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광장

최근 수정 시각:

1. 개요2. 명칭의 유래3. 주변의 명소4. 관광시 주의사항5. 기타

유네스코 세계유산

파일:attachment/unesco-worldheritage.png

이름

한글

[1]

영어

[2]

프랑스어

[3]

국가·위치

러시아 모스크바

등재유형

문화유산

등재연도

1990년

등재기준

(i)[4], (ii)[5], (iv)[6], (vi)[7]

지정번호

545


파일:external/2pat.files.wordpress.com/red-square.jpg

1. 개요[편집]

러시아어로는 Красная площадь(끄라스나야 쁠로싳). 모스크바의 중심부에 있으며[8] 크렘린성 바실리 성당, 백화점, 국립역사박물관에 둘러싸인 직사각형의 광장이다. 주로 통하는 입구는 바실리 성당 맞은편인 부활의 문 쪽(마네쥐 광장, 지하철역 쪽)이지만 일단 광장이기 때문에 진입로는 여러 곳이 있으며 특별히 행사가 있거나 하지 않으면 검문 같은 것도 없이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다. 옛 소련과 현 러시아를 대표하는 관광 명소. 모스크바에 가면 꼭 들러보자.

위 사진에서 맨 가까이에 있는 건물이 크렘린이라고 오해하는 사람이 간혹 있지만, 저것은 성 바실리 성당 이다. 가장 높은 건물 왼쪽의 구형 지붕에 소련 국기가 꽃힌곳이 크렘린 궁으로, 러시아 대통령 집무실과 중세시대부터 내려온 황실 성당, 박물관들이 위치한다. 물론 지금은 러시아 백청적 삼색기가 꽂혀 있다.

2. 명칭의 유래[편집]

중세 러시아어에 '끄라스나야'라는 단어는 붉다는 뜻 외에도 아름답다는 뜻을 지니고 있었다. 때문에 본래의 의미는 아름다운 광장이었지만, 시간이 흐름에 따라 '붉은'이라는 이름만 남게 되어 붉은 광장(Red Square)이라는 명칭이 널리 퍼졌다.[9]

3. 주변의 명소[편집]

소련-러시아라는 나라의 한국에서의 이미지 때문에 음산한 분위기라고 생각되기 쉬우나, 실제로 가보면 에버랜드나 디즈니랜드 같은 테마파크에 온 느낌이 들 정도로 경관이 예쁘다. 뉴스에 자주 등장하는 붉은 광장에서 열리는 군대 퍼레이드가 본래 이미지를 오히려 망치고 있다고 생각될 정도.

앞에서 설명했다시피 광장의 색깔이 붉지도 않으며[10] 광장은 공산혁명 이전부터 있었으므로 상징색이 붉은색공산주의와도 아무런 상관이 없다. 국립박물관이 붉은색이긴 하다. 하지만 크렘린의 벽 옆에 있는 레닌 영묘에는 방부 처리가 된 소련의 국부 블라디미르 레닌의 박제된 유해가 안치되어 있으며, 그 바로 뒷편 크렘린 성벽 아래에는 공산당의 핵심 인물들과 적백내전, 독소전쟁에서 활약한 장군들이 묻힌 크렘린 벽 묘지가 있다. 현재 붉은 광장은 대조국전쟁[11] 승전 기념 군사 퍼레이드가 열리는 등 지금도 많은 행사가 개최되고 있다[12].

2007년부터 매년 붉은 광장에서 국제 군악대 축제가 열린다. 정식 행사 명칭은 붉은 광장 옆에 있는 탑의 이름을 딴 '스파스카야 탑 축제(Spasskaya tower). 러시아군 군악대 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 군악대가 참석해서 공연을 펼친다. 이 중에는 독일연방군 군악대도 참석하기 때문에 위에도 언급했듯이 승리의 날 행사장이 이곳임을 생각하면 기분이 묘할 수 있다. 2010년 축제 당시 독일군 군악대의 공연 모습

