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코비아

최근 수정 시각:


파일:Flag of Sokovia.png

파일:external/img4.wikia.nocookie.net/Sokovia_001.jpg


1. 개요[편집]

소코비아(Sokovia)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 등장하는 가공의 국가다. 설정 상 동유럽에 있으며, 피에트로 막시모프완다 막시모프, 헬무트 제모의 고향이다. 어벤져스 같은 히어로들에게 반감을 가지고 있고, 동유럽에 위치한다는 게 원작의 라트베리아와 비슷한데 몇몇 설정을 차용한 듯하다.

2. 작중 묘사[편집]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십시오.

2.1.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편집]

초반부에 어벤저스가 소코비아에 위치한 하이드라의 기지를 급습하여 스트러커 남작을 체포하였다. 이곳에서 하이드라 일당은 치타우리 셉터를 이용한 인체실험을 실시하여 막시모프 남매를 초능력자로 재탄생시켰다.

이후 울트론비브라늄을 이용한 반중력 장치를 소코비아의 수도인 '노비 그라드(Novi Grad)'[1] 지하에 설치한 다음, 도시 전체를 일시적으로 공중에 띄웠다가 지표면으로 추락시켜서 그 충격파로 인류를 멸망시키고자 했다. 하지만 어벤저스가 소코비아에서 죽어라 구르며 저항하고, 닉 퓨리가 이끄는 헬리캐리어[2]가 소코비아 시민들을 모두 구조한 직후, 아이언맨토르가 각자 추락하는 도시의 아래쪽과 위쪽에서 유니빔과 번개를 날려 도시 전체를 완전히 산산조각냄으로써 충돌을 가까스로 막아냈다.[3]

영화 초반부에 반정부 시위가 일어나 한창 국내 상황이 혼란스러운 와중에 중심 도시의 상당 부분이 허공에서 증발하고, 시민들은 그대로 난민이 된 상황인지라 울트론 사태를 수습한다고 해도 소코비아의 정국은 더욱 혼란스러워질 것으로 보인다.

2.2. 앤트맨[편집]

직접 등장하진 않지만, 행크 핌이 어벤저스를 깔 때 잠시 언급된다. 그리고 스콧 랭이 감옥을 탈출하는 동안 거리에서 지나친 한 시민이 읽고 있던 신문에 <소코비아 사태, 누구의 책임인가?>라는 제목으로 소코비아 사태와 관련된 기사가 나온다. 아무래도 소코비아에서 울트론과 어벤저스가 부린 깽판 때문에 나라가 더욱 혼란에 빠져서 어벤저스에 대한 비판이 거세진 듯하다.

2.3.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편집]

소코비아 협정이라는 협의안이 등장했다. 아무래도 소코비아 사태가 국제적인 문제로까지 번진 것으로 추측된다. 작중에 소코비아에서 자원봉사를 하다가 목숨을 잃은 청년의 어머니가 등장하는데, 아무래도 노바 그리드 시 중심부 사람들은 헬리캐리어에 탑승한 덕분에 무사했지만 도시가 공중으로 부상&공중분해되면서 사방으로 파편이 떨어져 시 외곽 지역에 살던 사람들은 어벤져스와 울트론 센트리들이 도시 중심부에서 싸우니 안전할 것이라고 안심했다가 그야말로 마른 하늘에 날벼락도 아니고 메테오 스톰을 맞은 꼴이 된 듯 하다.[4]

이 영화의 메인 빌런인 헬무트 제모는 소코비아 정보부 및 특수부대 '에코 스콜피온' 출신으로, 위에 나온 경우로 인해 자신의 가족을 잃자 어벤저스를 내부에서부터 붕괴시키기 위해 행동을 개시한다.

소코비아 협정을 발표하던 중 폭탄 테러가 일어나 와칸다의 국왕이 사망하고 마는데, 이에 그의 아들인 블랙 팬서가 왕위를 계승하고 아버지의 목숨을 앗아가게 한 범인으로 버키가 지목되자 그를 죽이기로 마음먹고 추적하기 시작한다.

제모의 말에 따르면, 이미 소코비아는 울트론 사건이 아니라도 망할 나라였다고 하는데, 이를 통해 당시 소코비아의 정세가 매우 불안정했음을 유추할 수 있다.

2.4. 토르: 라그나로크[편집]

사카아르 행성에 불시착한 퀸젯에서 나온 나타샤의 영상을 보고 헐크에서 돌아온 배너토르에게 '소코비아는 어떻게 되었지?'라고 묻는다. 이에 토르는 '울트론과 소코비아 모두 2년 전 일이다'고 답해준다.

3. 기타[편집]

이전에 공습을 겪었다는 묘사 및 소코비아의 도시 곳곳에 세르비아어로 써진 간판이 보이는 것으로 미루어보아 세르비아가 모티브로 추정된다.[5] '소코비아(Sokovia)'라는 이름도 코소보(kosovo)와 세르비아(serbia)를 적당히 조합해서 만든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단, 작중의 소코비아 사람들은 모두 영어를 쓴다. MCU에선 외계인도 영어를 쓴다. 에이지 오브 울트론에서는 이탈리아 발레다오스타 주의 산간 지역에 위치한 바드 요새(Forte di Bard)에서 영화를 촬영했다.

작중 굉장히 가난한 나라로 묘사된다. 난민 관련 얘기도 그렇고, 헬무트 제모가 "어차피 소코비아는 망할 나라였다." 라고 말하고, 소코비아서 집지어주기 봉사활동을 갔다가 사망한 사람도 언급된다.
사족이지만, 국기가 독수리 문양만 제외하면, 삼색기에 색깔이 프랑스 국기와 닮았다.[6]

[1]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와 크로아티아에도 같은 이름의 도시가 있고 위쳐 시리즈에도 같은 이름의 도시가 나온다. 노비 그라드라는 이름 자체가 슬라브어로 신도시라는 의미다. 한국어로 하면 신도(新都)같은 느낌이다. 아마 소코비아가 영세국가인 듯. 시빌 워에서 소코비아인인 제모가 자조적으로 "어벤저스 이전에 이미 소코비아는 실패한 국가 (failed state)였어"라고 말하기도 한다.[2] 에이전트 오브 쉴드 시즌 2에서 필 콜슨이 1년 내내 수많은 유령회사를 이용해 빼낸 자금을 바탕으로 한 '세타 프로토콜'이라는 비밀 프로젝트를 통해 복원한 것을 닉 퓨리가 가서 받아온 것이다.[3] 단, 울트론이 설치한 비브라늄 코어는 부서지지 않았다.[4]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에서도 중심부가 폭발하면서 파편이 떨어지는 장면이 나왔지만, 전부 호수에 떨어지는 모습만 비춰서 인명피해가 안 나온 것처럼 보였다.[5] 원작에서는 세르비아 북부에 라트베리아가 자리잡고 있다.[6] 완전히 같진 않다. 소코비아 국기의 청색은 RGB 0,0,255의 완전한 청색인데 프랑스의 청색은 색이 짙다. 사실 현실의 거의 모든 국기는 완전한 원색을 쓰지 않는 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