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성문음

최근 수정 시각:

분류

聲門音 / Glottal consonant

파일:attachment/성문음/Glot​tal.jpg

1. 개요2. 조음 방법
2.1. 성문 파열음2.2. 성문 마찰음2.3. 무성 성문 파찰음2.4. 성문 마찰접근음
3.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음성학에 따른 조음 방법 분류.

울대문소리라고도 부르며, 성대 자체에서 내는 소리이다. 정확히는 성대를 받치는 물렁뼈를 움직여서 내는 소리. '후두음'이라고도 한다.

대부분의 언어가 이 음가를 포함하고 있으며,[1] 꽤나 빈번하게 쓰이지만 발성 구조가 간단하다 보니 음가가 3개밖에 없다. 그래도 인두음보다는 하나 많다.

사족으로, 구개수음 이후부터는 유성 마찰음과 접근음의 벽이 허물어져 하나의 음가로 취급되어, 편의상 마찰접근음이라는 용어를 쓴다. 구개수음부터 유성 마찰음은 접근음 자리에 이미 침범해 있다

2. 조음 방법[편집]

2.1. 성문 파열음[편집]

/ʔ/로 표기.
파일:8h2zOPm.png

영어로는 흔히 Glottal T라고 부른다.
한국어에서는 숫자 1(一/壹)[2]라틴 문자 E와 O[3]를 읽을 때 이 소리가 난다. 또한 '습니다' 대신 '읍니다' 표기를 쓴 문장에서 '읍니다'를 일부러 강조해서 발음할 때도 이 소리가 난다. 중세 한국어에서 이 이 음가였는데, 세월이 지나면서 ㅇ에 흡수되었다. 월인석보를 보면 위의 숫자 1의 음을 'ᅙᅵᇙ'로 표기한다. 또한 억양에 따라 1을 2처럼 성문 파열음을 쓰지 않고 발음하는 경우도 있긴 하다. 초등학교 국어 참고서에 한글의 옛 글자를 설명하는 부분에서 ㆆ을 이 음가로 설명하는데 초등학생에게는 이게 직관적으로 이해가 잘 되지 않아서(음성학이라는 녀석이 초등학생이 이해할 만큼 만만한 게 아니다.) 참고서에 따라서는 ㅇ과 ㅎ의 중간발음으로 설명하기도 한다.[4] 하지만 이 음가는 성문 파열음이고 ㅎ(/h/)은 성문 마찰접근음으로 조음 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중간발음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경상도 사람들이 2의 2승을 발음할 때 실현되는 것이라고 한다. 이의 이승[5], 이의 ʔ이승[6], ʔ이의 이승[7], ʔ이의 ʔ이승[8]으로 발음하는 식이다.

영어에서는 무성 파열음의 변이음으로 종종 나타나며,[9] 영국 런던 코크니 억양에서 종종 접할 수 있다. 일본어의 경우, っ(촉음)가 단독으로 있을 때[10]의 음가가 이것이다. 그 외에도 프랑스어의 H에서도 나타나고, 아랍어, 류큐어, 베트남어, 덴마크어 등 다양한 언어에서 접할 수 있다. 조음 위치가 위치인지라 유성음을 낼 수 없다.

조음 방법은, 성대를 죄고 빵 터트리는 느낌으로 기류를 내보내면 된다. 그래도 감이 안 온다면, 그냥 1을 말하면 쉽다. 언어학 올림피아드에서 주구장창 이 음이 나온다(…). 아니면 받침발음을 연음시키지 않는 방법으로 조음하면 된다. 예를 들면 말아를 마라라고 발음하지 않고 말 그대로 말.아라고 발음하는 식.

IPA 차트에서도 제일 우측 최상단에 물음표 모양으로 혼자 떡 하니 있기 때문에 포스가 장난이 아니다. 그 주변에 아무도 없다(…).

