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플래시 대미지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attachment/splash1d.jpg

자치령 보병들 사이에서는 크루시오 전차병들이 적보다 아군에 더 많은 피해를 준다는 공감대가 폭넓게 형성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예시가....[1]


1. 개요2. 전략 시뮬레이션3. 그 외의 게임4. 비유적 의미

1. 개요[편집]

이승만 의문의 1패[2]
Splash Damage. 간혹 Radial Damage와 같은 표현이 쓰이기도 한다. FPS나 RTS 등 장르의 게임에서 사용되는 피해 유형으로, 무기를 맞힌 지점을 비롯해 그 주변의 일정한 범위 내에 피해를 입히는 것을 말한다. 한국어 표현으로 바꾸면 전자는 확산 피해 후자는 방사 피해 정도가 된다.[3]

2. 전략 시뮬레이션[편집]

2.1. 스타크래프트 시리즈[편집]

일반적으로 스플래시 대미지는 공격 대상이나 위치에서 가까운 곳부터 100%-50%-25%만큼 가해지며 기본 공격력이 특히 강한 시즈 탱크리버는 스플래시마저도 절륜한 화력을 보여준다.

게다가 스플래시를 잘 활용하면 클로킹된 유닛이나 버로우된 유닛도 상대할 수 있다. 대표적인 것이 러커 위에 SCV닥돌시킨 뒤 시즈 탱크로 쏴 죽이는 것.SCV:뭐 이딴 작전이 다 있어! So1 스타리그 4강전에서 박지호임요환의 클로킹 레이스커세어 스플래시로 잡는 장면을 선보인 적 있다. 사이오닉 스톰 역시 클로킹/버로우 유닛을 잡아낼 수 있다.

단 스타크래프트의 스플래시는 피아 구분을 하는 계열이라도 동맹에게는 그딴 거 없으니 주의. 시즈 탱크나 스파이더 마인, 하이 템플러 등을 2:2 이상에서 쓰다가 팀킬할 수도 있다. 실제로 이러한 유닛들은 과거 프로리그 팀플은 물론 일반 베틀넷 팀플에서도 거의 선호되지 않는다.

☆는 피아 구분 없이 피해를 입힘. 여담으로 자기 유닛에게 피해를 입히는 스플래시를 "원방형 스플래시"라 부르며, 자기 이외 유닛에게 피해를 입히면 "일방형 스플래시"라 부른다. 이는 EUD를 만들때 쓰이는 DatEdit으로 확인 가능하다.


스타크래프트 2에서는 전작과 달리 피아 구분이 있는 스플래시 피해는 동맹군에도 피해를 주지 않고 레더에서 세 종족의 공중 유닛 중 기본 공격으로 스플래시 공격을 하는 유닛이 단 하나 빼고 전부 없다. 반대로 지상군의 경우 강력한 스플래시 공격을 하는 유닛들이 있어 전투의 핵심이 된다. 전작에 비해 향상된 길 찾기 AI 때문에 유닛들이 더 잘 뭉치므로 스플래시 공격을 잘 활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는 피아 구분 없이 피해를 입힘, ★는 캠페인에서 업그레이드시 방사 피해를 주는 유닛.


보시다시피 스플래시 대미지를 가하는 유닛은 테란에 집중적으로 포진해있고, 피아 구분 있는 스플래시는 프로토스에 많이 있다. 설정한 프로토스의 우월한 기술과 인간을 반영한 모습.

3. 그 외의 게임[편집]

로켓 런처수류탄과 같은 폭발성 무기가 스플래시 대미지를 가지고 있다. 장르에서 스플래시 대미지로 게임 오버가되는 유저가 빡치게 되는 경험을 거의 최초로 선보인 건 의 로켓 런처이며 이후 언리얼 시리즈퀘이크 시리즈 등의 하이퍼 FPS류 게임에서는 이 대미지 자체가 크지 않은 대신 플레이어가 아주 잘 날아가서 로켓 점프라는 테크닉을 써먹을 수 있지만, 사실적인 게임에서는 이 대미지가 큰 경향이 있고 어쩌다 살아남아도 잘 날아갈 리가 없다. 물론 로켓 쏘고 나니 그냥 시체가 되어 있다면 잘 날아가겠지만

