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호교차성

최근 수정 시각:

분류

교차성으로 검색해도 이 문서로 들어올 수 있다.

1. 개요2. 역사3. 기본 주장
3.1. 서로 연동되는 불평등 체계


intersectionality
상호교차성/교차성

1. 개요[편집]

계급, '인종'/민족, 젠더, 장애, 섹슈얼리티 등을 포함한 사회 불평등의 요소들을 상호교차시킴으로써 단차원적 개념화에 비해 보다 복합적인 차별의 유형을 산출하는 것.[1]
상호교차하는 억압의 특정한 형태. 예를 들어, 인종과 젠더, 혹은 섹슈얼리티와 민족의 상호교차.[2] Pelak, C. F. (2007), 'intersectionality', George Ritzer (ed.), Blackwell Encyclopedia of Sociology, Blackwell Publishing:Oxford, pp.2395-2398에서 재인용. 이하의 내용에도 해당 항목이 참고됨.]

상호교차성 이론에서는 개인, 상호작용, 제도, 문화, 구조 등의 다양한 차원에서 분석이 이루어지며, 개인들은 다차원적이고 유동적인 제도적, 문화적, 구조적 맥락 하에 배태(embedded)되어있는 것으로 여겨진다.
상호교차성은 '흑인', '여성', '장애인', '성소수자', '노동계급' 등의 포괄적 범주에 대해 논의하는 모든 이론이 과도하게 일반화되었음을 함의한다. 첫째, (예를 들어) 노동계급은 대부분의 노동계급의 1차적인 정체성 인식이 아닐 수 있다. (실제로 그런지 아닌지는 오직 경험적 연구를 통해서만 밝혀질 수 있다.) 만일 그렇다면 '노동계급의 경험'에 대해 논의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는가? 둘째, (예를 들어) 같은 여성이라도 부유한 이성애 백인 여성의 삶과 가난한 동성애 유색인종 여성의 삶은 상당히 다를 수 있다. 사실, 이 두 여성의 사회적 지위는 서로 관련이 있으며, 후자의 사회적 지위는 전자의 사회적 지위에 의존한다.
상호교차성 이론가들은 다차원적인 접근을 통해, 여성과 남성 사이뿐만 아니라 같은 여성 사이에서도 상대적인 권력 차이(권력관계)가 발생하는 원인, 그리고 이러한 상대적인 권력 차이(권력관계)가 불평등의 원천이 된다는 점을 이해할 수 있다. 여러 억압 메커니즘은 서로 고립되어 작동하는 것이 아니라, 서로 교차하면서 함께 작동한다. 그러므로 (예를 들어) '노동계급'이라는 범주를 이해하려면 '여성'이라는 범주를 이해해야 하며, 그 역도 성립한다.
상호교차성 연구는 아카데미아에서 정교하게 발전한 이론이 아니며, 다양한 범주가 실제 사례 내에서 얽혀있는 방식을 탐구하는 경험적 연구가 큰 비중을 차지한다. 연구방법론으로는 질적 연구와 생애과정에 걸친 불평등의 효과를 재구성하는 생애사 연구가 선호되는데, 이는 설문조사 및 양적 방법론이 중심이 되어온 기존의 계급 연구와는 차별화되는 것이다.

2. 역사[편집]

마르크스 이래의 계급론은 사회계급을 억압과 불평등의 원인으로 파악해왔다. 그러나 사회적 억압과 불평등에는 다양한 차원이 있다는 입장이 20세기 이후 점점 더 힘을 얻게 되었다. '상호교차성' 개념을 사용해 다양한 차원의 관계를 최초로 이론화한 사람은 법학자 킴벌리 크렌쇼[3][4]로 알려져 있다. 크렌쇼는 미국 사례를 통해 페미니즘 이론과 반인종주의 정치가 각각 '젠더'와 '인종'이라는 단일한 축을 사용한 결과 흑인 여성이 주변화되고 있음을 지적하였다. 이어서 사회학자 패트리샤 힐 콜린스와 마가렛 안데르센이 사람들의 정체성과 생활 기회 형성에서 계급, '인종', 젠더, 섹슈얼리티의 상호교차를 탐구하였다. 힐 콜린스는 억압이 하나의 근본적인 유형으로 환원될 수 없으며, 여러 억압이 함께 불평등을 산출해낸다고 지적하였다.
상호교차성 개념은 여러 사상적 조류의 영향을 받았다. 사회주의 페미니즘, 인종 연구, 탈식민주의 페미니즘 등이 그것이다. 상호교차성 개념의 발달에는 미국의 흑인 페미니스트 진영이 큰 역할을 했고, 제3세계 출신의 유색인 페미니스트들 역시 많은 기여를 했다. 현재 상호교차성 개념은 흑인 페미니즘, 우머니즘, 다인종 페미니즘, 제3세계 페미니즘, 원주민 페미니즘, 탈식민주의 페미니즘, 다문화 페미니즘 등 여러 분야에서 중심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현시점에서 상호교차성이론은 계급, 젠더 등을 다른 불평등 요소들과 연결하는 가장 영향력 있는 관점이다.

