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일런트 힐: 섀터드 메모리즈

최근 수정 시각:

Silent Hill: Shattered Memories

오프닝

1. 개요2. 줄거리3. 등장 인물4. 크리쳐5. 결말

1. 개요[편집]

2010년 발매된 사일런트 힐 시리즈의 7번째 작품. PS2, PSP, Wii로 발매. 다만 국내 정식 발매는 PS2 버전만 되었다. 제작자는 허 스토리의 제작자이기도 한 Sam Barlow.

기본적으로 사일런트 힐 1리메이크라고는 하지만, 분위기가 크게 다르다. 실질적으로 리메이크보다는 리부트에 가까운 작품.[1]

공격이 거의 제한되어 있어 마치 화이트 데이급의 긴장감을 받게되고, 스토리 역시 크게 변하여 기존의 사일런트 힐 1의 분위기는 거의 찾아볼 수 없게 되었다.

또한 중간중간에 심리치료라는 파트가 등장하여 기존 사일런트 힐 게이머들에게는 위화감을, 신입 사일런트 힐 게이머들에게는 신선함을 안겨주었다. 심리치료 파트는 마치 미드를 보는 것 같이 꾸며져 있음과 동시에 이 파트에선 스토리를 진행함에 따라 감춰진 비밀이 밝혀지기도 한다. 이 심리치료에서 선택을 어떻게 하느냐, 그리고 어떻게 플레이를 하느냐에 따라 엔딩, 스토리, 크리처, 캐릭터가 달라진다. 참고로 스태프롤에서는 플레이어의 선택에 따라 플레이어 자신의 치료 결과가 나오는데, 이 결과가 의외로 잘 맞아 떨어지는 경우가 많으니 1회차 플레이 때는 공략을 보지 말고 진심으로 임해보도록 하자.

기존의 사일런트 힐과는 큰 위화감 때문에 의견이 분분하지만, 기본적으로 게임 자체는 잘 만들어졌다는 평이다. 홈커밍의 악몽을 떠올리는 분이라면 이해할 것이다.

여기서 주목해야할 점은 스토리인데, 위에서 말한 것과 같이 사일런트 힐 1의 리메이크지만 스토리와 세계관은 1편과 완전히 다른세계관이다. 굳이 비유하자면, 사힐1을 사힐2와 같이 표현하면 어떨까이다. 실제로도 그동안 피와 불과 같은 붉은색 계통의 강렬한 이미지를 강조해온 사일런트 힐의 분위기를 여기서는 얼음과 눈의 푸른색 계통의 차갑고 무거운 이미지를 사용했다.[2]

지금까지 알고있던 사일런트 힐 1편의 스토리를 잊고 즐긴다면 색다른 느낌을 받게 될 것이다. 오리진과 개발사가 같은만큼 1편의 리메이크가 아닌 오리진의 시퀄이라고 생각하고 플레이하는 것도 괜찮을 듯.

물론, 위화감으로 인해 거부감이 들수도 있다...[3]


PS2버전과 Wii버전의 차이가 확연한 편이다. 여타 다기종 발매작품 처럼 해상도나 처리속도 정도의 차이가 아니라 색감은 물론 모델링 자체가 다른 부분도 많고, 캐릭터가 얼어붙는 장면은 연출 자체가 완전히 다르다.

2. 줄거리[편집]

3. 등장 인물[편집]

해리, 쉐릴 등 1편과 동일한 이름의 캐릭터가 등장하지만 본편과는 캐릭터의 성격이 많이 다르다. 일부 캐릭터는 이름만 같고 전혀 다른 설정으로 등장한다.

4. 크리쳐[편집]

다른 사일런트 힐 시리즈와 달리, 섀터드 메모리즈는 등장하는 적이 로우 쇼크라는 한 종류의 크리쳐 뿐이다. 로우 쇼크는 얼어붙은 이면세계에서 해리를 추격하며, 근접할 경우 해리에게 달라붙어 체온을 빼앗는다. 일정 수준 이상의 체온을 빼앗기면 해리는 쓰러지게 된다.

5. 결말[편집]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십시오.

