 길지만 전작 배틀필드 4와는 달리 반격을 할수 없고 무조건 맞으면 한방에 데미지 100이 들어가기 때문에 유저들이 자주 사용한다.

킬링 플로어 2에서는 버서커의 무기로 등장한다. 여기서의 슬레지해머는 머리부분에 폭약을 달아 마개조개조해서 제드들을 터트리는데 사용한다. 킬링 플로어 2/무기참조

월드 오브 워쉽의 5티어 미국 순양함 오마하를 오함마라고 바꿔 부르는 경우가 종종 있다.

폴아웃 시리즈에서도 시리즈 대대로 등장하는 유서깊은 근접무기이긴 하지만, 이 막장세계관에선 도구로 만들어진 슬레지해머와는 별개로 슈퍼 슬렛지라는 군용 제식 근접 병기가 상위호환으로 존재하는지라...

파일:external/ubistatic-a.akamaihd.net/ctu.png

레인보우 식스 시즈에서는 SAS 오퍼레이터인 슬레지가 슬레지해머를 사용한다. 정식 명칭은 "전술용 돌파 망치"(Tactical Breaching Hammer)이고, 스코틀랜드의 전통 놀이 중 하나인 "The Caber"라는 이름도 붙어있다. 슬레지해머에서 앞글자 슬레지를 따서 자기 별명에 붙였을 정도.
이 슬레지해머는 강화벽과 이동식 방패를 제외하고는 모든 걸 한 방에 다 부순다. 바리게이트, 캐슬의 방탄 패널, 철조망, 일반 벽. 사람도 당연히 한 방에 죽일 수 있는데, 쉭 하는 소리만 나는 나이프와는 다르게 박력 넘치는 뽷! 소리가 함께 맞은 사람은 돌 맞아 죽은 개구리마냥 축 늘어진다(...) 이 슬레지해머는 실제로 있는 모델인데, 거버社의 Ding Dong이다. 정식 명칭은 Ding Dong Breaching Tool. 딩동해도 문을 열어줄 필요가 없다

무서운 걔임에서는 아예 게임 제작자가 이 오함마(정확힌 법봉)를 이용해 "따당 따당 땅!!ㅋㅋ" 이라는 말을 하며 캐릭터들을 패버리며 유혈사태를 불러오기도 한다.

https://encrypted-tbn3.gstatic.com/images?q=tbn:ANd9GcSawnlg-_BpohFm5c6KR7kSmw7htLJWg23EtPMirXgo0CsiLLnW

떡을 찧는데 사용하는 떡메라고 하는 거대한 목재 오함마도 있다.

팀 포트리스 2파이로의 근접 무기 중 하나인 가정파괴범이 이 슬레지해머 형태다.

난다 난다 니얀다 58화에서 슈퍼 메롱호가 망토대왕을 떡실신시킬 때 사용했다. 단, 이 무기는 양손 망치이기는 하지만 일반적인 슬레지해머와는 모양이 다르다.

2. 칵테일[편집]

파일:/pds/200809/15/40/e0059340_48cdf6273086a.jpg

이름의 유래는 망치.

보드카라임 주스를 섞어 만든다. 즉 김렛의 보드카 버전. 하지만 잔 속에 얼음을 넣어 내놓는다는 점이 가장 커다란 차이점이며, 그렇기에 다소 과격해보이는 이름과는 달리 맛은 보통의 보드카 김렛보다 좀 더 순한 편.

만화 바텐더의 10권 제일 마지막 에피소드에서 등장. 여기서는 해당 칵테일을 '자신이 만난 장애물은 무엇이든 자기 손으로 부수고 나아가라' 라는 의미로 내놓았으며, 잔 속의 얼음을 '부서진 벽의 잔해' 라고 표현하였다. 꽤나 멋들어진 해석.

{{|기법 - 쉐이크

보드카 - 1 1/2oz
라임 주스 - 1/2oz
얼음

쉐이크하여 칵테일 글라스에 따른 후 얼음을 넣는다.|}}

유래나 출전은 불분명. 따라서 정석이 정해져 있는 칵테일이라고는 할 수 없다.[7]

일본에서는 보드카와 라임 코디얼을 섞어 보드카 김렛보다 더욱 드라이하게 만드는 것을 슬레지해머라고도 하고, 그냥 보드카 김렛의 별칭이 슬레지해머라고 하는 설도 있다.#[8]

서양에서는 동일한 이름의 여러 레시피가 있는데 # # # # 그 중에 일본처럼 보드카 김렛과 유사한 형태는 우선 없다고 봐 두면 좋은 정도.

3. 기동전사 건담 SEED에 나오는 전함 아크엔젤이 장착하고 있는 미사일[편집]

4.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시리즈나나카세 야시로의 기술[편집]

파일:attachment/슬레지해머/b07.gif

우오오~라는 기합소리와 함께 앞으로 점프해서 내려찍는다.