현대 게임에서는 아군에게도 피해를 주는 스플래시 대미지가 점점 줄어가는 추세이다. 아무래도 트롤러들의 팀킬에 자주 활용되다보니 아예 팀킬이 되지 않도록 아군에게 피해를 주지 않게 조정해놓는 게 대부분. 팀킬이 되더라도 플레이어 자신에게만 대미지가 들어가고 팀원에게는 대미지가 들어가지 않도록 하기도 한다. 보통 AOS나 하이퍼 FPS처럼 현실성과 거리가 먼 게임일수록 그런 경향이 강하며, 반대로 사실성을 강조하는 밀리터리 슈팅 게임 등에서는 팀원에게도 예외없이 대미지가 들어가는 대신 직접적인 제재로 악성 트롤러를 걸러내는 경우가 많다.

Perk 시스템이나 업그레이드 시스템이 있는 게임의 경우 스플래시 대미지의 반경을 넓혀주는 업그레이드가 거의 존재한다. 예로는 폴아웃 시리즈에서 스플래시 대미지의 범위를 25% 늘려주는 특화 아이템.

월드 오브 탱크에서는 주로 폭발반경이 넓은 고폭탄을 사용하는 자주포가 자주 응용한다. 즉, 엄폐물로 인해 직접 타격을 가하기 어려운 경우나 코앞의 지면에 터트려서 전면 떡장 전차의 차체 하부에 대미지를 주려는 경우에 사용하면 제법 괜찮은 편이다]. 아예 몇몇 자주포에 한해 폭발 범위가 넓은 것 외엔 아무런 차이가 없는 고폭탄도 있다. 매우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스플범위 하난 확실한 만큼 애용된다 .그러나 이 게임엔 아군 피해가 있기 때문에 멋모르고 적 전차와 거의 달라붙어서 싸우고 있는 아군 도와준다고 쐈다가는 아군까지 대미지를 입거나, 잡으라는 적은 안 잡고 아군을 때려잡는 경우가 더러 있으니 주의하자[8]. 이 때문에 눈치없는 아군이 이기지도 못할텐데 적한테 바로 달라붙으면 자주포 입장에선 은근히 짜증난다. 이럴땐 높은 확률로 흥분하거나 당황하거나 해서 채팅해도 잘 보지 못하기 때문. 물론 그냥 둘 다 때려잡고 '미안 데헷☆' 하면서 둘러대는 방법도 있긴 하다.
블리츠에서는 팀킬은 안되지만 자폭은 가능하다. 대구경 포로 고폭탄을 장전하고 벽에 밀착한 후 그 벽에다 쏘면 100에서 300정도는 입는다.

커맨드 앤 컨커 시리즈에서도 스플래시 대미지라는 개념이 있는데 Nod플레임 탱크는 전통적인 스플래시 유닛이며, 미사일을 쏴서 폭발시켜 피해를 주는 공격도 거의 다 스플래시. 레일 건이나 디스럽터처럼 일직선으로 공격을 가해 그 동선에 있는 적 모두에게 피해를 주는 것도 있다.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시리즈에선 Trample Damage라는 용어와 함께 쓰인다. 주로 투석기류가 스플래시 공격을 하며,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2에선 사석포, 망고넬 투석기가 지면 공격이 가능한 스플래시 공격을, 공성 망치 게열이 건물 한정 스플래시 공격을 하며, 스콜피온은 지면 공격은 불가능하나 일직선 스플래시공격을 한다. 해상에서는 화공선이 스플래시 공격을 하며 폭파선은 자폭하여 주변 유닛에 피해를 준다. 특수유닛 중에는 페르시아전투 코끼리가 기본으로 스플래시 공격을 하고 동로마 제국카타프락토이가 병참 업그레이드를 통해 스플래시 공격을 한다.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2 : 잊혀진 제국에 추가된 슬라브족은 특수 업그레이드를 통해 전 보병의 스플래시 공격이 가능해진다. 한 마디로 병참의 보병 버전.