3. 기본 주장[편집]

Beca Zinn과 Thornton Dill은 상호교차성 접근의 5가지 기본 주장을 정리한 바 있다.
첫째, 젠더와 인종을 단순한 개인적 특성이 아닌 구조로 개념화하는 것.
둘째, 여성이 단일한 범주를 구성한다는 선험적인 가정에 대한 거부.
셋째, 서로 연동되는 불평등 체계(interlocking systems of inequalities)가 존재한다는 주장.
넷째, 사회 구조와 인간 행위자 사이의 상호작용에 대한 주목.
다섯째, 서로 연동되는 불평등 체계를 이해하기 위한, 특정한 시기 및 장소(historically specific and local)에 대한 분석의 필요성.

첫번째 주장은 젠더와 인종에 대한 본질주의적인 접근을 거부하는 것이다. 사실, 이 주장은 비단 상호교차성 이론가뿐만 아니라 현대적인 사회이론과 페미니스트 이론가 대부분이 동의하는 것이다. 이들에 따르면, 젠더나 인종은 사회적으로 구성된 것이며, 시대와 장소에 따라 유동적으로 그 의미가 변화한다. 젠더나 인종은 고정적이지도, 객관적이지도, 자연적이지도 않으며, 오히려 사회정치적 갈등의 상징이다. 샌드라 하딩은 "오직 계급, 인종, 문화에 의해/사이에 (by and between) 형성된 젠더 관계만이 존재한다"고 말한 바 있다.
두번째 주장은 '여성'이 공통적인 억압을 경험하는 단일하고 통합된 집단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는 위에서 말했듯 '노동계급' 등 다른 범주에도 해당된다.) 그러므로 상호교차성 이론은 '노동계급'이나 '여성'이라는 공통적인 구조적 위치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은 그 자체만으로는 계급불평등이나 젠더불평등 해소를 위한 운동의 충분조건이 될 수 없다고 주장한다. 경험적 연구를 실제로 수행하기 이전에 선험적으로 '여성'이라는 분석적 범주를 설정해서는 안된다. 이런 맥락에서, 찬드라 탈파드 모한티 등은 젠더의 기반에 '자매애'가 있다고 가정해서는 안되며, 젠더는 정치적이고 역사적인 실천과 분석 속에 구축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3.1. 서로 연동되는 불평등 체계[편집]

세번째 주장인 서로 연동되는 불평등 체계야말로 상호교차성 개념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다.

[1] 앤서니 기든스, 필립 W. 서튼(2015), 『사회학의 기본 개념들』, 동녘. 이하의 내용에도 이 책이 참고됨.[2] Collins, P. H. (2000) Black Feminist Thought: Knowledge, Consciousness and the Politics of Empowerment, Routelege:New York, p.15.[패트리샤 힐 콜린스(2009), 박미선, 주해영 역,《흑인 페미니즘 사상》, 여성문화이론연구소.[3] Crenshaw, K. (1989) Demarginalizing the Intersection of Race and Sex: A Black Feminist Critique of Antidiscrimination Doctrine, Feminist Theory and Antiracist Politics. University of Chicago Legal Forum: 139-67[4] Crenshaw, K. (1991) Mapping the Margins: Intersectionality, Identity Politics and Violence against Women of Color, Stanford Law Review 43(6): 124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