커맨드는 97에서는 ↓↙← + A or C[9], 이후 시리즈에선 모두 ↓↙← + B or D. 료 사카자키의 기술인 뇌신찰과 판박이다. 하지만 점프 궤도는 더 낮으며 중하단 무적[10]이 있으므로 그걸 노리고 쓴다. 끝부분을 가드시키면 빈틈이 적어지니 거리조절 필수. 사실상 유일한 중단기다.

5. 서버용 CPU AMD 옵테론의 초기형(130nm 싱글코어) 코드명[편집]

6. 폴아웃 시리즈에 나오는 근접 무기[편집]

파일:external/static1.wikia.nocookie.net/Fo1_Sledgehammer.png
슬레지해머의 스펙

공격력: 3 - 9
사거리: 2
요구 힘: 6
무게: 12 pound
공격 AP 소모가 1 많음


생김새는 1의 그것으로 거대한 망치다. 그 덩치에 걸맞게 근접무기들 중 파괴력은 발군이지만, 내구도가 쉽게 걸레가 된다는 약점이 있다. 클래식 폴아웃에서는 애초에 내구도가 없는데다 보기와는 달리 창처럼 사거리가 2라서 더욱 유용했다. 또한 특유의 남자다움과 막장성이 물씬 배어난다

근접 무기 위주로 갈 경우 초반을 책임지는 무기. 2편에선 술릭이 처음 사용하는 무기이기도 하다.

Vault-Tec의 오버테크놀로지 기술을 사용해 만들어진 슈퍼 슬렛지도 있는데 이것은 차원이 다른 고성능을 보여준다. 설정상 운동에너지를 축적해서 타격한다는 설정이 있는데 언리얼 시리즈의 임팩트 해머가 모티브인 듯.

폴아웃 3에선 주로 슈퍼뮤턴트들이 들고 다니며 간혹 아주 드물게 레이더들이 들고 있을 때도 있다. 메가톤에 있는 루카스 심즈의 집에서도 하나 구할 수 있다.

폴아웃: 뉴 베가스에서의 슬레지해머는 폴아웃: 뉴 베가스/둔기 일람 문서 참조.

기본

Puncturing

Heavy

공격력[11]

23

34

40

공격 속도

느림

무게

12

16.7

21

가치

40

58

70

필요 대장장이 랭크

2


역시나 폴아웃4에서도 등장하며, 초반에 콩코드 근처 티켓 발굴지(Thicket Excavations)내 펌프장치 근처에 하나 놓여있는걸 주워서 쓸수 있다. 그 이외에도 슈퍼뮤턴트나 레이더등이 휘두르고 다닌다. 초반엔 무겁지만 다른 무기들보다 확실한 대미지를 보장하지만, 공격 속도가 느리고 개조에도 퍽을 2랭크나 요구하기에 초반에만 얻고 다른 준수한 초중반 무기를 얻는 순간 그냥 버리게 된다. Puncturing 개조품엔 30% 장갑 관통 효과가 붙어있고 대미지도 50%증가하지만 같은 랭크에 Heavy 개조품은 대미지를 75%를 올려주고(슈퍼슬렛지 노업 대미지와 동일하다!) 25% 관절 대미지, 20% 확률로 관절 불구 효과가 붙어있어서 데스클로등의 대형 적에게 휘둘러주면 꼼짝도 못하고 사지가 불구가 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충격 개조품이 추가될 예정이였지만 잘려나갔기 때문에 복구모드를 사용하지 않는 이상 사용이 불가능하다.

누카 월드 DLC에서는 야구빠따와 일부 총기 등과 함께 대거 개조품이 추가되었으며 슈퍼 슬렛지와 같은 로켓 개조도 추가되어 개조를 많이 하면 슈퍼 슬렛지도 능가하는 대미지를 가지게 된다.

7. HBO 미니시리즈 더 퍼시픽의 등장인물인 Eugene Sledge의 별명[편집]

태평양 전쟁 당시의 미 해병대 전우였던 Snafu가 지어주었다.

8. 일본 프로레슬링에서 더블 액스 핸들을 부르는 또다른 명칭[편집]

9. 제네시스의 전 보컬리스트, 피터 가브리엘의 솔로 곡[편집]

제네시스의 전 보컬리스트 출신인 피터 가브리엘의 솔로 곡으로 1986년 빌보드 차트 1위에 등극한 노래이기도 하다.
매우 그로테스크하고 감각적인 뮤직비디오는 당시에 화제를 뿌렸고 결국 1987년도 MTV Music Award에서 Video of the Year까지 수상하였다.

10. 롯데 자이언츠 갤러리에서 시작된 낚시극이자 가공의 인물[편집]

헨리 오 함마 문서 참고.

11. DJMAX RAY뮤직팩[편집]

수록곡 라인업은 나열 순서대로 DJMAX 시리즈의 절대보스곡 Nightmare, BEXTER를 스타덤에 올린 곡 Syriana, DJMAX Trilogy에서 7k HD로 충격과 공포를 안겨준 Higher, 레이에 신곡 개념으로 등장한 On Da Floor, 그리고 해금곡으로 신곡이자 레이의 보스곡SINister Evolution이 있다.

