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라이 스피리츠

최근 수정 시각:

파일:attachment/samsho1.jpg

파일:external/legendius.web.fc2.com/samuraispirits_1.png
파일:external/s.emuparadise.org/samsho.png


サムライスピリッツ / SAMURAI SPIRITS[1]



1. 오프닝[편집]

오프닝

무사도란 죽는 것을 두려워 하지 않고
武士道とは 死ぬことと見つけたり
수라도란 쓰러질 곳을 찾는 것이며
修羅道とは 倒すことと見つけたり
나는 악귀나찰이 되어
我、悪鬼羅刹となりて
눈 앞의 적 모두를
目の前の 敵すべてを

벤다!
斬る!


[2]


이 오프닝은 사무라이 스피리츠 시리즈의 첫 오프닝이라는 의의도 있고 사람들에게 인상깊게 남았는지 이후 시혼 사무라이 스피리츠, 사무라이 스피리츠 섬, 파치슬로판의 오프닝도 이것을 어레인지해서 사용했다..

2. 개요[편집]

사무라이 스피리츠 시리즈의 기념할만한 첫 작품. 1993년 7월 7일 첫 가동되었다. 외수판 제목은 사무라이 쇼다운 (Samurai Shodown)[3]

이후 시리즈의 기반은 거의 여기서 다 확립되었다고 보면 될 정도의 완성도를 가진 게임이다. 다만 당시 SNK 직원의 말에 따르면 다른 게임의 시간 벌기로 급하게 제작한 게임이었다고 하며(87번 참조), 가동 전에는 별로 주목받는 게임이 아니었다고 한다.

하지만 그 특유의 게임성 하나만으로 제대로 히트. SNK의 게임 하나가 되었다. 오죽하면 라이벌사인 캡콤에서도 이 게임을 한대 들여놓고 개발자들이 플레이하면서 참고를 했다고 하니 이 게임이 얼마나 큰 인기였는지 알만하다.

3. 특징[편집]

대전 격투 게임 부흥기의 당시의 일반적인 권격 격투게임과는 달리 '무기'를 사용한 게임으로서 히트를 쳤으며,[4] 그래서 그 무기로 베는 타격감이 다른 게임들과 상당히 달랐다. 무엇보다 무기가 가지는 강력함을 보이기 위하여 강배기 같은 큰 모션 공격의 위력이 엄청나다. 점프 기본기, 특히 점프 강베기가 전부가 초고성능이다.

반대로 커맨드로 입력하는 필살기는 성능이 거의 쓰레기에 가깝다. 또한 캐릭터들의 동작 하나하나가 전부 모션이 크고 딜레이가 길어서 다른 격투 게임처럼 화려한 콤보같은 건 기대할 수 없다. 그런 이유로 '누가 기술을 먼저쓰고 콤보를 확실하게 이어가냐' 보다는 서로 밀고 당기는 심리전이 주가되고 상대의 빈틈을 노려 공격하여 한방에 큰 데미지를 주는 '한방 싸움' 식의 승부를 내게 된다.

또 다른 특징이라고 한다면 '분노 게이지' 시스템이 있어서 상대한테 맞게 되면 분노 게이지가 서서히 차고, 그 분노 게이지가 꽉 차게되면 모든 데미지가 그야말로 무서워진다. 특히, 분노 게이지 최대 상태의 하오마루는 공포 그 자체. 예를 들어 하오마루의 분노 게이지가 가득 찬 상태에서 시라누이 겐안이 견제한답시고 약손을 찔러대는 것을 호월참으로 반격해서 카운터를 먹이면 어마어마한 데미지를 입힌다.

고난이도 CPU의 경우 막강한 스턴치와 공격력을 들고 오기 때문에 CPU와 플레이어간에 입히는 데미지 차이가 크다. 중~후반대 CPU 겐안의 경우 베기 잡기를 한번 잡히면 한방에 원킬(...)이며 CPU 왕후의 경우는 CPU 전용으로 앉아 약킥 연타 속도가 플레이어의 것 보다 더 빠르다. (플레이어 왕후는 앉아 약킥을 연사패드로 연타해보면 하오마루와 동급의 속도로 좀 느리다.) 때문에 상대의 피가 별로 없더라도 공격 한번 잘못 맞았다간 순식간에 전세가 뒤집힐수도 있다. 특히, CPU 아마쿠사는 SNK 보스 신드롬을 제대로 받아서 상식을 뒤엎는 똥 데미지와 스턴치를 보유하고 있고 순간이동도 마구 써대서 보스로서는 조금 어려운 편.

물론 초기작 답게 밸런스도 당연히 매우 나쁜 편. 무척 얍삽해 보이는 기본기들이 많았기에 타 게임에 비해 체어샷이 더 많이 난무했던 것도 이 게임이다.

