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수필

최근 수정 시각:

1. 隨筆
1.1. 개요1.2. 유명한 수필가1.3. 관련 문서1.4. 나무위키에 등재된 수필
2. 手筆

1. 隨筆[편집]

1.1. 개요[편집]

수필(隨筆)은 청자 연적(靑瓷硯滴)이다. 수필은 난(蘭)이요, 학(鶴)이요, 청초(淸楚)하고 몸맵시 날렵한 여인(女人)이다. 수필은 그 여인이 걸어가는, 숲 속으로 난 평탄(平坦)하고 고요한 길이다. 수필은 가로수 늘어진 포도(鋪道)가 될 수도 있다. 그러나 그 길은 깨끗하고, 사람이 적게 다니는 주택가(住宅街)에 있다. 수필은 청춘(靑春)의 글은 아니요, 서른여섯 살 중년(中年) 고개를 넘어선 사람의 글이며, 정열(情熱)이나 심오한 지성(知性)을 내포한 문학이 아니요, 그저 수필가(隨筆家)가 쓴 단순한 글이다. - 피천득(수필)


글의 한 종류. 소설이나 와는 달리 기행문이나 일상적인 일을 쓰는 장르. 크게 경수필과 중수필로 나누어진다. 경수필은 일반적으로 알려진 수필이라는 이미지에 맞게 그냥 일상적인 일을 쓰는 것을 말하며, 중수필은 사회적인 것이나 무언가 무거운 주제를 토대로 자신의 일상을 섞어 쓰는 것을 말한다.

흔히 경수필을 miscellany, 중수필을 essay에 대입하곤 하지만 이건 엄밀하게 따지면 일치하는 개념이 아니다. 경수필은 몰라도 중수필의 경우는 뉘앙스 차이가 있기 때문에[1] 대학교에서 글쓰기 수업을 강의할 때는 수필과 서구식 에세이 개념을 따로 나눠 설명하는 편이다.

1.2. 유명한 수필가[편집]

1.3. 관련 문서[편집]

1.4. 나무위키에 등재된 수필[편집]

2. 手筆[편집]

직접 쓴 글

[1] 엄밀하게 따지면 이 쪽은 사회현상이나 정치 등 무거운 주제를 다루기 때문에 부차적으로 학술적 개념을 차용하는 거고, 에세이는 서술자의 주관이 많이 드러나지만 학술적 접근 방식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