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음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창법의 종류에 대한 내용은 비성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 Nasal consonant

로 기식이 일정 부분 나뉘어서 나는 소리. 콧소리라고도 하며, 기류의 흐름이 가장 강한 발음이다.

한국어에서는 ㄴ([n]~[ȵ]), ㅁ([m]), 받침의 ㅇ([ŋ])이 속하며, 일본어의 [ɴ], 인도 쪽 언어의 [ɳ], 서양 언어의 변이음으로 나타나는 [ɱ], 로망스어군에서 볼 수 있는 [ã], [ɑ̃], [e̴], [ɛ̃], [œ̃], [ĩ], [õ], [ɔ̃], [ũ] 등[1][2]이 이쪽 계열이다. 이 소리들은 코를 막고 소리를 내기 곤란한 소리들이다. 코가 막힌 상태에서 비음을 제대로 발음할 수 없을 때 흔히 '코가 맹맹하다'라고 표현하는데, 예를 들어 '맹맹함'이라는 단어는 코를 막고 발음하면 정말로 맹맹한 소리가 난다.(...) 참고로 자음의 경우 이 상태에서 코맹맹이를 피하게끔 발음하면 유성 파열음이 자동적으로 튀어나온다. [n]→[d], [m]→[b], [ŋ]→[g] ]

원래는 유성음만 정의되어 있었으나, 근래 들어서는 무성음 비음도 발견되었다.

한국어의 ㅁ은 어디서든 m이다. 단, 한국어의 초성 비음은 비음성이 약해져서 외국인들에게는 초성 ㅁ이 b로, 초성 ㄴ이 d로 들리는 일이 잦다고 한다. 이 현상은 영어 화자, 일본어 화자, 중국어 화자 등을 가리지 않고 나타난다고 하는데, 그만큼 한국어가 특이하게도 유성 자음과는 거리가 멀다는 뜻이기도 하다. 이는 반대로 말하면 한국인들이 외국어를 배울 때에는 비음은 의식적으로 강하게 발음해야 현지인들이 제대로 알아듣는다는 뜻이다. 이 때 초성의 ㅁ, ㄴ을 [m͊], [n͊][3]와 같이 표기하기도 한다.

현재 나무위키에는 자음에 대한 문서들이 조음 방법에 따른 분류가 아닌 조음 위치에 따른 분류로 만들어져있기 때문에 자세한 설명은 해당 문서들로 연결하는 것으로 대신한다.

[1] 이를 비모음이라고 한다. 모음에서 코로 기식을 나눠 발현하는 발음으로, 한글로는 표기할 수 없어 ㅇ 받침을 붙일 수밖에 없다.[2] 현대 표준 프랑스어의 비모음은 발음기호 표기와 실제 발음의 괴리감이 매우 큰 편이다. [ɛ̃], [œ̃]은 실제로 들어보면 둘 다 처처럼 들리며, 반대로 [ɑ̃]은 처럼 들린다.[3] ~ 가운데에 /를 표시한 기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