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막 오아시스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img.gomtv.com/map_05.jpg

스타크래프트2 블리자드 래더맵이자 GSL 오픈시즌의 공식 맵.

영어 명칭

Desert Oasis

제작자

블리자드

지형 유형

이용 가능 크기

140x140 (160x168)

인원

2 (1, 7)

1. 블리자드의 설명[편집]

대형 지도로 초반 공격이 비교적 어렵습니다. 젤나가 감시탑이 긴 지상 경로와 짧은 공중 경로를 내려다보고 있습니다. 섬을 차지하면 비교적 안전하게 추가 자원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2. 상세[편집]

긴 지상 러쉬 거리와 짧은 공중 러쉬 거리를 가진 장기전 지향맵.

날빌 오아시스

클베 초기때부터 있던 맵이며, 광자포 러쉬, 전진 병영, 전진 관문 , 전진 부화장(!) , 컵라면 사신 , 벙커링, 공허 날빌 등등 당시에 있던 날빌이란 날빌은 모조리 튀어나왔었다. 심지어는 이 맵 전용 날빌도 있을 정도.

미네랄이 언덕 하나를 두고 노출되어 있어서 프로토스는 상대의 미네랄 밑에다 포토러시를 하고 가스통 옆에는 지형이 없어서 패스트 공허 포격기가 대놓고 설쳤다. 테란은 전진 병영을 한 뒤 상대의 미네랄 밑에서 벙커링을 하거나 치즈러쉬를 했다. 토료선이 발견된 것도 이 맵이였다. 물론 저그는 그런 거 없었다하지만 리즈 시절 바퀴가 있을 적엔 아무것도 두렵지 않았다

날빌이 실패해서 초반에 끝내지 못하면 장기전이 많이 벌어졌으며, 버전 업이 진행되면서 몇 번의 지형 수정과 전체 유저들의 날빌 방어력 상승으로 인해서 의도한 대로 장기전이 많이 나온다. 하지만 빙빙 돌아서 가야 하는 지상 러시 거리와 3개나 되는 젤 나가 감시탑 때문에 방어하는 측이 유리해서, 공격을 가길 꺼린다. 결국 날빌을 사랑하는 사람들을 제외한 대부분의 사람들은 종족을 막론하고 이 맵을 싫어한다.

다만 이 날빌이 실패하면 100% 저그맵이 돼버렸다. 공대지가 되는 뮤탈리스크가 프로토스와 테란을 기동력에서 압살하며, 긴 러쉬 거리가 저그의 손을 들어줬다. 다만 저그가 이 날빌을 구조적으로 견딜 수가 없었으므로 주 사용자여야 할 저그에게도 버림받는 슬픈 맵이었다. 패치 후엔 그야말로 저그맵으로 종행무진 활약. 중앙 통로 없는 고철 처리장같은 느낌이다.

3. 기타[편집]

클베 시절 맵 인기투표때 꼴찌를 차지한 적이 있다.

가스 옆에 붕 떠있는 언덕에서 적 본진으로 핵을 쏘는 게 가능하다.[1]

1.1패치에서 앞마당으로 들어가는 입구 두개 중 하나가 파괴 가능한 바위로 막혔다.

2010년 10월 7일 레더맵에서 퇴출되었다.

맵 구조가 레이드 어썰트와 비슷하다.


[1] 이 전략은 GSL 최초의 경기인 TG삼보-인텔 스타크래프트II 오픈시즌1 64강 A조 1경기 2세트에서도 대놓고 나왔으나, 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