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소피 파탈

최근 수정 시각:

킬빌의 등장인물.

파일:external/file2.instiz.net/3eea8f90b501037a9e7dc6ec465c47da.gif
오렌 이시이의 오랜 친구이자 매니저로, 프랑스인과 일본인의 혼혈. 그녀가 일본에서 한창 세력을 키울 때에도 오른팔로 활약하였다. 간단히 말하자면 조직의 브레인 겸 통역사 역할. 배우는 줄리 드레퓌스.[1][2] 한국판 성우는 김지혜.

오렌이 데들리 바이퍼스의 일원으로 활약할 때부터 알고 지냈는데 베아트릭스 키도의 예행 연습장을 습격하였을 때에도 그 자리에 있었던 것을 보면 아무래도 데들리 바이퍼스 조직의 매니저를 담당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후에 오렌 이시이가 일본으로 돌아와서 야쿠자계를 휘어잡을 때에도 그 옆에서 그녀를 보좌하며 조직의 제2인자로서 큰 위세를 누렸다. 보스들 모임에서 오렌 이시이의 통역을 해주는 장면을 보면 일본어가 매우 능숙한 듯.[3]

킬빌 1부에서 오렌이 연회를 벌이던 녹엽정에서 술을 마시던 중 잠시 화장실에 들렸으나 이때 복수를 위해 녹엽정에 나타난 키도에게 사로잡혀 한쪽 팔이 날아갔다.[4]

키도가 오렌 이시이에게 복수를 마친 후에는 그녀에게 "너는 빌에게 가서 곧 내가 올 것을 알려라."는 명령과 함께 살려 보냈다.[5] 이후에 킬빌 1부 마지막 장면에서 소피 파탈이 빌에게 키도의 말을 전한 후에 빌에게 위로를 받는 장면이 나온다.

아직 확정되었다고 할 수는 없지만 몇 년 후에 나올 킬빌 3부에서 또다시 키도의 적으로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쿠엔틴 타란티노는 1994년작 펄프 픽션을 찍을 때부터 이미 킬빌 시리즈의 내용을 구상하고 있었고, 그 초기 각본을 작중에서 (우마 서먼이 연기한) 여주인공 미아가 본인이 출연했던 파일럿 드라마의 내용이라며 남주인공 빈센트에게 말하는 장면이 있다. 여기서 "프랑스 여성이 비밀 조직의 미인계 담당"이라고 언급된다. 초기 각본에서는 다른 등장인물들처럼 암살자로 설정됐던 캐릭터가 비중이 줄어들고 포지션이 바뀌면서 킬빌의 소피 파탈이 된 것으로 보인다.

[1] 키도가 도쿄 공항에서 내려 걸어갈 때 벽에 있는 빨간사과 담배(허구의 담배회사) 포스터 모델이기도 하다. 이스터 에그. 바스터즈 : 거친 녀석들에서는 괴벨스의 통역사로 나온다. 참고[2] 참고로 프랑스를 달궜던 드레퓌스 사건의 중심 인물인 알프레드 드레퓌스의 형의 후손이다.[3] 실제로 배우인 줄리 드레퓌스는 일본에서 오랜 방송 생활을 해서 일본어가 매우 능숙하다. 일본에서는 아줌마들 사이에 일본어 잘하는 프랑스 아가씨라고 불리며 인기가 많았다고 한다.[4] 몇 장면이 추가된 아시아판(일본판)에선 자신의 차량 트렁크 안에서 키도에게 비협조적인 태도를 고수하다가 나머지 팔도 잘려버린다. 키도가 굳이 그녀의 팔을 자르려고 든 건 자신을 린치했던 현장에서, 태연하게 웃으면서 키도를 내려다보며 전화를 받던 모습에서 강렬한 증오를 느꼈기 때문.[5] 병원 응급실이 내려다 보이는 언덕 위에서 굴려 버린다. 팔이 둘 다 없는 걸로 봐서 남은 왼팔도 잘렸던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