로보크래프트에서는 기본적으로 모든 무기가 약간에 스플래시 대미지를 주는데, 한 큐브에 대미지를 주면 그에 연결된 큐브가 피해를 입기 때문연계. 하지만 가장 스플래시 대미지를 준다고 할 수 있는 것은 플라즈마 런쳐로, 포탄 궤적이 포물선을 그린다. 또한 포탄의 체공 시간이 길수록 스플래시의 범위가 넓어진다.

리그 오브 레전드에서는 거의 모든 챔피언들이 스플래시 대미지를 준다고 봐도 무방하다. 스플래시 대미지를 상대에게 주는 스킬이 아예 없는 챔피언을 찾아보기가 정말 힘들 정도. 이에 해당되는 챔피언은 베인 1명밖에 없다. 장판 스킬이라고도 불린다.

팀포트리스 2에서는 솔저, 데모맨이 스플래시 대미지를 넣는다. 솔저는 로켓발사기가 주무기이며, 위에서 언급한 로켓 점프의 대표적인 예시다. 데모맨의 경우 유탄과 점착폭탄을 이용한 폭발물을 사용하여 대미지를 넣으며, 로켓점프와 다른 점착점프라는 기술을 사용한다. 기타 아이템으로는 미치광이 우유, 자라테 정도가 있다.

포켓몬스터 시리즈의 광역 기술인 파도타기지진은 스플래시 대미지의 좋은 예시이다. 이 두 기술은 상대에게 광역 공격이 아니라 배틀 필드 전체에 광역 공격이기 때문에 3대3 배틀에서 상대방이 불타입 3마리를 들고 내가 불타입 2마리+물타입 1마리를 가진 상태로 파도타기를 쓰면 파도타기를 시전한 포켓몬만 빼고 다 죽는다는 얘기다. 어이 나랑 장난하냐 닌텐도

오버워치에서는 솔저: 76, 파라, 정크랫, 바스티온, 자리야, 둠피스트가 있다.[9] 자리야는 폭발물이 아닌 입자탄을 쏘지만 스플래시 대미지가 들어간다. 둠피스트의 경우는 궁극기에 스플래시 대미지가 붙어 있다.

4. 비유적 의미[편집]

확산 피해라는 점 때문에 타인에 대한 지적, 공격, 비난등이 화자가 지칭한 대상 외에 (대화에 참여중인) 다른 제 3자에게도 해당되서 은연중에 양심의 가책 등을 일으키는 상황을 비유적으로 지칭하기도 한다.

[1] 스타2 베타 당시에는 정말로 그런 구조였기 때문에 공성전차는 팀킬의 귀재로 쓰레기 취급을 받았다.[2]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의 안티테제.[3] '광역 피해'는 'Area Damage' 표현을 가리키므로 Splash Damage 표현보다는 그 범주가 넓다. 이 경우에는 거리에 따라 피해가 변하지 않고 말그대로 일정 영역에 동일한 피해를 입히는 경우도 포함된다.[4] 맵 에디터에 등록된 공격력은 8*3이지만 게임 상에서 나오는 표기와 실제 적용되는 대미지는 8*2인(즉 스플래시가 기본 공격인) 기형적인 구조를 갖추며, 세 공격범위가 각각 다르기 때문에 그 교집합에 속하면 8*3의 공격력이 나오기도 한다. 단, 어디까지나 진동형인지라 대형유닛에게는 8*3/4의 대미지가 들어간다.[5] 아군에게도 피해를 입히지만 특이한 점으로 아군 지뢰만은 절대 방사 피해를 주지 않는다.[6] 땅거미 지뢰와 마찬가지로 아군에게도 피해를 입히지만 아군 분열기는 방사 피해를 받지 않는다.[7] 캠페인 강화판은 아군에게 실드를 충전시켜준다.[8] 이 게임은 팀킬을 할 경우, 팀킬을 당한 아군에게 보상으로 크레딧과 경험치가 빠져나간다. 즉 경험치를 적게 얻고 높은 확률로 적자도 난다.[9] 광역 공격뿐만 아니라 거리에 따른 대미지 감소가 있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