참고로 초대작이어서 그런지 이후의 작품들과 다른점이 좀 있는데 대쉬중에 점프가 안되고 기본잡기를 쓰면 상대가 꽤 많이 날아간다. 또 피니쉬이벤트[5]가 서있는채로 피가 솟구치는것과 날아가면서 두동강나는것, 이 두개 밖에 없다. 하지만 처럼 기본시스템은 같기 때문에 이후의 시리즈를 플레이하다가 본작을 해봐도 그렇게 이질감이 크지는 않다.

4. 등장인물[편집]

5. 이식[편집]

다양한 기종에서 이식되었는데 슈퍼패미컴과 메가드라이브, 게임 기어는 타격 판정이 엉망이라서 아케이드 감각 그대로 즐길 수가 없다. 네오레이지 에뮬이 등장하기 훨씬 이전이었고 당시 발매된 게임기들보다 2D 성능이 월등하게 좋았던 네오지오였기에 다운이식은 어쩔 수가 없었으므로, 당시 이 게임의 인기가 상당해서 '그저 이식해 준 것만으로도 감사합니다' 정도였기에 게이머들은 나름 재밌게 플레이했던 작품.

5.1. 네오지오[편집]

1993년 8월 11일 발매. 가정용 네오지오는 업소용과 100% 호환되는 기종이므로 당연히 완벽이식.

5.2. 네오지오 CD[편집]

1994년 9월 9일 발매. 가정용 네오지오 못지않은 이식이지만 고질적인 로딩 문제가 발목을 잡는다. BGM은 AST 베이스.

5.3. 슈퍼패미컴[편집]

1994년 9월 22일 발매. 당시 SNK 게임의 슈퍼패미컴 이식을 전담했던 타카라에서 이식했으며[6], SNK의 게임인 아랑전설, 아랑전설 2, 아랑전설 스페셜을 슈퍼패미컴으로 이식했지만 세 작품 모두 성급하게 이식해서 망했다는 평을 들었는데, 이 사무라이 스피리츠 역시 예외는 아니었다. 다른 이식작들과는 다르게 어스퀘이크도 존재하는 등 캐릭터를 모두 선택할 수 있지만 빈약한 사운드를 돌비 서라운드로 커버한다면서 BGM을 괴상하게 어레인지했고 모션들은 대거 삭제되고 캐릭터 크기도 크게 작아졌다. 심지어는 줌인 했을때의 크기가 네오지오판에서 줌아웃 했을때보다도 작다. 온가족의 슈퍼패미컴답게 몸이 잘리는 모습이 삭제되고 피가 오렌지 색으로 만들어버렸다.

5.4. 게임기어[편집]

1994년 10월 9일 발매. 원작 재현도는 캐릭터가 SD로 표현된 열투 사무라이 스피리츠보다는 높은 편이지만 등장인물이 아마쿠사 포함 총 10명으로 어스퀘이크, 왕푸, 탐탐이 삭제되었다.어디서나 짤리는 어스퀘이크 지못미... 공격 종류는 약베기/강베기/발차기 3가지만 있고 원작보다 빠진 요소가 좀 있지만, 기본적인 필살기는 다 들어가 있고 의외로 칼날 잡기까지 있다! 또 게임기어버전에서는 상대방의 돌진기[7]도 잡기가 가능하다. 하지만 점수 시스템이 없으며 이에 따라 보너스 스테이지도 삭제되었고 엔딩 또한 원작과는 달리 캐릭터별 승리대사만 나오고 스탭롤도 없이 썰렁하게 끝난다. 하지만 원작의 게임성 자체는 살린 편이기 때문에 게임 기어의 성능을 생각하면 할만한 수준의 이식작이다. 게임 기어로 플레이할 수 있었던 몇 안 되는 대전 격투게임이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5.5. 메가드라이브[편집]

1994년 11월 19일 발매.
슈퍼패미컴용 용호의 권 2를 이식하고 쇼크 트루퍼스 시리즈를 개발한 자우러스에서 이식했는데, 아무리 메가드라이브 팩이라고 해도 그렇지 캐릭터의 크기는 커졌는데 줌인 줌아웃은 없고 거의 모든 프레임이 삭제되었으며[8] 심지어 캐릭터 중 어스퀘이크가 빠져있다. 그 대신 아마쿠사를 선택할 수 있게 됬지만, VS모드 한정이다. 너무나도 이식을 엉망으로 해서 이식작들 중에서 가장 최악의 평을 받는다. 오죽하면 메가드라이브판은 자우러스가 이식하지 말았어야 했다고 평하는 사람들이 많다.

