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차별/통계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성평등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페미니즘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성(性)과 제도

[ 펼치기 · 접기 ]

성 이념

젠더학

남성학 · 여성학 · 퀴어학

주요 개념

로맨틱 지향 · 몸 긍정 · 상호교차성 · 성교육 · 성별 · 성소수자 · 성 역할 · 성 정체성 · 성적 지향 · 성 평등 · 섹슈얼리티 · 젠더 · 젠더 감수성 · 젠더 권력

여성주의
(페미니즘)

교차 페미니즘 · 급진적 페미니즘 · 대한민국의 여성인권단체 · 미러링 · 안티페미니즘 · 여성들의 행진 · 여성주의 치료 · 자유의 횃불 · 페미니스트 · 트페미 · 페미나치 · 페미니즘은 돈이 된다 · he for she

남성주의
(마스큘리즘)

꿀빠니즘 · 루이스의 법칙 · MGTOW

성차별

가부장제 · 고정관념 위협 · 남성우월주의 · 남성혐오 · 맨 박스 · 성 상품화 · 성차별/통계 (성격차지수) · 양가적 차별 · 여성우월주의 · 여성혐오 · 외모지상주의 · 유리천장 · TERF

관련 문서

가슴 노출을 허하라! · 군가산점 제도 · 나무위키 성 평등주의 날조 사건 · 대한민국의 젠더 분쟁 · 메갈리아 · 상의탈의 · 양성평등연대 · 여성시대 · 여성징병제 · 유년시절의 성폭행 기억은 억압된다 · 워마드 · 이렇게 입으면 기분이 좋거든요 · 임금격차 · 징병제 · 토플리스 · 페미위키 · 2017년 여성징병제 청원

성 문화

성관계

쓰리썸 · 야외성교 · 자위행위 · 전희 · 질내사정 · 질외사정 · 착의성교 · 체위 · 카섹스 · 커닐링구스 · 파이즈리 · 펠라치오 · 풋잡 · 항문성교 · 혼전순결 · BDSM

성매매

매춘부 · 성노동자 · 성매매 특별법 · 유흥업소 · 음행매개 · 집창촌

성인용품

딜도 · 러브돌 · 바이브레이터 · 성인물 · 오나홀 · 콘돔

관련 제도

결혼

귀천상혼 · 난혼 · 동성결혼 · 동질혼 · 부부 · 만혼 · 시민결합 · 이혼(졸혼) · 일부다처제 · 일부일처제 · 일처다부제 · 조혼

가족

가문 · 핵가족 · 1인 가구 · 가족구성권 · 가족사회학 · 다문화가정 · 동거 · 유사가족 · 입양 · 한부모 가족 · 임신 · 시험관 아기

적극적 우대조치

생리휴가 · 여성 전용 · 여성가족부 · Title IX

성과 범죄

성폭력

성추행(강제추행) · 성폭행(강간) · 성희롱

성범죄

강간과 추행의 죄 · 낙태 ·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 성풍속에 관한 죄 · 스토커 ·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 약취, 유인 및 인신매매의 죄 · 미투 운동

비범죄

간통 · 근친상간 · 스와핑 · 캣 콜링 · 혼인빙자간음죄


1. 개요2. 국제 성차별 지수
2.1. 성불평등 지수(GII: Gender Inequality Index)2.2. 성격차지수(GGI: Gender Gap Index)2.3. UNDP 남녀평등지수: GDI(Gender-related development index)
3. 일반 통계
3.1. 남녀 고용 통계
3.1.1. 대한민국 남녀 고용: 20 ~ 24세
3.1.1.1. 대한민국 남녀 고용: 25 ~ 29세
3.1.2. 대한민국 남녀 고용: 30 ~ 34세3.1.3. 대한민국 남녀 고용: 35 ~ 39세
3.2. 임금 격차
4. 관련 항목

1. 개요[편집]

