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 다운

최근 수정 시각:

1. 원래 의미2. TCG 용어

1. 원래 의미[편집]

Beat Down. '두들겨 패다'는 뜻의 영어 속어로, 흔히 알고 있는 양아치조직폭력배들이 무력을 사용해 일반인들을 갈취하는 등의 상황에서 쓰인다.

2. TCG 용어[편집]

직접 싸우는 개체(MTG의 생물이나 유희왕의 몬스터 등) 위주로 싸우는 공격적인 덱을 의미한다. 이런 용례로 사용된 시초는 매직 더 개더링의 팬덤.

2.1. 매직 더 개더링에서[편집]

그냥 비트덱이라고도 한다. 대체로 효율좋고 적당한 비용에 강력한 생물들을 많이 사용한다.

한 때 'Beatdown'이라는 이름으로 된 컴플릿 박스도 팔았었는데, 구성물에 어남 지니, 셍기르가의 흡혈귀, 구형번개, 타락천사 등의 생물카드가 들어있었고 벼락 같은 당시로썬 제한된 주문 카드들도 있었다. 어남 지니, 셍기르가의 흡혈귀 같은 경우는 완전히 새로운 일러스트로 들어가기도 했다. 덱케이스, 박스 아트, 동봉된 소형 포스터가 이들로 장식되어 있었고, 생물에 대한 간략한 설명을 실은 소책자도 추가하는 등 내용 구성이 상당히 풍성했다.

하지만 이름 그대로다 보니 Force of Nature, Clockwork Beast와 같은 오래 전에 존재했던 덩치가 크고 제한점이 많은 생물들도 들어있는것도 특징. 애초에 수집용 아이템에 가까운 카드 박스다 보니 현재도 이 박스를 구하는건 그렇게 어렵지 않다.

2.2. 유희왕의 용어[편집]

최대한 화력이 강하고 효과 내성이 좋은 몬스터가 잘 어울린다. 여기에 특수소환까지 쉬우면 금상첨화.

다만 몬스터에 의한 전투를 중시하는 덱의 특성상 몬스터의 공격을 막아버리는 카드에는 취약하다. 물론 몬스터를 찍어내버리는 카드에도 약하다. 따라서 몬스터를 적의 함정, 마법카드로부터 지켜줄만한 카드로 보조를 해주거나 마법, 함정의 효과를 씹어버리는 몬스터가 필요하다.

상대방의 마법,함정 카드를 봉인할 수 있는 왕궁 시리즈나 인조인간 -사이코 쇼커-, 호루스의 흑염룡Lv8과 궁합이 좋다. 그 외 몬스터의 파괴 등을 막아주는 스타더스트 드래곤, 마테리얼 드래곤도 괜찮다.

변칙적인 방식으로는 메타비트가 있는데, 상대의 몬스터 전개를 틀어막고 천천히 비트해 가는 방식이다. 자세한 내용은 문서 참조.

작중에서는 주로 주인공보다는 오히려 라이벌 캐릭터들이 이 전법을 주력으로 쓴다. 카이바 세토, 만죠메 쥰, 잭 아틀라스 등. 이를 반영하듯이, 역대 라이벌의 에이스 카드들은 대부분 공격력 3000이란 공통점이 있다.

  • 사장님 : 에이스부터가 처음부터 최강의 공격력을 지녔으며 화력 인플레를 막아주는 푸른 눈의 백룡.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이 필요한가? 드래곤족 특유의 압도적인 화력을 잘 보여준다.

  • 썬더 : 가지고 있는 카드 덱의 컨셉이 2가지인데[1], 암드 드래곤 LV 10, VWXYZ-드래곤 캐터펄트 캐논의 공격력이 둘 다 3000이다. 하지만 독특하게도 그 외에는 방해꾼 같은 카드들이 들어있는 꽤나 변칙적인 잡덱 중의 잡덱 비트 다운 계통.

