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드루 카르도주 두스 산투스

최근 수정 시각:

파일:attachment/Sandro_Cardoso_dos_Santos.jpg

이름

산드루 카르도주 두스 산투스
(Sandro Cardoso dos Santos)

생년월일

1980년 3월 22일

국적

브라질

출생지

상파울루

포지션

공격수

182cm

프로 입단

1998년 AA 포르투게자 입단

소속팀

AA 포르투게자(1998~2000)
수원 삼성 블루윙즈(2000~2002)
제프 유나이티드 이치하라 지바(2003~2004)
수원 삼성 블루윙즈(2005~2007)
전남 드래곤즈(임대)(2007)
창사 진더(2007~2008)
FC 툰(2009)
산둥 루넝(2009)
창사 진더(2010)
산투 안드레 (2013)

2001 K리그 베스트 일레븐

FW
우성용

FW
산드로

MF
신태용

MF
서정원

MF
송종국

MF
남기일

DF
우르모브

DF
김현수

DF
김용희

DF
이영표

GK
신의손

수원 삼성 블루윙즈 20주년 레전드

18
박건하

13
산드로

14
서정원

22
고종수

29
곽희주

7
김진우

3
이병근

1
이운재

11
데니스

12
나드손


1. 개요2. 선수 경력

1. 개요[편집]

브라질 출신의 축구 선수로, 일명 산드로(Sandro)라고 한다.[1][2] 듬직한 체격에 강력한 파워와 팀 플레이 능력을 보유했으며, 브라질 출신 특유의 유연한 드리블과 정확하고 묵직한 슈팅력, 순간적인 돌파력을 가졌다.

2. 선수 경력[편집]

1998년 브라질 리그의 AA 포르투게사에서 데뷔했으며, 2000년 7월에 이적료 60만 달러, 연봉 12만 달러수원 삼성 블루윙즈로 이적하였다. 처음에는 기존 스타 선수들의 이름값에 밀려 전남 드래곤즈와의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터뜨렸음에도 불구하고 깊은 인상을 남기지 못했으나, 2001년 시즌부터는 고종수, 데니스와 함께 일명 고-데-로 라인을 형성해 무시무시한 파괴력을 선보이며 서서히 주목을 받게 되었다. 주빌로 이와타와의 2000-01 시즌 아시아 클럽 챔피언쉽 결승전에서는 결승골을 넣어 팀의 1:0 승리에 기여해 팀의 우승에 결정적인 공헌을 했으며, 2001년 시즌 K리그에서는 전북 현대 모터스와의 경기에서 본인의 통산 두 번째 해트트릭을 기록하는 등 22경기에서 13골을 넣어 리그 득점왕에 올랐다.

이러한 활약으로 인해 한 때 축협에서 2002 FIFA 월드컵에 대비해 산드로를 귀화시켜 국가대표팀에 선발하자는 움직임이 있었으나, 거스 히딩크 감독의 반대로 무산되었다.

이후 2003년 이적료 200만 달러에 일본 J리그제프 유나이티드 이치하라 지바로 이적해 45경기에서 17골을 넣으며 좋은 활약을 펼쳤으나, 2001년 12월 자신의 집에서 약혼녀의 친구를 성추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로 기소되었다. 첫 공판에서 검찰로부터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받았으나, 지방법원에서는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3]

결국 성추행범으로 낙인찍혀 일본 축빠들로부터 완전히 외면받았으며, 2005년 현금+가비와의 맞트레이드로 다시 수원 삼성 블루윙즈로 복귀했다.[4][5] 주빌로 이와타와의 AFC 챔피언스 리그 조별 라운드에서 교체 투입된 뒤 결승골을 기록해 2:1 승리를 견인하며 팀을 탈락 위기에서 구해으며, 이후 전북 현대 모터스와의 K리그 컵대회에서 다시 교체 투입되어 결승골을 넣어 팀의 3:2 승리에 공헌하며 슈퍼 서브로서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2007년에는 15경기에서 3개의 어시스트만을 기록하며 부진환 활약을 보였고, 후반기에 1년 임대 형식으로 당시 주축 공격수인 산드로가 장기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전남 드래곤즈에 입단했다.[6] 입단 이후 FA컵 결승에서 친정팀인 수원 삼성 블루윙즈를 상대로 좋은 활약을 펼치며 팀의 우승에 기여했지만, 그 이외에는 별다른 활약을 보이지 못해 시즌 종료 이후 수원 삼성 블루윙즈로 복귀했다.

이후 2007년 계약 기간이 만료되자 중국 슈퍼 리그의 창사 진더로 이적했으며, 이후 2009년 스위스 리그의 FC 툰으로 팀을 옮겼다가 산둥 루넝 티이산으로 팀을 다시 옮겨 중국 무대에 복귀했다. 2010년 창사 진더와 다시 계약했으며, 시즌 종료 이후 방출되어 이후 소속팀이 없다.

[1] 물론 국립국어원 표준 표기법에 의하면 정확한 표기는 산드루이지만, K리그에서 활동할 당시에는 산드로라는 이름을 등록명으로 사용했기 때문에 이쪽으로 더 잘 알려져있다.[2] 전남 이적 이후에는 산드로 C(Sandro C)라는 이름을 썼었으며, 자세한 내용은 선수 경력 항목 참조.[3] 당초에는 징역 1년 6개월의 판결이 날 것으로 예상되었지만, 재판부는 사건에 연루된 여성이 5월에 사건이 터진 이후 6개월 뒤인 11월에 가서야 산드로를 고소했으며, 산드로 이외의 일본인 축구 선수 2~3명에게도 같은 수법으로 거액의 위자료를 요구한 사실을 들어 '꽃뱀'일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해서 형량을 조절했다.[4] 일본 국내법상 1년 이상의 징역형에 처해지면 프로 리그에서 뛸 수가 없지만, 산드로는 집행유예를 선고받아 이에 해당되지 않아 일본에서 선수생활을 이어가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당시 제프 유나이티드도 산드로의 잔류를 원했지만, 산드로 본인의 요청에 따라 이적이 결정되었다.[5] 수원 복귀 당시 사커월드 등 축구 관련 커뮤니티에서 산드로의 복귀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이 많았다. 일단 일본에서 죄를 짓고 한국으로 복귀하는 것에 대한 불만이 컸으며, 일본 축빠들에게 버림받으니 한국으로 복귀하겠다는 심보가 용납이 되지 않는다는 것. 수원도 이러한 반응을 고려해 재영입을 신중하게 고려했으며, 선수 생활에 방해가 되지 않는 한에서 불우이웃돕기 등의 형태로 사회봉사 활동을 하게 했다.[6] 덕분에 한 팀에 같은 이름의 외국인 선수 두 명이 소속된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고, 구분을 위해 임대로 들어온 산드로는 등록명을 산드로 C(산드로 카르도소의 줄임말)로 바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