성평등의 개념은 기준에 따라, 각국의 문화적 특성에 따라 달라질수 있고, 각 지표가 사용하는 측정방식에도 다양한 문제점이나 한계가 있기 때문에 어느 하나의 통계를 맹신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특히 한국의 경우 어떤 지표를 기준으로는 소위 서구 선진국들보다 훨씬 양성 평등한 국가인 반면, 또다른 지표를 기준으로 하면 다수의 이슬람권이나 아프리카 극빈국가들보다도 불평등한 국가이기도 해서 유독 지표에 따라 극단적으로 다른 결과를 나타내기도 한다. 또한 통계의 필연적인 약점인, 다른 수치는 낮아도 하나의 수치만 높으면 순위가 올라간다는 맹점을 지니고 있다. 때문에 순위에 집착하지 말고 각 지표의 세부항목들을 두루두루 살펴서 참고자료 정도로만 활용하는것이 바람직하다. 이에 대해 전기택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어떤 지수가 옳고 그르다고 할 수는 없다”며 “지표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지표 안에서 한국은 어떤 모습인지 확실히 아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바 있다. #

또한 많은 통계에서 여성과 남성의 수치가 비슷한 것보다 여성의 수치가 남성보다 양호한 것을 성평등하다고 치기 때문에 많은 비판이 있다.[1]

2. 국제 성차별 지수[편집]

2.1. 성불평등 지수(GII: Gender Inequality Index)[편집]

파일:external/imgnews.naver.net/GYH2017032200100004400_P2_20170322103108656.jpg

한국은 2015년을 기준으로 0.067점으로 독일(0.066)에 이어 세계 10위이며, 아시아에서는 순위가 가장 높다. 참고로 수치가 0에 가까울수록 성평등하다는 뜻이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09126623 GII는 UNDP가 기존 여성 관련 지수로 발표하던 여성권한척도(GEM)와 남녀평등지수(GDI)를 대체한 복합적인 지표로, 모성 사망률과 청소년 출산율 수준을 살피고 여성 의원 비율, 중등학교 이상 교육 받은 비율, 경제활동참가율 격차를 살펴 지수를 산정한다. 덧붙여 기존 지표가 남녀 격차를 잘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 특히 지표가 선진국을 기준으로 만들어져 개발도상국등은 높은 점수를 얻을 수 없다는 점을 개선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그 때문인지 반영하는 항목은 모성 사망률, 청소년 출산율, 여성 의원 비율, 중등학교 이상 교육 받은 비율, 경제활동참가율 격차로 단순하며 다양한 국가에 공통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것들이다.

다만 이 통계는 성격차보다는 차별 여부여성 인권에 대하여 평가한 경향이 크다. 즉, 여성들이 취약한 의료 환경 때문에 출산 중에 아이와 함께 사망하거나, 열악한 가정 환경이나 경제력 등의 이유로 고등학교를 가지 못 하거나, 청소년 출산율이 높은가 등등 직접적인 생명과 건강의 위협이 있는가 등을 보는 자료라는 것. 그 밖에 실제로 차별을 받고 있는가에 대해서는 사회구조적인 요인으로 격차가 나게 된 요인을 제외함으로서 통계의 정확도를 올리는 시도를 하고 있다.[2]

다만 청소년 출산율의 경우, 개발 도상국의 경우에는 여성 인권과 밀접하게 연관이 있는 것은 사실이나 특정 수준 이상의 국가의 경우 청소년 출산율은 여성 인권보다는 청소년의 성에 대한 억압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기 때문에 오히려 통계의 왜곡이 일어난다. 또한 여성 교육과 경제 활동 참가를 평가함에 있어 절대치가 아니라 남성과의 비교를 통해 평가하기 때문에 GGI와 마찬가지로 평등하게 교육을 받지 못 하거나 평등하게 가난한 경우 오히려 수치가 올라갈 수 있다는 문제점이 있다.

GII는 국가간 비교를 위해 몇 가지 지표만을 고려하여 도출한 지수로, 남녀 임금격차, 직종격리 및 남녀간 시간사용, 재산, 가정폭력 등이 성불평등 지수에는 반영되어 있지 않다. 여기서 그런 사항들을 반영하지 않은 것에도 이유가 있다. '불평등'이라는 것은 단순히 '격차'가 아닌 특정 성에게만 주어진 의도적인 불이익이 있는가 여부를 따진다. 따라서 범죄에 해당하는 가정폭력은 불평등지수에 해당하지 않으며 가정폭력 자체가 성평등이 진전될수록 그 보고율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기 때문에 단순히 비율이 많다고 보고율이 적은 다른 나라보다 평등하다고 볼 수는 없는 것이다. 또한 임금 격차와 재산 문제는 사회의 형태에 관한 문제가 들어가는데, 여기에는 다음과 같은 논란이 있을 수 있다.