  • 카이저 : 공격력 덕후. 유희왕 사상 가장 원턴킬의 이미지가 강한 캐릭터로, 초고화력 사이버 드래곤 계열 몬스터를 뽑아내 어마어마하게 공격력을 올리는 전법이 주로 등장한다. 매번 사이버 트윈 드래곤이나 사이버 엔드 드래곤 꺼내놓고 파워 본드리미터 해제 먹이는 건 기본이다. 특히 사이버 엔드 드래곤으로 보여주었던 공격력 36900의 전설유희왕 ZEXAL 이전까지 깨부순 자가 없었으며,[2] 실전에서도 끔찍한 공격력으로 악명높은 키메라테크 오버 드래곤으로 보여주었던 궈렌다!!는 이미 전설은 아니고 레전드급.

  • [3] : 캐릭터의 컨셉과 테마부터가 절대권력강제앱솔루트 파워 포스. 몬스터들의 효과 자체가 철저한 공격성과 압도적인 전투력에 특화되어 있다. 아예 자기 입으로 대놓고 힘으로 밀어붙이는 전략을 고수하겠다고 선언한 적도 있을 정도. 심지어 적측 리더한테조차 맨날 공격력에 집착한다.는 소리를 들었다. 단, 스카레드를 얻은 이후로부터 기본적으로는 파워 중시지만 변칙적인 플레이를 섞어넣는 식으로 변화되었다.

  • 넘버즈 헌터 : 갤럭시아이즈 포톤 드래곤부터 시작해서 카이토가 사용하는 카드들은 대체로 공격력 2000을 넘기는 카드가 많다. 하지만 문제는 전부 포톤 드래곤 소환의 제물 용도다(…)

  • 머플러 : DD덱 특유의 각종 마함과 몬스터의 효과를 이용한 집짓기로 승기를 잡고 3000짜리 에이스로 막타를 치거나 기타 고타점 몬스터들로 피니시를 낸다.

  • 대섬광방어 : 서로 다른 3000짜리 에이스를 다섯 마리나 사용하며 상대의 몬스터 전개를 틀어막고 마함/하급 몬스터를 전개, 에이스로 필드를 클린해 때리는 일명 메타 비트를 쓴다. 역대 라이벌들 중 사장님, 카이저, 킹 다음으로 고타비트가 감명깊은 라이벌.


왜 죄다 별명으로 불리고 있는가

반대로 친구 기믹의 원조인 범골은 왠지 단순무식한 이미지 때문인지 이 전법에 의존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오히려 몬스터들 하나하나의 기발한 효과를 이용한 도박계열의 전법에 가깝다.

이 친구 기믹을 이어받은 암흑사도보옥수들의 개별적인 효과로 전개를 이끌어 승부를 보고 까마귀 역시 블랙 페더의 다양한 더럽고 치사한 사기 효과들을 이용해 다양한 전법을 구사했다.

반대로 의 전술은 공격력도 적당히 높지만 보다 다채롭게 다양한 효과를 활용하고 마함으로 보조하는 것이 주력.[4] 그래서인지 주인공들의 에이스 카드들은 공격력 2500이란 공통점이 있다.

예외적으로 어떤 케이스에도 속하지 않는 캐릭터로는 샤크가 있는데, 기본 공격력이 가장 높은게 2800이고, 그 외에는 2100, 1900 정도지만 절정급의 듀얼 택틱스와 카드 조합을 통해 라이프를 미친듯이 깎음과 동시에 적이 반격할 틈조차 주지 않으며 다른 방식으로 듀얼을 압도하는 방식이다.

[1] 1~2번만 쓴 단발성 덱의 경우는 제외.[2] ZEXAL 98화에서 DZW를 장착한 유토피아 레이 V의 공격력이 83200까지 올라가면서 깨졌다. 다만 이쪽은 이 항목에서 설명하는 공격력 덕질(…)과는 조금 다른 경우인데, 적의 카운터에 의해 발생한 루프의 결과였기 때문. 게다가 유토피아 레이 V가 한 번만 더 공격했다면 턴 엔드시 필드 마법의 효과에 의해 자멸할 상황이었다.[3] 후일담 기준으로 세계 듀얼 킹 자리를 먹었으니…[4] 특히 가재는 하급 몬스터를 연계해 빠르게 전개하여 잇는 게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