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3대 박물관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개요2. 유력 후보

1. 개요[편집]

세계에서 가장 크고 아름다운 3곳의 박물관을 꼽는 표현. 세계 3대 떡밥이 다 그렇듯 이것 역시 권위 있는 기관에서 인정받은 것 따위는 아니지만, 해당 명칭으로 검색만 해 봐도 알 수 있듯 상당히 널리 쓰이는 표현이다.

2. 유력 후보[편집]

가장 많이 3대로 꼽히는 후보는 아래와 같다.


이 중 프랑스의 루브르와 영국의 영국박물관은 거의 반드시 꼽히는 편이고, 세 번째는 매우 유동적이다. 다음은 세 번째 자리에 에르미타주 박물관 대신 흔히 꼽히는 박물관들이다. 적어도 해당 박물관을 소개할 때는 빠지지 않고 세계 3대(혹은 4대 박물관)라고 언급되는 곳들.


그러면 나오는 조합

  • 루브르 박물관, 대영박물관,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 루브르 박물관, 대영박물관, 국립고궁박물원

  • 루브르 박물관, 대영박물관, 바티칸 미술관

  • 루브르 박물관, 대영박물관, 에르미타주 박물관


위 여섯 박물관의 공통점은 세계 주요 강대국들이 국가적으로 조성한 박물관이며[1], 작품 하나에 몇 초씩 감상한다고 가정하면 몇 달 내지 몇 년이 걸려도 다 못 본다는 수식어가 필수요소로 따라붙는다는 것이다. 3대 타이틀에 끼지 못하더라도 엄청나게 크고 진귀한 보물들이 가득한 세계 최고의 박물관들임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꽃보다 할배에서는 루브르, 영국, 바티칸을 3대로 소개했다. 링크

세계 3대 떡밥이 대부분 그렇듯 일본에서 넘어온 떡밥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일본어 위키백과에는 세간에서 회자되는 세계 3대 ~를 정리한 페이지가 있는데, 여기서는 3대에서 잘 빼지 않는 대영박물관을 빼고 루브르, 메트로폴리탄, 에르미타주를 3대로 소개하고 있다. 해당 항목(일본어)

[1] 영국박물관은 대영제국, 루브르는 프랑스 식민제국, 에르미타주는 러시아 제국소련, 메트로폴리탄은 미국, 국립고궁박물원은 중국(현재는 대만), 바티칸로마 제국 시대부터 내려오는 세계 가톨릭의 본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