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분

최근 수정 시각:


1. 水分2. 受粉

1. 水分[편집]

축축한 의 기운. 주로 원래 물기가 있어야 할 것(식물을 키우는 , 피부 등)에 대해 이 단어를 사용한다. 그 덕분에 생물학, 특히 식품영양학 등에서 자주 사용되는 단어이다.

2. 受粉[편집]

종자식물에서 수술의 꽃가루가 암술 머리에 옮겨 붙어 다음 세대로 유전자를 전달하는 생식행위. 이 꽃가루를 옮기는 방법에 따라서 다음과 같이 나뉘어진다. 동물에 비유하면 교미라고 할 수 있다.

  • 타가수분: 벌레나 바람, 물 등의 도움을 받아 수분이 이루어지는 것을 말한다.

    • 수매화: 의 흐름을 이용해 수분하는 꽃. 대부분의 수생식물들이 사용한다.

    • 조매화: 를 이용해 수분하는 꽃. 동박새와 직박구리, 벌새 등 꽃의 꿀을 빨아먹고 사는 새들이 대상이 된다. 보통 빨간 꽃이 많으며 향기가 없거나 적다.

    • 충매화: 곤충을 이용해 수분하는 꽃. 종자식물의 대부분이 이 방법을 사용한다. 나비,나방,벌(꽃벌,꿀벌,배벌 등). 희거나 파랑, 보랏빛 꽃이 많으며 풍뎅이나 꽃하늘소를 불러오는 꽃은 특히 향기가 진하다.

    • 풍매화: 바람을 이용해 수분하는 꽃. 진화론에 의하면 가장 원시적인 수분 방법이라고 하며, 은행같이 암나무와 숫나무가 따로있는 단성식물도 있고, 소나무, 참나무같은 양성식물도 있다.

  • 자가수분: 같은 꽃 안에서 암술과 수술이 수분하는 것을 말한다. 동물로 치면 근친교배나 마찬가지라서 자가수분만 계속 하다 보면 유전적 다양성이 떨어져 도태될 위험이 높아진다. 이 때문에 자가수분이 가능한 식물이라도 타가수분의 가능성을 열어놓는 경우가 일반적이며, 벌레가 들어갈 수 없는 폐쇄화는 드물다. 일부 식물들은 암술과 수술의 성장시기를 다르게 하거나 암술에 자가불화합성 반응을 주는 등 자가수분을 막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