이 발음을 라틴 문자로 표기하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존재한다. 이 글자만 대문자/소문자 구분 없이 ʔ (U+0294) 하나로만 적는 언어도 있고, 대문자/소문자를 구분해 Ɂ (U+0241) / ɂ (U+0242)으로 적는 언어도 있고, ʾ 기호(U+02BE, 오른쪽 반만 남긴 동그라미를 위 첨자로 씀)로 적는 언어도 있고, ' 기호(U+0027, 일반적인 apostrophe)로 적는 언어도 있고, ʻ 기호(U+02BB, 언제나 여는 따옴표랑 비슷한 모양으로 씀. 예: Hawaiʻi)로 적는 언어도 있다. 그 외에 말레이어에서는 그냥 k로 표기하고, 몰타어나 버로(Võro)어에서는 q로 표기한다. 심지어 숫자 7을 쓰는 경우도 있다. IPA 제정 초기에는 이걸 진짜로 ?로 표기하기도 했다. 지금도 이런 경우가 간혹 보이기도 한다.

2.2. 성문 마찰음[편집]

/h/로 표기.

원래는 무성 성문 마찰음이었지만, /ɦ/이 위치상 성대가 떨리고 있는 상태에서 마찰음을 내기 곤란하므로 접근음의 범주에도 들어가 성문 마찰음이 되었다.

모든 마찰음의 어머니. 조음 기관에 상관없이 모든 무성 마찰음에는 이 /h/ 특유의 벌벌 떠는 기류가 들어간다. 이 기류의 붙임성이 매우 끝내주기 때문에 뒤에 뭐가 오느냐에 따라 여러 모로 수모를 많이 겪는 음가이다.

전설 고모음·그에 대응하는 접근음(/i/, /j/, /y/, /ɥ/) 앞[11], 후설 고모음·그에 대응하는 접근음(/ɯ/, /ɰ/, /u/, /ʍ/, /w/) 앞[12], 모든 모음·비음 뒤[13]를 제외하고서야 제 소리를 낼 수 있다.

이 이외에 이 또 기류가 상당히 센 음이기도 해서, 한국어에서 이 음을 나타내는 이 안울림소리 받침 뒤나, 안울림소리 앞글자 받침으로 오면 해당 안울림소리들에 해당하는 거센소리로 축약되어 발음된다. 그 외에도 대부분의 언어에서 기본적으로 이 음가를 쓴다.

그리스어에서는 본래 에타(Η)가 /h/의 발음을 가지고 있었지만 고대 그리스어가 쓰이던 시절부터 에타의 /h/ 발음은 사라져갔다. 그래서 고대 그리스어 시절부터 에타(Η)는 모음 역할을 했다. 그리스 문자로마인들이 받아들여 만들어낸 라틴 문자에서도 H가 /h/ 발음을 가져야 하지만 연구에 따르면 이미 고전 라틴어 시기부터 이 h 발음이 거의 발음되지 않았다고 하며, 이에 따라 라틴어의 지역별 방언에서 출발한 로망스어군 언어에서는 루마니아어를 제외하고[14] 이 발음이 존재하지 않는다. 요즘은 외국어를 많이 배우다보니 이쪽 사람들도 /h/을 잘 내기는 하나 그래도 자국 언어 발음에 없는 것은 변하지 않는다. 이에 대한 유머도 있다.

"누구라고요?"
"단테 알리기에리."
"알리기에리는 아체(h)로 시작하지요?"
"아닐세. 아(a)로 시작한다네."
-<네루다의 우편배달부 (El Cartero de Neruda)>


스페인어의 ㅎ 발음은 j로 표기하고 /x/ 발음이다.

표준중국어광동어에도 /h/발음이 없다. 한어병음이나 월어병음[15]에서 쓰이는 /h/는 /x/ 발음이다.

조음 방법은, 성대를 죄고 살살 흘리는 느낌으로 기류를 내보내면 된다. 무성음이므로 성대가 떨지 않아야 한다.

2.3. 무성 성문 파찰음[편집]

IPA 기호는 ʔ͡h로 표기.