이곳만 제대로 둘러보려고 해도 하루 날 잡고 봐야 할 정도로 볼거리가 많다. 입구의 부활의 문[13], 그리고 들어가면 왼쪽에는 카잔 성당, 정면에 그 유명한 성 바실리 성당이 이곳에 세워져 있으며 그 앞에는 연단이 있다. 이 연단은 차르의 칙령을 반포할 때 사용됐으며 죄인을 참수하거나 대주교의 축복 의식에서도 사용되었다. 그 맞은 편에는 국립역사박물관이 세워져 있다.[14] 박물관은 본래 모스크바 국립대학교의 건물이었으며, 외형이 상당히 멋지다. 크렘린 쪽에는 레닌이 100년 전 살아있던 시절 모습 그대로 엠버밍되어 누워있는 레닌의 묘가 있으며 그 맞은편에는 모스크바의 대표 백화점 [15]이 자리잡고 있다. 이곳들을 다 둘러보는 데만도 상당한 시간이 걸리는데 바로 옆에 있는 크렘린이나 알렉산드롭스키 광장, 트베르스카야 거리까지 둘러본다면 하루가 후딱 지나간다. 낮에 오는 경우가 많지만 야경도 볼만하다.

4. 관광시 주의사항[편집]

2000년대에 비해 2010년대에는 많이 줄어들긴 했지만 워낙 관광명소이고 외국인들이 많다 보니 관광객들의 푼돈을 노리는 경찰들의 불심검문이 있을 수 있다.[16] 러시아에서 까다로운 입국법을 악용해, 입국할때 1달러씩 여권에 끼워놓으면 정상속도로 해준다는 말이있을 정도 체류도장이 찍혀있지 않다는 이유로 터무니없는 벌금을 뜯어가거나 유학생으로 비자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왜 노동비자증이 붙어있지 않냐는 얼토당토 않는 이유로 삥을 뜯기도 한다. 러시아어를 모르는 외국인의 경우 이들의 손쉬운 먹잇감이 될 수 밖에 없다.

대처방법은 한국말이라도 큰소리로 항의해서 주위 사람들의 시선을 끌 것과, 이들이 경찰차에 태우려 할 때 완강하게 저항할 것, 그리고 러시아어를 조금이라도 할 줄 안다면 이들의 이름과 직급을 물어보고 신분증을 먼저 보여달라고 해서 역으로 이들을 의심하는 테크닉이 있다. 아니면 역으로 영어나 러시아어를 못 하는 척을 하면 귀찮아서 그냥 갈 수도 있다. 하지만 이러면 처음에 운전면허증이나 신분증을 보여달라고 할 때부터 곧바로 주지 말고 알아듣지 못하는 척을 하다가 주자. 피해를 당할 경우 이들의 이름을 알아두었다가 모스크바 경시청 홈페이지에 민원을 제기해 역으로 이들을 콩밥먹인 용자도 존재한다고 한다. 러시아에서는 당신이 경찰을 신원조회합니다 경찰이 다가온다 싶으면 먼저 경찰에게 다가가 길을 물어보는 비교적 평화적인 방법도 존재. 길 물어보는 사람에게 '나는 당신이 의심스러우니 신분증을 내놓으라'고까지는 말하지 못하는 듯.

아예 가짜 경찰인 경우도 있다. 이건 유럽 다른 나라에서도 존재하는 관광객 대상 사기.

또한, 인형 탈을 쓰고 사진을 함께 찍자고 한 후 관광객에게 말도 안 되는 금액을 요구하는 등의 사기범 유형도 있으니 조심하자. 애초에 관광지에서 이유 없는 친절을 베풀며 다가오는 사람들은 무조건 경계 대상이 되어야 할 것이다.

5. 기타[편집]

붉은 광장 입구에 위치한 오호트니 랴트 역의 지하 쇼핑센터에서는 감자요리, 쁠롭 등 쩨레목 등 각종 먹을거리를 많이 파는데, 2018년 기준 1인당 5000원에서 8000원이면 맛있는 러시아 요리와 레바논 요리 등을 배불리 맛볼 수 있다. 굼 백화점의 50루블 아이스크림도 인기있다.