수많은 역경을 이겨내고 등대까지 도착한 해리. 그곳에서 그가 발견한 것은 심리치료를 받고 있는 딸 쉐릴 메이슨이었다. 사실 해리는 교통사고[4]로 사망했고, 사고로 충격을 받은 쉐릴은 아빠가 어딘가에 살아 있으며 자신을 구하러 올 것이라고 망상에 빠져 살게 되었다. 그동안의 심리치료 파트는 모두 쉐릴의 1인칭 시점이었고, 플레이어가 조종하던 해리는 쉐릴의 망상으로 영웅화된, 실제로는 존재하지 않는 사람이었다.

그동안 플레이어가 어떻게 선택해 왔느냐에 따라 등대에서의 해리와 쉐릴의 대화, 엔딩이 달라지고 또한 등장 캐릭터들도 어떤 선택을 했느냐에 따라 모델링이 달라진다.

엔딩은 총 5개가 준비되어 있으며, 맨 먼저 쉐릴과 해리의 과거를 보여주는 영상이 나오고, 엔딩에 따라 해리 메이슨이 어떤 인물이었는지 암시하는 엔딩 영상이 나온다.

  • Love Lost: 해리 메이슨과 달리아 메이슨이 이혼해서 해리가 달리아를 떠나고, 이를 지켜보는 쉐릴을 해리가 위로하는 엔딩 영상이 나온다. 사실상의 굿 엔딩이라 할 수 있으며, 이는 술과 여자를 멀리하고 '가장 바람직한' 선택을 하면 나온다. 이 엔딩에서의 해리 메이슨은 전반적으로 좋은 사람인 셈이다.

  • Drunk Dad: 엔딩 영상에 등장한 해리는 술에 취해 쉐릴에게 소리를 친다. 이 엔딩에서 그려지는 해리 메이슨은 술주정뱅이이며 이 때문에 가정을 힘들게 한 것으로 나온다. 게임을 하면서 술에 집중하면 이 엔딩이 나온다.

  • Sleaze and Sirens: 실황 플레이어들이 제일 많이 보는 엔딩 엔딩 영상에는 해리와 미셸, 그리고 리사가 침대에 앉은 채로 나온다. 즉 해리는 바람을 피우고 있었던 것. 에로한 그림이나 대화문, 그리고 변태같은 행동(...)을 한다면 이 엔딩으로 갈 확률이 높다.

  • Wicked and Weak: 달리아가 해리에게 싸닥션을 세번 때리는 장면이 등장한다. 이 엔딩에서 해리는 무례하고 자기밖에 모르는 인물로 나온다. '가장 나쁜' 선택을 하면 나온다.


그리고 숨겨진 UFO 엔딩이 있다.

  • UFO 엔딩: 2회차 플레이부터 얻을 수 있다. 사일런트 힐에 숨겨진 13개의 UFO 사진을 찍으면 된다.
    이 엔딩은 애니메이션으로 되어 있으며, 쉐릴은 카우프만 박사에게 '사실 이 마을은 거대한 우주선이다' 라는 말을 하며, 제임스 선더랜드가 갑자기 등장한다.
    그리고...
    갑자기 쉐릴이 개로 변한다!
    그러면서 "My mother was a bitch" (내 엄마는 암캐[5] 였어요) 라는 말을 한다. 그리고 카우프만 박사는 어느 새 외계인으로 변해 있다..
    이 엔딩에서 등장하는 애니메이션판 쉐릴 메이슨은 나름대로 모에하게 생겼다.


[1] 일본어 위키백과에도 리메이크가 아닌 리이미지네이션 작품이라고 소개하고 있다.[2] 이점에 있어서 설명이 필요한데, 사실 사일런트 힐 1편에서는 현실은 눈내리고 안개낀 무채색에 가까운 톤으로, 이면세계는 붉은색과 같이 강렬한 톤으로 서술하였다. 이는 사일런트 힐 3에서 가장 강렬하게 나타났으며 영화나 홈커밍에서도 잘 나타났었다.. 하지만 사일런트 힐 2편의 경우 그러한 면도 있었지만, 제임스의 심리를 잘 표현하기 위해서 강렬한 톤은 자제되었고, 사일런트 힐 4편의 경우에는 도시적인 이미지를 강조하여서 좀 더 말끔한 느낌이였다.[3] 루리웹의 어떤 유저는 색다른 해석을 했는데, 이러한 해석도 나름 납득이 간다.#[4] 사일런트 힐 1편의 제일 처음에 나오는 그 교통사고와 유사하다[5] 영단어 bitch가 '암캐' 와 'X년' 이라는 뜻을 이용한 언어유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