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노야마 아카네

최근 수정 시각:

園山赤音

파일:attachment/소노야마 아카네/아카네.jpg

파일:아카네.png
pv에서의 모습

헛소리 시리즈의 등장 인물로 잘린머리사이클에서 첫등장. 성우는 시마무라 유우.

30세. 깨끗한 흑발에 이지적인 인상과 여성으로선 큰 키, 멋지고 가는 몸. 칠우인 중 한 사람으로 일본인 여성 학자로선 가장 높은 지위에 있다. 특기는 수학. 가라데는 전국 대회 우승을 했을 정도. [1] 긴 외국 생활 때문에 사자숙어나 속담을 자주 틀린다.

이짱과 장기를 두면서 디메리트로 자기 장기판에 체스말을 올리고도 7연승을 거뒀다.

화가인 이부키 카나미와는 사이가 상당히 안 좋다. 만나기만 하면 싸움이 붙을 정도.

첫 참수 살인 사건에서 범인으로 몰리자 이짱의 제안으로 밀실에 감금된다.[2] 이후 독방을 찾아온 이짱과 여러 대화를 나누지만 다음날 참수된 시체로 발견된다.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아래의 내용은 본 문서가 설명하고자 하는 것(줄거리 등)의 핵심적인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아직 내용을 알고 싶지 않다면, 여기서 열람을 중단하세요.


사실 두번째 피해자가 아니었다. 첫번째 날 참수당한 이부키 카나미의 시체에 옷만 바꿔입히고 사후경직이 일어난 그녀의 몸을 디딤대 삼아 점프해서 창문을 열고 밖으로 나갔다. 공범은 사카키 신야. 이쪽은 이부키 카나미의 시체를 창문을 통해 넣어준 뒤 히메나와 함께 알리바이를 만들었다.

범행동기는 "모든 천재들의 뇌를 맛보기 위해서."
이리아의 방침 때문에 경찰에 넘겨지지는 않았으나 섬에서 쫓겨났다.

이후 칠우인에서 은퇴. 은둔생활을 하고 있지만 학자 방면에서 이름을 떨치고 있다.
그 곁에는 사카키 신야의 모습이 있다고 한다.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아래의 내용은 본 문서가 설명하고자 하는 것(줄거리 등)의 핵심적인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아직 내용을 알고 싶지 않다면, 여기서 열람을 중단하세요.


사실 이부키 카나미와 소노야마 아카네는 섬에 오기 전부터 뒤바뀌어 있었다. 사이가 좋지 않았던 것도 서로가 바뀐 것을 숨기기 위한 페이크. 표면적으로는 "천재들을 한 번 속여보자"는 목적이었지만, 진짜 이유는 일련의 살인사건을 통해 (섬 바깥의) 이부키 카나미였던 (섬 안쪽의) 소노야마 아카네가 진짜 소노야마 아카네의 위치를 획득하기 위함이었다.

결국 진짜 소노야마 아카네는 이부키 카나미인 채 숨을 거두고, 그 누구도 아닌 그녀에게 신분을 빼앗겼다.

[1] 이짱은 다섯번 이겼다고만 들었지만, 전국대회에서 다섯 번 이기면 대개 우승이다[2] 이짱이 제안하지 않았다면 스스로가 제안했을 거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