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키오사우루스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FMNH_Brachiosaurus.jpg

브라키오사우루스

Brachiosaurus altithorax Riggs, 1903

분류

동물계

척삭동물문(Chordata)

석형강(Sauropsida)

용반목(Saurischia)

아목

†용각아목(Sauropodomorpha)

브라키오사우루스과(Brachiosauridae)

브라키오사우루스속(Brachiosaurus)

B. altithorax(모식종)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Brachiosaurus_DB.jpg
복원도

파일:external/www.csotonyi.com/Brachiosaurus_Csotonyi.jpg
강가에 있는 브라키오사우루스

파일:external/fc07.deviantart.net/brachiosaurus_altithorax_by_scotthartman-d6338zk.jpg
골격도

1. 개요2. 특징3. 각종 대중 매체에서의 브라키오사우루스
3.1. 이 공룡을 모티브로 한 캐릭터
4. 기타

1. 개요[편집]

중생대 쥐라기 후기 북아메리카에서 살았던 용각류 공룡의 한 속. 속명의 뜻은 팔 도마뱀으로 앞다리가 뒷다리보다 길어서 붙여진 학명이다.

2. 특징[편집]

이 공룡의 가장 큰 특징은 매우 높은 앞발과 높게 뻗은 목이다. 이 신체적 조건으로 오늘날의 기린처럼 매우 높은 곳에 나있는 식물을 따먹는데 유리했을 것이다. 브라키오사우루스와 그 근연들의 예전 복원도를 보면 머리를 하늘을 향해 꼿꼿이 세우고 있고 콧구멍이 머리 꼭대기에 있는 것으로 그려졌는데 콧구멍의 경우 디플로도쿠스의 콧구멍처럼 눈 사이에 있을 뿐 머리 꼭대기에 있지는 않고 머리 자세의 경우 심장에서 뇌까지 혈액이 전달되다가 역류 등의 여러 문제점 지적으로 인해 완전한 수직이 아닌 좀 더 낮은 위치로 교정되었다. 헌데 그것도 너무 높다며 목을 거의 수평으로 맞춘 복원들도 나오고 해서 어느 쪽이 맞는지에 대해서는 아직도 합의가 잘 안 되어 있다.

파일:external/www.pageresource.com/dinosaurs-brachiosaurus-zdenek-burian_1686475.jpg
즈데넥 부리안(Zdenek Burian)의 복원도

몸길이 약 26m, 몸높이 약 13m, 그리고 몸무게는 50~55t로 추정된다. 사실 몸무게에 대해 이견이 있긴 한데, 2014년에 시행된 연구에서는 무게가 34톤이라는 결과가 나왔고, 그 이전에 시행된 연구에서는 그 이하의 결과가 나오기도 했으며, 한때 브라키오사우루스와 같은 속으로 분류되었던 기라파티탄도 평균 30톤 정도로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다만 현재 발견된 비교적 온전한 브라키오사우루스와 기라파티탄 표본이 대부분 아성체라 몸무게를 측정하는 데 쓰였던 표본도 아성체였으며, 성체의 몸무게는 공식적으로 측정된 적은 없다. 일단 부분적인 화석으로 미루어보아 성체 브라키오사우루스/기라파티탄은 해당 표본보다 몸길이가 약 13% 정도 길었기 때문에[1] 몸무게도 훨씬 무거웠을 것으로 추정된다. 성체 브라키오사우루스는 대략 50~55톤 정도라고 보는 것이 맞을 듯. 아무튼 이렇게 거대한 몸무게 때문에 1980년대 이전에는 위에 나온 즈데넥 부리안의 복원도처럼 ''무거운 체중을 근력만으로 지탱할 수 없어 물속에서 수초를 뜯어먹고 살았을 것이다" 라고 추정했었다. 긴 목도 물속에 살면서 호흡을 위해 머리만 물밖으로 내놓기 위해 진화한 것으로 생각했었다.

브라키오사우루스의 화석이 최초로 발견된 곳은 1900년 미국 콜로라도주의 그랜드 리버 계곡이었다. 그러나 이 화석은 불완전한 몇 가지 골격이나 뼛조각에 지나지 않았고 완전한 골격은 제1차 세계대전 당시 동아프리카 탄자니아에서 독일 과학자들에 의해 발견되면서부터였으나, 사실 탄자니아에서 발견된 종류는 기라파티탄이라는 별개의 종이다.[2] 사실 대중에게 알려진 브라키오사우루스의 모습은 기라파티탄의 모습이다. 실제 브라키오사우루스의 모습은 코뼈의 높이가 기라파티탄보다 낮았을 것이다. 1950년대 후반기 유럽 포르투갈에서도 이 공룡의 화석이 발견되었지만 2003년 루소티탄이라는 별개의 속으로 재동정되었고, 북아프리카 알제리의 사하라 사막에서도 브라키오사우루스의 화석으로 추정되는 용각류 공룡의 화석 잔해가 발견되었지만 아마 브라키오사우루스가 아닌 다른 용각류 공룡의 화석일 것이다.