  1. 현대의 남녀는 가정이라는 형태로 묶여 있으므로 개별적인 임금과 재산을 따지는 것이 그다지 큰 의미가 없다는 관점.
    B. 이혼율이 높고 결혼을 하지 않는 미혼남녀가 증가하는 사회에서 가정으로 묶여있기 때문에 임금격차와 재산문제가 남녀간 불평등과 무관하다는 것은 말도 안된다. 하물며 이혼하지 않는 부부들 사이에서도 임금 격차와 재산의 유무가 영향을 부부간 권력관계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분명하다. 이에 의문이 있다면 대법원 종합법률정보 사이트에 들어가서 이혼이나 가사관련 판례 몇 개만 찾아보아도 이혼은 결국 재산분할 싸움이며, 누가 연봉을 얼마나 받고, 상속을 얼마나 받아서 재산을 형성하였는지로 주로 싸우게 된다는 관점.[3][4]

  1. 우리나라는 물론 다른 선진국의 남녀 임금 격차는 30대의 결혼, 그리고 출산시기를 기점으로 크게 벌어지는데, 이는 가정을 이루고 맞벌이를 하느냐 안하느냐의 가정형태에 따라 여성의 노동형태가 생업에 필요한 돈을 버느냐, 혹은 통상적인 일에 상당히 못 미치는 부업수준의 일에 그치느냐를 판가름하기 어렵다는 관점. 일례로 맞벌이 비율이 적고 전업주부 비율이 높은 우리나라나 일본의 경우 임금 격차 부문과 GGI index가 공통적으로 매우 낮은 예를 들 수 있다. 인도 같은 개발 도상국에서 낮은 임금을 받는 경우, 가정을 부양하기 위해 남녀 모두 비슷한 강도의 중노동을 해야 하는 경우가 있다.
    B. 그렇다면 우리나라보다 1인당 임금이 높은 선진국에서야 말로 남성의 외벌이로 가정이 유지되면 여성의 고용률이 낮아야 하는 것이 아닌가? 뿐만 아니라 여성의 임금이 남성 임금에 비해 낮기 때문에 일을 하는 것이 가사와 육아를 책임져서 보육원, 가사도우미 비용을 쓰는 것보다 큰 이익이 없기 때문에 벌어지는 일이기도 하다. 그에 대한 간접 증거로는 여성이 고소득일 수록 둘째 아이를 낳지 않는다는 통계자료만 봐도 알 수 있다. 아니 우리나라에서 가정을 유지하고 아이를 양육하는데 드는 돈이 얼만데 우리나라 임금이 높아서 남성의 외벌이만으로 가정이 유지될 수 있어서 여성이 결혼과 출산 이후 일을 하지 않는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

전업주부가 맞벌이, 부업을 하는 경우보다 불리하다곤 하는데, 이는 여자라서 그런 것이 아니라 가사노동의 처우 문제이다. 남자 전업주부도 당연히 같이 불이익을 받는다. 즉, 각국의 환경 차이로 인해 국가간 단순 비교가 불가능한 지표를 제외한 셈.

2.2. 성격차지수(GGI: Gender Gap Index)[편집]

2015년 기준으로 한국은 145개국 중 115위를 기록하였다. 성격차지수 항목 참고.

2.3. UNDP 남녀평등지수: GDI(Gender-related development index)[5][편집]

이것은 1995년부터 유엔개발계획(UNDP)이 발표하는 남녀평등지수이다. 이것은 인간개발보고서(Human Development Report)를 통해서 인간개발지수(HDI)와함께 발표되는 남녀평등지수(GDI)이다. 모성 사망률과 청소년 출산율 수준을 살피고 여성 의원 비율, 중등학교 이상 교육받은 비율, 경제활동참가율 격차를 살펴 지수를 산정한다. GDI는 국가별 순위를 매기는 대신 차별 정도에 따라 5단계의 집단으로 분류하는 방식을 따른다.