성문 파열음과 마찰음을 연달아 낸다. 에헴 하고 헛기침을 할 때도 이 소리가 난다. https://en.m.wikipedia.org/wiki/Voiceless_glottal_affricate 발음을 들으면 감이 올것이다.

2.4. 성문 마찰접근음[편집]

/ɦ/로 표기.

원래는 유성 성문 마찰음이었지만, 위치상 성대가 떨리고 있는 상태에서 마찰음을 내기 곤란하므로 접근음의 범주에도 들어가, 사실상 정체성을 잃어버린 발음이다. 조음 방법은, 성대를 느슨하게 죄고 기류를 내보내면 된다. 유성음이므로 성대가 떨어야 한다. 몇몇 언어에서 /h/의 변이음으로 나타난다.

한국어에서는 ㅎ이 모음을 비롯한 유성음 뒤에 오면 이 발음이 난다. 다행[tɐ.ɦɛŋ], 은행[ɯn.ɦɛŋ] 등이 그 예이다. 하지만 한국어와 한글 기준으로 자음 뒤에 오는 ㅎ발음은 묵음으로 간주한다.[16] '삼가다'를 '삼가하다'로 자주 틀리게 쓰는 것도 이 때문이다.

고대 한국어에서 초성 'ㅇ'은 음가가 있는데, 일단은 이 발음이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3. 관련 문서[편집]

[1] 하지만, 인도유럽어족로망스어군에서는 이 발음이 없는 경우가 빈번하다.[2] 일[事/業]과 발음을 비교해 보면 전혀 같지 않음을 알 수 있다. 숫자 1은 '일!!'이라고 발음하는 느낌이고 일(work)은 그냥 평이하게 '일'이라고 발음하는 느낌이다. 아울러 후자의 '일'은 장음으로 발음한다. 다만 사람에 따라 그냥 숫자 1도 평이하게 발음하기도.[3] 왜 E, O가 한국어에 있지 하고 의아해할지도 모르지만, 성문 파열음을 빼면 숫자 2, 5와 구별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 거기다 숫자와 라틴 문자가 붙어 있는 상황이 매우 자주 있기 때문에 더더욱 그렇다. 따라서 성조로 구분이 가능하다는 일부 동남 방언 사용자들의 주장과는 달리, 한국어 화자라면 누구나 e2, ee, 22, 2e를 구분할 수 있다. 무언가가ㅠ생각나는 거 같지만 넘어가자. 스스로도 그렇게 발음한다는 걸 의식하지 못해서 그렇지. 원래 변이음이란 게 그런 거다. 저 두 발음은 가카카카 이상으로 다르고 가카까카의 수준 차이가 나는 발음이다. 다만 동남 방언은 성조가 남아 있기 때문에 구별이 더 용이한데, 애초에 성문 파열음이 성조의 영향으로 생성된 것이기 때문에 그렇다.[4] 그 외에 똥을 눌 때 배에 힘을 주면서 '응!'소리를 내는 것 비슷하다고 설명하기도 한다.[5] 2^2[6] 2^e[7] e^2[8] e^e[9] button, written과 같이 뒤의 모음이 묵음이 될 경우 다른 위치의 무성 파열음이 성문 파열음으로 대체되기도 한다.[10] あっ 등. 사실 모음을 발음 도중 갑자기 끊어버리면 알게 모르게 이 소리가 갑툭튀한다(…).[11] 이 경우 경구개 마찰음으로 발현.[12] 이 경우 연구개 마찰음 또는 양순 마찰음으로 발현.[13] 이 경우 밑의 유성음으로 발현. 특히 연구개 비음이 선행할 때 잘 나타난다.[14] 루마니아 같은 경우에는 초창기에 언어적으로는 라틴어에 영향을 받았지만 민족적으로나 그 이후의 언어같은 경우에는 북쪽과 동북쪽, 남쪽에 있는 슬라브어파 언어들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15] 광동어 발음을 표기하기 위한 라틴 문자이다.[16] 비음 중에서 특히 연구개 비음이 선행할 때 잘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