DJMAX RAY에서의 포지션은 말 그대로 보스 뮤직 팩. DJMAX RAY에서도 극악의 난이도를 자랑하는 네 개의 곡들 중 두 개가 이 뮤직팩 안에 있다. TAP SONIC에서도 S랭크 끝판왕으로 악명을 떨친 Nightmare는 여기서도 탭소닉 패턴의 열화판임에도 불구하고 후반부의 미친 듯한 폭타와 연타 세례로 명불허전임을 인증했고, 새로 등장한 보스곡 SINister Evolution은 상당히 어려운 긁기에다가 최후반부 24비트 폭타[12]가 상당히 어렵다. 그나마 Higher MX가 8레벨 치고 쉽다는 게 자비라면 자비이지만...

이런 괴랄한 곡들 두 개가 껴 있다 보니 미션도 자연스럽게 어려울 수밖에 없다. 미션에 대해서는 추가바람

12. 코즈믹 브레이크의 등장로봇 슬레지헤임[편집]

13. 액티비전 산하의 게임 개발사[편집]

14. 헬보이 코믹스 시리즈에 등장하는 등장인물[편집]

고대의 문명인 브릴 에너지를 이용하는 인물로 영혼이 갑옷에 속박되어있다.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군으로서 나치와 블랙플레임에 맞써 싸웠다.

15. 유희왕 아크파이브의 등장인물 스트롱 이시지마의 미국 더빙판 이름[편집]

스트롱 이시지마 문서 참고.

[1] 사실 이만한 크기면 그냥 '망치'고, 크기가 한 으로 쓸 만하면 '마치'라고 하지만 이미 1980년대에도 교과서 말고는 거의 쓰지 않았다.[2] 둔기라 하더라도 무거운 것만이 능사는 아니다. 빠른 속도로 휘두르는 목봉의 파괴력이 어설프게 휘두르는 망치보다 훨씬 높다는 것은 과학적으로 증명되었으며, 따라서 전쟁터에서 사용되어오던 둔기는 충분한 파괴력을 내면서도 사람이 빠르게 휘두르기에 무리가 없는 선에서 무게를 절충했다. 전장에서 무기로 쓰이게 된 망치와 비슷한 종류의 무기들은 그렇게까지 무겁지 않으며 주로 자루가 길고 끝이 뾰족한 한손 망치 위주로 사용되었다. 소위 밀리터리 픽(Military Pick)으로 불리는 물건이 이런 종류.[3] 백년전쟁 당시 영국군이 말뚝 박는데 썼던 망치로 기진맥진한 프랑스 기사들을 조졌다는 이야기는 있다. 일본에서도 카케야(掛矢, かけや)라는 이름의 나무망치가 종종 무기로 사용됐다.빠르게 휘두르는 목봉이나 오함마나 어쩄든 맞으면 무사하지 못하다는 건 똑같다.[4] 많은 실내전에서 문 앞은 확실한 킬존이다. 사람이 문을 통해서 방안으로 들어온다는건 누구나 알고 있기 때문에 건물 안에서 무장병력이 농성하는 상황에서는 보통 문에다 총구를 향하며 적이 들이닥쳐오기만을 기다리고 있게된다. 경우에 따라서는 문앞에 인기척만 나도 사격을 하는데, 대부분의 문짝은 소총탄에 뚫리므로 이때 문앞에 있는 사람은 십중팔구 맞게된다.[5] 그러나 군대에서 부르는 오함마는 10파운드(4.53kg) 해머를 지칭 - 이 경우도 5kg에 가까워 5kg이라 오함마라고 불렀다는 바리에이션이 있다.[6] 이 때문인지 워해머 시리즈의 국내 별명으로도 애용된다. 40000은 사망으로 읽음[7] 국제 바텐더 협회(IBA)와 국내의 조주 기능사 시험 어느 쪽에서도 공인된 적이 없다.[8] 얼음을 넣어 서브한다는 언급이 없는 것으로 볼 때 어딘가의 독자적인 레시피일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 작가 본인이 만화적 장치를 위해 넣었거나 작가, 또는 감수자 등이 알고 있는 바 중에 저런 형태로 서브하는 곳이 존재할 가능성이 있다.[9] 비슷한 커맨드인 미사일 마이트 배쉬가 →↘↓↙←+ A or C 여서 입력을 정확히 해야 한다.[10] 97에서는 가캔 엿먹이기도 가능한 것으로 보아 전신무적인듯.[11] 힘 0 기준으로 힘이 1 증가할 때마다 공격력이 10%씩 증가한다.[12] 16비트로 생각한다면 223.5BPM의 속도에서 16비트를 치는 것이나 마찬가지이므로(시니스터의 BPM은 149다.) 사실상 가장 빠른 폭타라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