3. 일반 통계[편집]

3.1. 남녀 고용 통계[6][편집]

3.1.1. 대한민국 남녀 고용: 20 ~ 24세[편집]

20 ~ 24세 남녀 고용 통계 (단위 : 1,000명)

연도

남성 20 ~ 24세

여성 20 ~ 24세

2000년

609

1,051

2001년

601

1,088

2002년

653

1,131

2003년

635

1,099

2004년

632

1,090

2005년

560

1,023

2006년

514

903

2007년

479

835

2008년

439

780

2009년

438

743

2010년

433

738

2011년

427

733

2012년

493

757

2013년

518

761

3.1.1.1. 대한민국 남녀 고용: 25 ~ 29세[편집]

25 ~ 29세 남녀 고용 통계 (단위 : 1,000명)

연도

남성 25 ~ 29세

여성 25 ~ 29세

2000년

1,695

1,135

2001년

1,641

1,127

2002년

1,576

1,126

2003년

1,500

1,100

2004년

1,455

1,143

2005년

1,439

1,185

2006년

1,418

1,225

2007년

1,417

1,262

2008년

1,404

1,271

2009년

1,363

1,235

2010년

1,331

1,208

2011년

1,307

1,185

2012년

1,231

1,133

2013년

1,197

1,094

3.1.2. 대한민국 남녀 고용: 30 ~ 34세[편집]

30 ~ 34세 남녀 고용 통계 (단위 : 1,000명)

연도

남성 30 ~ 34세

여성 30 ~ 34세

2000년

1,960

979

2001년

1,985

1,009

2002년

2,014

1,045

2003년

2,034

1,048

2004년

2,004

1,051

2005년

1,942

1,012

2006년

1,863

1,034

2007년

1,774

1,004

2008년

1,759

980

2009년

1,731

938

2010년

1,724

990

2011년

1,751

1,007

2012년

1,783

1,055

2013년

1,789

1,106

3.1.3. 대한민국 남녀 고용: 35 ~ 39세[편집]

35 ~ 39세 남녀 고용 통계 (단위 : 1,000명)

연도

남성 35 ~ 39세

여성 35 ~ 39세

2000년

1,991

1,208

2001년

1,969

1,204

2002년

1,972

1,182

2003년

1,962

1,142

2004년

1,962

1,164

2005년

1,980

1,189

2006년

2,004

1,235

2007년

2,028

1,229

2008년

2,040

1,231

2009년

2,002

1,166

2010년

1,987

1,131

2011년

1,936

1,092

2012년

1,859

1,059

2013년

1,804

1,036

3.2. 임금 격차[편집]

더 자세한 자료는 국가통계포털에서 '국내통계 > 주제별 통계 > 고용, 노동 및 임금' 이하 항목의 통계 자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고용 > 경제 활동인구조사 > 경제활동인구총괄(공식 실업률, 구직 기간 4주기준, 99년 6월~현재) > 성별 경제활동인구 총괄(1999.06~2015.07)' 항목 통계 자료를 보면 2014년 12월 기준으로 대한민국의 경제 활동 인구는 2627만여 명이다. 이 중 경제 활동을 하는 남성은 1529만 3,000명, 경제 활동을 하는 여성은 1097만 7,000명이다. 비율로 따지면 남성은 전체 남성 인구의 73.1%가 경제 활동에 참여했으나, 여성은 50.3%만 경제 활동에 참여했다.

다시 '고용 > 고용형태별근로실태조사((구) 임금구조기본통계조사 포함) > 고용형태별 통계(2006년 이후, 전체근로자, 근로자 1인 이상(특고포함)) > 임금 및 근로 시간 임금 및 근로 시간 > 성별 2006~2014' 통계 자료를 보자. 월급여액을 비교하면 전체 근로자 월급여액은 235만 3,000원이었는데, 이 중 남성의 월급여액은 276만 1,000원이었고 여성의 월급여액은 174만 2,000원이었다. 정규 근로자만 비교하면 남성의 월급여액은 305만 3,000원이었고 여성의 월급여액은 207만원이었다. 비정규근로자의 경우 남성의 월급여액은 157만 9,000원이었고 여성의 월급여액은 105만 2,000원이었다.

