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리밍

최근 수정 시각:

분류

Streaming

1. 개요2. 음성 스트리밍 서비스
2.1. 열성적인 스밍은 차트 왜곡인가?
3.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3.1. 인터넷 방송과 스트리밍

1. 개요[편집]

인터넷에서 음성 파일이나 동영상 파일 등을 실시간으로 재생하는 기법을 의미한다. 줄임말로는 스밍.

1995년 리얼네트워크사(社)가 개발한 리얼오디오에서 처음으로 선보였다. 인터넷에서 동영상이나 음향 파일을 다운로드해 하드디스크 드라이브에 저장 후 재생하던 것을 저장 없이 실시간으로 재생하는 기법이다.[1][2] 파일이 모두 전송되기 전이라도 클라이언트 브라우저 또는 플러그인이 데이터 출력을 시작하게 되어 재생시간이 단축되며, 하드디스크/SSD의 용량도 영향을 거의 받지 않는다.

사용자가 접속하고 있는 인터넷 네트워크의 속도에 맞춰 비교적 큰 크기의 스트리밍 파일을 아주 작은 크기의 조각들로 나누게 되는데 이 조각들은 각각 뒤의 조각들과 이어질 수 있는 헤더정보를 가지고 전송된다. 클라이언트에서는 이 조각들을 받음과 동시에 압축을 풀어 동영상이나 음성으로 재생하는 원리로 이루어져 있다. 이 작은 조각들을 다운받는 것을 버퍼링이라 하며 이러한 조각들을 모아 동영상 또는 음성 파일로 분석한 것이 바로 Youtube 등에서 볼 수 있는 회색 바이다.

2. 음성 스트리밍 서비스[편집]


다운로드와 스트리밍에 대해 비교하자면, 다운로드는 1회적으로 끝나는 반면, 스트리밍은 하는 만큼 반영된다. 다만 차트 성적의 경우 1시간 단위로 반영되므로 해당 곡을 듣고 1시간 뒤에 다시 들어야 반영이 된다. 이에 스트리밍 서비스를 선호하는 자가 급증하고 있다. 다만, 스마트폰에서의 스트리밍 서비스는 일단 데이터 자체가 반영되는 내내 소모되기 때문에 Wi-Fi 사용을 권장한다. 특히 LTE의 시대가 되면서 데이터 소모 속도가 상당히 빨라졌기 때문에 Wi-Fi가 없는 환경에서는 주의해야 한다.

하는 만큼 반영된다는 특성 덕분에 2010년대에 가수를 좋아하는 팬들, 특히 아이돌 팬들이라면 필수적으로 한 번씩은 하게 되는, 또는 그렇게 하도록 권장하는 일이기도 하다. 실제로 인지도 있고 든든한 팬층이 있는 아이돌 그룹이 컴백하면 음원 사이트 순위의 상위권은 대체로 그 그룹의 노래가 차지하게 된다.

예전 신곡 발표 시간이 그날 0시였을 땐 출근 시간대에 그날의 상위권 곡들을 들어보는 음원 사이트 이용자들의 특성을 이용해 0시 정각에 필사적으로 신곡을 1위에 올려놓아 아침까지 유지하려는 팬덤과 1위를 어떻게든 사수하려는 다른 팬덤 간의 치열한 스밍 경쟁아비규환이 있기도 했으나, 신곡 발표 시간이 그날 18시로 바뀐 후로는 이런 현상이 조금은 완화되었다. 물론 대중들의 스밍을 뚫고 자기 가수의 곡을 1위에 올려놓을 저력(?)이 있는 초거대 보이그룹 팬덤과 몇몇 걸그룹 팬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어코 19시 차트[3]를 자기 가수의 새 음반 수록곡으로 도배해놓기도 한다.

이러한 스밍 문화로 인해 생겨난 새로운 현상으로는 아이돌 팬덤 간 서로 스트리밍을 해주는 현상이 있다. 주로 타 아이돌 가수의 신곡이 나왔을 때, 차트아웃[4]될 위기에 처했을 때, 타 아이돌 그룹 멤버의 생일에 이루어지는 편이며 딱히 이런 일이 없더라도 팬덤 상호간의 친목을 다지기 위해 서로 스밍을 해주고, 이를 인증하는 일도 있다. 보통 디시인사이드 인물 갤러리간에 서로 스밍인증이라는 이름으로 특정 제목을 달고 단체로 인증을 하러 간다.

이 스밍이 한번씩 터질때마다 아이돌이나 음원갤러리가 아닌 일반 갤, 그 중에서도 특히 서버가 감자조림 수준인 마이너 갤러리 전반의 경우 트래픽 테러로 고통받는다. 평온하게 갤질하다 유사 섭폭을 당하게되면 굉장히 당황스럽기 마련. 덕분에 간혹 스밍을 돌리는 대상 갤러리에 쌍욕(...)을 적는 타갤러도 심심찮게 보인다.