5.6. 3DO[편집]

1995년 2월 10일 발매. 당시 3DO의 주요 서드파티 중 하나였던 크리스탈 다이내믹스에서 이식했다. 그래픽 자체는 거의 완벽했지만 프레임이 자주 끊어지는 느낌이 강했으며, 다른 기종 이식작에서는 멀쩡히 나왔던 중간 데모들(특히 1패를 기록당한 아마쿠사와의 2차전 시합으로 넘어가는 데모씬)이 삭제되었고 일부 캐릭터의 경우 대전 중에 필살기(대표적으로 아마쿠사의 '그대여, 암전입멸 할지어다')를 사용할때 갑자기 화면이 멈추며 로딩을 하는 비상식적인 모습도 보여주었다. 다른 이식 작품에 비해 이식도 자체는 높다고 할 수 있지만 네오지오에 비해 성능이 훨씬 높은 3DO의 스펙을 생각한다면 이해 못할 지경.[9]

5.7. 메가CD[편집]

1995년 6월 발매. 대체로 원작에 충실하지만 효과음이 빈약하고 삭제된 모션들은 메가드라이브판과 동일하고 역시나 어스퀘이크는 삭제되었다. 메가드라이브판처럼 아마쿠사를 선택할 수 없어서, 메가드라이브판과 똑같은 평을 받는다.

5.8. FM TOWNS[편집]

1995년 9월발매. 이식도는 괜찮은 편이지만 줌인·줌아웃을 소프트웨어적으로 처리하다 보니 프레임 저하가 심각하다. 다행히도 옵션으로 끌 수 있긴 하다.

5.9. 플레이스테이션[편집]

1998년 3월 26일 발매. 이식도가 떨어지긴 마찬가지긴 하지만 플스2나 Wii이 나오기 이전에는 그나마 나은 이식작중 하나이다. 1과 2를 합본으로 이식한 '검객지남팩'으로 나왔는데, 2인 대전시 보스 선택 가능[10], 추가 일러스트와 인게임 보이스샘플과 BGM샘플, 트레이닝모드+연속기를 볼 수 있지만 그 댓가로 2D 지옥 플스답게 각종 이펙트가 저해상도화되었으며 좀 긴 로딩이 약간 거슬린다. 당시 게임라인의 기자분이 '원작도 이렇다고 생각하는 어린 아해들이 없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할 정도였으니... 참고로 2는 아케이드에 없는 무기 놓은 라쇼진 미즈키와 쿠로코 스프라이트를 볼 수 있는 것을 제외하면 1보다 상태가 훨씬 심각하다. 그래도 1편은 2편에 비하면 프레임 삭제도 정말 적고 타격 판정과 줌인, 줌아웃 효과가 네오지오 원작과 똑같아서 그나마 위안. 로딩과 저해상도화된 이펙트만 극복하고 게임 한다면 네오지오처럼 비슷하게 즐길 수 있다.

5.10. 플레이스테이션 2/Wii[편집]

2008년 7월 24일 발매. '사무라이 스피리츠 육번승부' 라는 제목으로 초대, 잔쿠로 무쌍검, 아마쿠사 강림, 제로, 천하제일검객전과 합본 형태로 이식되었다. 양쪽 플랫폼 다 한국에도 정발되었다.

5.11. 기타 이식[편집]

2007년 10월 16일에는 Wii 버추얼 콘솔로 출시되었다.

2017년 7월 20일에는 닌텐도 스위치로 출시되었다.

[1] 원래 이 시리즈의 타이틀은 영어로 표기하였다. 일반적으로 알려져 있는 카타카나 표기는 사무라이 스피리츠 잔쿠로 무쌍검에서 처음 사용하였다.[2] 일본판에서는 자막이 가타카나로 나온다.[3] Showdown은 마지막 결전이란 뜻을 가지고 있지만 shodown이란 영어단어는 없다. 아마 showdown의 철자오기인듯. 이외에도 영문판에서 승리시 VICTOLY라는 재플리시가 나오는것 역시 특징.[4] 사실 스트리트 파이터 2 이전에도 권격이 아닌 검격 격투게임은 많았다. 아니 애초부터 원시적인 대전 액션 게임부터가 권격이 아닌 검격을 소재로 한 게임이었다. 해당 문서 참조.[5] 상대를 칼로 베어서 이기면 피가 튀거나 몸이 절단되는 이벤트[6] 이 사무라이 스피리츠를 이식하면서 얻은 노하우를 계기로 플레이스테이션투신전을 제작했다.[7] 예: 시라누이 겐안의 필살기, 나코루루의 안느 무츠메 등[8] 심지어 하오마루의 트레이드 마크라고 할 수 있는 참철섬(서서 강베기)도 삭제되어 다른 모션으로 변경되었다. 거의 모든 프레임이 삭제되었으니 공격 모션도 공격, 방어, 필살기, 초필살기 이렇게 4개가 전부다.[9] 사실 격투게임의 경우, 대량의 스프라이트를 처리해야 하기 때문에 스프라이트를 대량으로 읽어들일 수 있는 이 가장 중요하다. 보통 롬을 사용하는 게임기의 경우 롬을 램처럼 읽어들일 수 있기 때문에 상관없지만, CD를 사용하는 게임기의 경우 램이 얼마나 되냐에 따라 이식도가 달라지곤 하였다.[10] 아케이드 모드 클리어 후 세이브 한 후 세이브 한 것을 로드해서 대전 모드로 들어가서 L1+L2+R1+R2+스타트 버튼.(1편 아마쿠사의 경우 아마쿠사가 그러진 ?창에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