이번에는 '고용 > 고용형태별근로실태조사((구) 임금구조기본통계조사 포함) > 직종 분류별 통계(1993년 이후, 상용근로자, 상용근로자 5인이상 사업체... > 직종대 분류별(년:2009년 이후, 표준직업분류(6차)) > 직종,학력,연령계층,성별 임금 및 근로 조건 2009~2014' 통계 자료를 보자. 해당 자료를 정리하여 직업 분류와 성별, 총근로시간수, 월급여총액 순으로 표를 만들면 다음과 같다.

한국표준직업분류6차 및 성별

총근로시간수(시간)

월급여총액(원)

관리자(1) 남

167.0

6,325,174

관리자(1) 여

164.5

4,908,506

전문가 남

164.7

3,668,490

전문가 여

163.7

2,346,763

사무 종사자(3) 남

169.4

3,497,789

사무 종사자(3) 여

164.5

2,327,507

서비스 종사자(4) 남

193.3

2,280,385

서비스 종사자(4) 여

161.4

1,479,628

판매 종사자(5) 남

173.1

2,880,626

판매 종사자(5) 여

173.7

1,809,622

농림어업 숙련 종사자(6) 남

189.9

2,233,049

농림어업 숙련 종사자(6) 여

190.6

1,819,397

기능원 및 관련 기능 종사자(7) 남

187.5

2,729,825

기능원 및 관련 기능 종사자(7) 여

184.3

1,782,940

장치,기계조작 및 조립종사자(8) 남

198.9

2,459,830

장치,기계조작 및 조립종사자(8) 여

194.0

1,998,335

단순노무 종사자(9) 남

201.8

1,839,412

단순노무 종사자(9) 여

171.2

1,389,027


산업분류별

총근로시간수 (시간)

월급여총액 (원)

A. 농업,임업및어업(01~03) 남

176.7

2,826,167

A. 농업,임업및어업(01~03) 여

172.3

1,966,637

B. 광업(05~08) 남

191.8

3,159,658

B. 광업(05~08) 여

174.4

2,045,892

C. 제조업(10~33) 남

188.9

3,060,469

C. 제조업(10~33) 여

184.1

2,109,194

D. 전기,가스,증기및수도사업(35~36) 남

175

4,349,288

D. 전기,가스,증기및수도사업(35~36) 여

164

2,858,906

E. 하수·폐기물처리,원료재생및환경복원업(37~39) 남

183.6

2,810,601

E. 하수·폐기물처리,원료재생및환경복원업(37~39) 여

170.2

2,027,968

F. 건설업(41~42) 남

172.2

3,058,792

F. 건설업(41~42) 여

164.4

2,112,027

G. 도매및소매업(45~47) 남

176.1

2,967,679

G. 도매및소매업(45~47) 여

171.8

1,989,240

H. 운수업(49~52) 남

187.2

2,535,075

H. 운수업(49~52) 여

174.4

2,187,084

I. 숙박및음식점업(55~56) 남

190.4

2,038,086

I. 숙박및음식점업(55~56) 여

186

1,562,859

J. 출판,영상,방송통신및정보서비스업(58~63) 남

163

3,623,602

J. 출판,영상,방송통신및정보서비스업(58~63) 여

158.9

2,570,202

K. 금융및보험업(64~66) 남

158

4,442,329

K. 금융및보험업(64~66) 여

156.7

3,016,372

L. 부동산업및임대업(68~69) 남

210.8

2,178,471

L. 부동산업및임대업(68~69) 여

149.7

1,420,162

M. 전문,과학및기술서비스업(70~73) 남

161.8

3,825,995

M. 전문,과학및기술서비스업(70~73) 여

159.3

2,580,581

N. 사업시설관리및사업지원서비스업(74~75) 남

183.1

2,730,556

N. 사업시설관리및사업지원서비스업(74~75) 여

163.4

1,832,205

P. 교육서비스업(85) 남

155.7

3,849,382

P. 교육서비스업(85) 여

151.5

2,426,750

Q. 보건업및사회복지서비스업(86~87) 남

171.4

3,472,325

Q. 보건업및사회복지서비스업(86~87) 여

167.8

1,965,137

R. 예술,스포츠및여가관련서비스업(90~91) 남

179.9

2,694,337

R. 예술,스포츠및여가관련서비스업(90~91) 여

165.8

1,878,237

S. 협회및단체,수리및기타개인서비스업(94~96) 남

175.8

2,523,601

S. 협회및단체,수리및기타개인서비스업(94~96) 여

144.4

1,436,999

순위

산업분류별

성별

총근로시간수 (시간)