3. 각종 대중 매체에서의 브라키오사우루스[편집]

용각류의 대명사답게 대중매체에서도 많이 등장하였는데, 덩치가 크다는 점을 살려 티라노를 뛰어넘는 공룡계의 최종병기나 거대 전함으로 나오거나, 초식 공룡이라는 이미지를 살려 포근한 엄마 공룡이라는 이미지로 많이 나온다.

  • 쥬라기 공원 시리즈에서도 등장. 작중 행적은 쥬라기 공원(영화)/등장 공룡 참조. 영화판에서 보여준 두 뒷다리로 서는 장면은 사실 잘못된 장면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한다. 용각류 중에서 뒷다리로 서는 모습으로 복원된 것은 바로사우루스이며, 그나마도 널리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공룡은 두 다리로 달리는 동물에서 진화했기 때문에 용각류를 대다수의 공룡은 뒷다리가 앞다리보다 강하며 엉덩이 정도에 무게중심이 있다. 따라서 대다수의 용각류는, 그 신체가 거대하다는 점이 문제일 뿐 뒷다리로 일어서는 자세를 가정해도 균형을 맞추기가 어렵지 않다. 그러나 브라키오사우루스는 앞다리가 더 길고 거대하며 앞다리에 가까운 곳에 무게중심이 있다. 이 때문에 브라키오사우루스는 짧고 약한 뒷다리로 일어서기도 힘들고, 뒷다리로 설 경우 무게중심이 뒤로 넘어가서 넘어질 가능성도 있다. 또한 브라키오사우루스는 어깨가 높고 목이 위쪽으로 높이 솟는 방향으로 나 있어서 뒷다리로 서지 않아도 충분히 높은 곳의 먹이를 섭취할 수 있었으므로 뒷다리로 서는 일은 없었을 것이다. 1편에서는 큰 소로 묘사되었지만 3편에서는 보다 쭈글쭈글해지고 붉은 머리를 가진 괴물로 탈바꿈하였다. 4편인 쥬라기 월드에서는 유출본에 모습을 드러내는 등 출연 가능성이 높았으나 아파토사우루스가 대신 출연했다.


파일:external/vignette1.wikia.nocookie.net/WWDBook_Brachiosaurus.jpg

  • 다큐멘터리에서는 공룡대탐험 2부의 디플로도쿠스편에서 잠깐 등장하였다.

  • 그래플러 바키 시리즈의 피클은 이 어마무시한 괴물과 싸워 이긴 적이 있다. 애초에 중생대에 원시인이 존재한다는 것 자체가 넌센스이긴 하지만.

3.1. 이 공룡을 모티브로 한 캐릭터[편집]

4. 기타[편집]

파일:external/cdn.sci-news.com/image_2444e-Qijianglong-guokr.jpg

  •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브라키오사우루스가 언급될 때 종종 이 이미지가 나오곤 하는데 이 공룡은 치장롱(Qijianglong)이라는 중국에서 화석이 발견된 아예 다른 공룡이다. 이후에도 보게 된다면 헷갈리지 않도록 하자.[4]


[1] 대략 26미터로 추정된다.[2] 두 종은 실제로 가까운 관계이기도 하고 실제로 동종이냐 아니냐에 대한 논란도 많았지만 별개의 종으로 확정되었다.[3] 그런데 정작 아들인 둘리는 육식 공룡인 케라토사우루스라는 게 함정. 원작자 김수정 씨의 말에 따르면 둘리 엄마가 등장할 회차에 포근한 엄마 이미지를 가진 공룡을 찾고 있던 차에 마침 브라키오사우루스가 적합하다고 여겼는데 그만 둘리를 이미 케라토사우루스로 그렸다는 걸 잊어버렸다고 한다. 그래서 모자 간에 종이 달라져버렸고 현재까지 둘리 아빠는 등장하지 못하게 되었다. 김수정 씨 본인도 둘리 아빠는 모른다고 하며 그저 출생의 비밀로 덮어두고 있다.[4] 사실 치장롱 자체가 거의 최근인 2015년에 보고된 신종이라서 아는 사람이 거의 없는 편. 국내 커뮤니티에선 지금껏 단 한 번도 언급된 적이 없을 정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