붉은광장 외부의 공원 등지에는 사진을 유도한 뒤 돈을 뜯어내는 사기꾼들이 꽤 많다. 심지어 반 강제로 사진을 찍게 한 뒤에 별의 별 이상한 이유로 돈을 뜯어내는 사람들도 있으며 돈을 주지 않을시 물리적인 협박을 하는 막장스러운 경우도 존재한다. 사실 유럽 웬만한 관광지에 다 있는 사기 유형인데 무시하고 지나가는 게 최선이다.

여담이지만 서울대학교[17], 한국외국어대학교 서울캠퍼스, 카이스트, 한신대학교 오산캠퍼스, 홍익대학교 세종캠퍼스, 목원대학교에도 각각 동명의 광장이 있다. 광장이라고 부르기엔 굉장히 부끄러운 크기지만.

게임메트로 라스트 라이트에서 핵전쟁 후 페허가 된 붉은광장을 볼 수 있다.

과거 소비에트 리그 시절 스파르타크 모스크바가 몇번 붉은광장에서 축구경기를 한적이 있다.

세상 어디가 안그렇겠냐만 낮엔 중국인 관광객이 매우 많다. 여기가 중국인가 착각을 하게 만들 정도.

근처에서 화장실을 찾을 시 굼백화점의 화장실을 이용하거나 붉은 광장 오른편 출입구에 위치한 지하 화장실을 이용하자.

[1] 모스크바의 크렘린 궁전과 붉은 광장[2] Kremlin and Red Square[3] Le Kremlin et la place Rouge, Moscou[4] 인간의 창의성으로 빚어진 걸작을 대표할 것[5] 오랜 세월에 걸쳐 또는 세계의 일정 문화권 내에서 건축이나 기술 발전, 기념물 제작, 도시 계획이나 조경 디자인에 있어 인간 가치의 중요한 교환을 반영[6] 인류 역사에 있어 중요 단계를 예증하는 건물, 건축이나 기술의 총체, 경관 유형의 대표적 사례일 것[7] 사건이나 실존하는 전통, 사상이나 신조, 보편적 중요성이 탁월한 예술 및 문학작품과 직접 또는 가시적으로 연관될 것[8] 모스크바의 지도를 보면 붉은 광장 일대를 중심으로 해서 거미줄처럼 방사형으로 도시가 퍼져나가는 게 한눈에 보인다.[9] 현대 러시아어로 아름다운 광장이라고 하려면 Красивая площадь '끄라씨바야 쁠로샤지'가 된다. Прекрасная площадь 역시 아름다운 광장이라는 뜻인데, 여기서는 красная를 확인할 수 있다.[10] 붉은색을 굳이 찾자면 크렘린 성벽 등 붉은 계통의 색상이 없지는 않으나, 광장의 전체적 색상은 그렇지 않다.[11] Великая Oтечественная Bойна(볠리까야 아쪠쳬스트볜나야 바이나) 러시아에서 독소전쟁을 부르는 명칭.[12] 이 퍼레이드는 참전 용사만이 참관할 수 있고 일반인은 TV 중계를 통해서만 볼 수 있다. 리허설은 직접 관람 가능.[13] 여기서 어깨 뒤로 동전을 던지는 풍습이 있으며 분장하고 사진 찍어주는 장사꾼이 많다.[14] 국립역사박물관 앞에는 게오르기 주코프 원수의 동상이 있고 옆으로 가면 무명용사의 묘가 있으며 여기서 위병 교대가 이루어지는데 꽤 볼만하다.[15] Государственный Универсальный Магазин의 약자. 직역하면 국립 백화점. 사실은 민영화되어 국영이 아니지만 굼이라는 이름을 계속 쓰고 있다.[16] 이해하기 힘든 일이지만, 소련 붕괴 이후 이 동네는 경찰들의 부패가 그야말로 극에 달해 러시아 사람들도 경찰을 피할 지경이다.[17] 옛 공대동 마당에 붉은색 보도블럭을 깔아서 그런 명칭이 붙었다. 명칭의 유래가 좀 싱겁다. 참고로 여기서 넘어지거나 하면 반드시 옷이나 몸에 붉은 가루가 묻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