월급여총액 (원)

1위

금융및보험업(64~66)

158.0

4,442,329

2위

전기,가스,증기및수도사업(35~36)

175.0

4,349,288

3위

교육서비스업(85)

155.7

3,849,382

4위

전문,과학및기술서비스업(70~73)

161.8

3,825,995

5위

출판,영상,방송통신및정보서비스업(58~63)

163.0

3,623,602

6위

보건업및사회복지서비스업(86~87)

171.4

3,472,325

7위

광업(05~08)

191.8

3,159,658

8위

제조업(10~33)

188.9

3,060,469

9위

건설업(41~42)

172.2

3,058,792

10위

금융및보험업(64~66)

156.7

3,016,372

11위

도매및소매업(45~47)

176.1

2,967,679

12위

전기,가스,증기및수도사업(35~36)

164.0

2,858,906

13위

농업,임업및어업(01~03)

176.7

2,826,167

14위

하수·폐기물처리, 원료재생및환경복원업(37~39)

183.6

2,810,601

15위

사업시설관리및사업지원서비스업(74~75)

183.1

2,730,556

16위

예술,스포츠및여가관련서비스업(90~91)

179.9

2,694,337

17위

전문,과학및기술서비스업(70~73)

159.3

2,580,581

18위

출판,영상,방송통신및정보서비스업(58~63)

158.9

2,570,202

19위

운수업(49~52)

187.2

2,535,075

20위

협회및단체,수리및기타개인서비스업(94~96)

175.8

2,523,601

21위

교육서비스업(85)

151.5

2,426,750

22위

운수업(49~52)

174.4

2,187,084

23위

부동산업및임대업(68~69)

210.8

2,178,471

24위

건설업(41~42)

164.4

2,112,027

25위

제조업(10~33)

184.1

2,109,194

26위

광업(05~08)

174.4

2,045,892

27위

숙박및음식점업(55~56)

190.4

2,038,086

28위

하수·폐기물처리,원료재생및환경복원업(37~39)

170.2

2,027,968

29위

도매및소매업(45~47)

171.8

1,989,240

30위

농업,임업및어업(01~03)

172.3

1,966,637

31위

보건업및사회복지서비스업(86~87)

167.8

1,965,137

32위

예술,스포츠및여가관련서비스업(90~91)

165.8

1,878,237

33위

사업시설관리및사업지원서비스업(74~75)

163.4

1,832,205

34위

숙박및음식점업(55~56)

186.0

1,562,859

35위

협회및단체,수리및기타개인서비스업(94~96)

144.4

1,436,999

36위

부동산업및임대업(68~69)

149.7

1,420,162

순위

산업분류

남녀 총근로시간 차이(시간)

남녀 월급여총액 차이(원)

남녀 근로시간비(%)

남녀 월급여총액비(%)

월급여총액비와 근로시간비의 차

1

운수업

12.8

347,991

107.3

115.9

8.5

2

부동산업및임대업

61.1

758,309

140.8

153.3

12.5

3

숙박및음식점업

4.4

475,227

102.3

130.4

28.0

4

하수·폐기물처리,원료재생및환경복원업

13.4

782,633

107.8

138.5

30.7

5

예술,스포츠및여가관련서비스업

14.1

816,100

108.5

143.4

34.9

6

사업시설관리및사업지원서비스업

19.7

898,351

112.0

149.0

36.9

7

출판,영상,방송통신및정보서비스업

4.1

1,053,400

102.5

140.9

38.4

8

건설업

7.8

946,765

104.7

144.8

40.0

9

농업,임업및어업

4.4

859,530

102.5

143.7

41.1

10

제조업

4.8

951,275

102.6

145.1

42.4

11

광업

17.4

1,113,766

109.9

154.4

44.4

12

전기,가스,증기및수도사업

11.0

1,490,382

106.7

152.1

45.4

13

금융및보험업

1.3

1,425,957

100.8

147.2

46.4

14

도매및소매업

4.3

978,439

102.5

149.1

46.6

15

전문,과학및기술서비스업

2.5

1,245,414

101.5

148.2

46.6

16

협회및단체,수리및기타개인서비스업

31.4

1,086,602

121.7

175.6

53.8

17

교육서비스업

4.2

1,422,632

102.7

158.6

55.8

18

보건업및사회복지서비스업

3.6

1,507,188

102.1

176.6

74.5


임금격차의 원인과 토론에 대해서는 성차별문서 참조. 위의 통계는 학력, 소직종구분, 근속년수를 고려하지 않았기 때문에 해당 직종에서 이 정도 남녀 임금 격차가 있다는 정도 밖에 이야기해주지 못한다. 해석에 유의할 것.

