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예보

최근 수정 시각:

사라예보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 상위 항목 :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도시, 수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Sarajevo_City_Panorama.jpg
파일:external/lawschools.elsa.org/slika12.jpg
파일:external/www.m1key.me/sarajevo_01.jp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View_on_Novi_Grad,_Sarajevo.jpg

파일:external/www.icoreglobal.com/Sarajevo.jpg
사진에 보이는 하얀 것들은 전부 묘비이다.

1. 개요
1.1. 기타
2. 동사라예보

1. 개요[편집]

Сарајево / Sarajevo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00px-Coat_of_arms_of_Sarajevo.svg.png

제코의 동네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수도이자,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연방[1]의 수도. 면적은 141.5㎢, 인구는 2013년 기준 369,534명으로 굉장히 적은 편이다. 인근 도시권을 포함하면 688,354명. 민족조성은 2002년 기준으로 보스니아인 79.8%, 세르비아인 11.2%, 크로아티아인 6.7%, 기타 2.5%이다. 내전 이전에는 최대 민족인 보스니아인의 비중이 절반이 안 될 정도로 민족조성이 다양한 곳이었다. '사라예보'라는 이름의 유래는 터키어로 '보스니아의 궁전'을 가리키는 단어인 '사라이보스나(Saraybosna)'가 세르보크로아트어로 슬라브화된 것이다. 오스만 제국 시절 시작된 사라예보의 역사의 방증이라고 볼 수 있다. 현대 터키어로도 사라예보는 사라이보스나라고 불린다.

제1차 세계대전을 일으킨 사라예보 사건으로 영원히 역사에 남을 도시로, 1984 사라예보 동계올림픽의 개최지인데 이때는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가 아니라 유고슬라비아의 도시 자격으로 치렀다.

한국에는 1973년 세계 탁구 선수권 대회를 통해 널리 알려진 도시다.

사라예보는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의 수도임에도 참 소박하고, 인구밀도가 낮다. 무슬림 지구를 한번 돌아보면 터키의 중소도시 같은 기분이 들 것이다. 몇몇 관광식당을 제외하면 물가도 상당히 저렴하고, 아직도 건물에 총탄자국이 남아있는 곳을 보는 게 어렵지 않다.

보스니아 내전 당시 세르비아계, 크로아티아계, 이쪽 주민들이 너나할 것 없이 총을 들고 싸우면서 엄청난 난민이 발생하여, 1991년 52만에 달했던 인구가 포위전 이후 30만명으로 급감한 뒤 2012년 현재까지 제대로 회복이 안 되고 있다. 1,425일간 포위를 당해 현대사에서 가장 오래 포위당한 도시로 기록되었다. 그 참혹했다던 레닌그라드 포위전보다도 훨씬 오래 갔다. 이 때 사라예보의 여성들은 제노사이드에 더하여 심지어 계획적이고 조직적인 강간 피해까지 입는 비극을 겪었으며, 이 사건은 《그르바비차》라는 제목의 영화로도 만들어졌다.

거기다가 저격수 거리라는 후에 이름까지 붙여진 곳에서는 저격수들이 높은 건물에서 어린아이까지 가리지 않고 쏴 죽였다. 아무튼 거짓말 안 보태고 어젯밤만 해도 함께 파티를 하며 친하게 지냈던 옆집 아저씨와 서로 총부리를 겨누고, 옆집 아저씨네 어린 아들은 쏴 죽이고 어린 딸은 강간하는 끔찍한 비극이 비일비재했다. 이 일을 겪은 후로 지역 사회는 완전히 붕괴되었고, 사회적 갈등이 치유되지 않은 채 그 여파가 현재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보스니아 내전 항목도 같이 참고.

스페인 바르셀로나, 이집트 카이로 등과 자매결연을 맺고 있다.

내전 이후에는 발전을 하고 있고 동시에 술을 팔지 않는 가게가 늘어나고 있고, 내전 이후에 히잡을 쓰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1.1. 기타[편집]

커맨드 앤 컨커 시리즈에서는 대대로 Nod 세력의 중심 성지처럼 여겨지는 지역으로 묘사된다. 타이베리안 던부터 타이베리움 워까지 Nod 미션에서 사라예보는 항상 단골로 등장. 이는 수장인 케인이 이곳에 특별한 애정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메달 오브 아너: 워파이터에서 "오랜 친구들" 미션의 배경으로 등장. 전쟁 끝난지가 몇년인데 무기상이 아지트를 차려놓고 곳곳에 용병들을 깔아 놓는 것도 모자라 침입자 방지용 IED까지 깔아 놓는 개발살난 유령도시로 나온다(...).

요네자와 호노부의 소설 안녕 요정의 등장인물인 마야의 고향이 바로 이곳. 이 소설은 유고 내전이 진행 중인 1992년, 주인공 모리야가 1년 전인 1991년 유고 내전 발발 직전에 일본에 온 소녀 마야와 있었던 일을 회상하면서 그녀의 고향을 추리하는 내용이다. 마야는 일본에 온 지 2달이 지난 때 쯤 내전이 시작된 고국으로 돌아가곤 소식이 끊기는데, 모리야는 추리 끝에 마야의 고국이 유고슬라비아 6개 공화국 중 보스니아라는 결론에 도달하자 매우 불안해한다.

2. 동사라예보[편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Grb_IS.png
사라예보의 동부 외곽지역인 동사라예보(Istočno Sarajevo)는 스르프스카 공화국[2]에 속해 있다. 한동안 스릅스코사라예보(Srpsko Sarajevo, 세르비아인의 사라예보)로 불렸지만, 위헌 판결을 받고 지금 이름으로 바뀌었다. 사라예보에서 세르비아로 버스로 넘어가려면 동사라예보까지 가야 하는데, 사라예보 교통체계와 따로 굴러가기 때문에 전차로 마지막 정거장까지 가서 국경처럼 생긴 검문소를 걸어서 넘은 다음에 "Welcome to the Republic of Srpska"라고 쓰여진 팻말을 지나 동사라예보 터미널로 가야 한다. 국경을 넘자마자 세르비아 특유의 키릴문자로 쓰여진 간판들이 눈에 띄게 늘어나는 모습도 볼 수 있으며, 이곳은 내전 당시 격전지였기 때문에 총알 자국 없는 건물 찾기가 힘들다.

면적은 1,450 km2로 훨씬 넓지만 인구는 76,569명에 불과하다.

[1]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를 이루는 두 구성체 중 하나로, 보스니아인(무슬림)+크로아티아계로 구성된다. 다른 하나는 '스르프스카 공화국'(세르비아계)[2]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를 이루는 세르비아계 구성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