참고로 사람들의 인식과는 달리 저작권료가 매우 안습한데 1회 스트리밍으로 들어오는 금액이 작곡,작사,편곡의 경우 평균 0.7원이다.(세 분야가 다 다른 사람이면 3으로 나눈 가격) 1원도 아니다. 0.7원이다. 가수, 연주자 등 실연자는 0.42원을 가져간다.
스트리밍 1회에 들어오는 금액이 7원인데 그 중 창작자의 몫이 10%라는 얘기다. #

2.1. 열성적인 스밍은 차트 왜곡인가?[편집]

이러한 스밍 문화에 대해 음원 차트 조작이라는 비판적인 의견이 많다. 하지만 무개념 아이돌 팬덤이 발달한 우리나라의 특성상 무한 스트리밍을 별 거 아닌 것처럼 인식하는 사람들 역시 많아 페이스북과 같은 SNS 상에서 논쟁이 벌어지는 경우가 많다. 이 경우 양쪽 의견은 주로 이렇게 나뉜다.

무한 스트리밍에 찬성하는 경우

  • 내가 내 돈을 써서 내가 좋아하는 가수 순위를 높여 주는 거니 문제 삼을 게 없다.

  • 다른 팬덤들도 다 돌리고, 팬덤들 사이에서는 문화처럼 여겨지는 게 무한 스트리밍인데 왜 돌리지 말라고 하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

  • 무한 스트리밍 해주는 사람이 많다는 것은 그만큼 큰 팬덤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며, 그건 결국 그 가수의 인기 척도를 보여주는 것이다.

  • 열성적 스밍으로 차트가 왜곡되고 진정으로 음악성있는 가수가 인기를 얻지 못한다고 생각되면 본인들도 본인들이 좋아하는 음악을 적극적으로 소비하면 된다. [5]


무한 스트리밍에 반대하는 경우

  • 무한 스트리밍을 한다는 건 음원 사재기를 하는 것과 같고, 스크린 독점을 하는 것과 같다. 음원 순위는 곡의 대중성과 음악성, 가수의 실력, 인기와 같은 요인으로 결정되는 것이지, 인기와 이를 반영하는 팬덤 규모로만 결정되는 것이 아니다.

  • 음원 차트 상위 등수가 모두 한 가수의 곡으로 도배가 되면 [6] 팬덤이 적은 신인 아티스트나 다른 가수들의 신곡이 하위 순위로 묻혀 피해를 받는다.

  • 새벽이 지나고 이용자가 많아지는 시간대가 오면 무한 스트리밍으로 순위가 오른 곡들은 대부분 다시 순위가 떨어진다. 이것은 그 가수의 노래가 그다지 좋지 않음을 증명한다. 좋지도 않은 노래를 매번 상위 등수에 올려놓고, 상까지 수상하게 하는 것이 옳은 일인지 생각해 보아야 한다.


참고로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와 같은 SNS를 기준으로 보면 주로 무한 스트리밍을 돌리는 것은 자제해달라 라는 의견이 대다수이며, 네이버 카페나 다음 카페 같은 경우에는 사이트에 따라 케바케다. 여초 커뮤니티에서는 찬성이, 남초 커뮤니티에서는 반대가 많다.

스트리밍에 관한 논쟁이 지속되자, 상당히 많은 이들이 음원 사이트에다가 스트리밍을 여러번 해도 하루에 1인당 1회로만 집계해 달라는 등의 의견이 많이 나오고 있지만 전혀 듣지 않는다. 당연히 그렇게 되면 수익이 확 줄어들 것이 뻔하니 관계자로써는 어쩔 수 없는 것. 그래도 허투루 듣지는 않았는지 국내 음원 서비스사와의 합의로 국내 음원 사이트에서는 2018년 7월 11일부터 새벽시간대(오전 1시~오전 6시)의 집계를 안하기로 하는 것이 결정되었다.[7]

닐로 사태에 대해서 아이돌 팬덤들이 음원 사재기에 조작이라고 욕하고 있는데, '본인들도 조작하는 주제에 사돈 남말하네' 식으로 비아냥을 듣고있다.

3.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편집]

3.1. 인터넷 방송과 스트리밍[편집]

인터넷 방송의 증가로 해외에서는 실시간 인터넷 방송도 스트리밍이라고 부른다.
스트리밍을 하는 방송인 목록은 스트리머 항목을 참고할 것.

[1] 정확히는 하드디스크에 저장하지 않고 RAM에 일시적으로 저장하여 재생하는 것이다.[2] 단, 현재 재생중인 구간의 다음 일정 부분을 미리 캐싱해서 받아두기는 한다. 이 과정이 인터넷 속도 등으로 인해 지연되면 어김없이 버퍼링이 일어난다.[3] 음원 차트는 보통 한 시간에 한 번씩 집계되므로 18시에 나온 곡은 보통 19시에 차트에 집계된다.[4] TOP 100 차트에서 어떤 곡이 100위 이하로 떨어져 차트에서 보이지 않게 되는 것을 이르는 말.[5] 유명 아이돌이 컴백하여 차트에 줄세우기를 해도 타 가수가 1위를 차지하는 일도 충분히 있다. 예를 들면 2018년 9월 초의 방탄소년단선미 [6] (2017년 기준) 도배가 일어나는 빈도가 제일 높은 그룹은 EXO, 방탄소년단, 워너원 등이다.[7] 실시간 차트는 오전 7시부터 제공되나, 오전 7시의 차트는 6시~7시의 데이터를 집계하기 때문에 제외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