4. 관련 항목[편집]

[1] 이는 JTBC 뉴스룸에서도 다룬 적 있다.[2] 다소 실제적인 격차와 거리가 있다는 언급이 있었는데, 실제적인 격차의 기준과 관점이 무엇인지 추가설명이 필요.[3] 우리나라는 민법상 부부 별산제를 취하고 있기 때문이다. (민법 제830조 (특유재산과 귀속불명재산) ①부부의 일방이 혼인전부터 가진 고유재산과 혼인중 자기의 명의로 취득한 재산은 그 특유재산으로 한다.) 앞서 말한 것과 같이 재산이나 소득이 부부간의 실질적 권력관계에 미치는 영향을 제외하고 순수하게 법적으로도, 특유재산 즉 일방의 단독명의 재산은 원칙적으로 특유재산으로 추정되어 이혼시 재산분할 대상 재산으로 인정되지 않는다. 재산 분할을 요구하는 당사자가 증거를 제시하여 특유재산의 추정을 번복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증거를 제출해야 하며 입증책임도 특유재산 추정을 번복하려는 당사자가지므로 재산의 명의는 매우 중요한 문제이다.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 부동산이 남성명의로 되어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혼인시 남성이 집을 주로 마련해서 그렇다고는 하지만 부동산 가치에 비해서 여성이 흔히 마련하는 가전제품, 가구 등을 포함한 동산은 감가상각률이 매우 높으므로 적어도 결혼할 때 지출한 금액 비율대로 부동산에 지분등기를 하지 않는 이상 현재의 사회생활에서 이혼에서의 여성의 재산분할은 명백히 불리하다. 그리고 지출한 금액 비율대로 등기하여 재산분할이 인정된다고 하더라도 이것이야 말로 임금 격차가 가정으로 묶여있다고 해서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주장에 대한 반증이 된다. "그러나 혼인 중 취득한 재산을 부부의 공유재산으로 인정받기 위하여는 그 재산 취득에 있어서 대가를 공동으로 부담하였다 등 구체적으로 재산형성에 직접 기여하였다는 점을 입증하여야만 할 터인데, 실제 그러한 입증이 쉽지 않은 경우가 많고, 예컨대 전업주부와 같이 가사노동에 전념하면서 재산형성에 협력하거나 기여한 경우에는 재산분할제도를 통하지 않고서는 보호를 받기 어렵다." - 헌법재판소 2014. 8. 28. 자 2013헌바119 결정 중 발췌[4] 실제로 판례는 "부부의 일방이 혼인중에 자기 명의로 취득한 재산은 명의자의 특유재산으로 추정되고, 다만 실질적으로 다른 일방 또는 쌍방이 그 재산의 대가를 부담하여 취득한 것이 증명된 때에는 특유재산의 추정은 번복되어 다른 일방의 소유이거나 쌍방의 공유라고 보아야 할 것이지만 재산을 취득함에 있어 상대방의 협력이 있었다거나 혼인생활에 있어 내조의 공이 있었다는 것만으로 위 추정을 번복할 사유가 된다고 할 수 없다. (출처 : 대법원 1992.12.11. 선고 92다21982 판결 건물명도 공1993.2.1.(937),451) " 고 판시한 바 있다. 따라서 혼인 중에 남편 명의로 된 부동산을 남편이 단독으로 처분해버리면 아내는 할 수 있는 일이 없게 된다. 이혼 시에만 가사노동 등의 기여로 특유재산의 추정 번복이 가능하며 공유로의 추정 번복 또한 아내가 입증책임을 지게 된다는 점을 고려할 때 명의는 단순한 문제가 아님을 알 수 있다.[5]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66855&cid=43667&categoryId=43667[6]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성/연령별 취업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