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사조 기사단

최근 수정 시각:

  • 도타 2 프로게임단 MVP Phoenix를 찾아왔다면 해당 문서로.


파일:external/img1.wikia.nocookie.net/L'Ordre_du_Ph%C3%A9nix_Originale.jpg

The Order of the Phoenix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의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1. 개요2. 작중 행적
2.1. 1차 마법사 전쟁2.2. 제2차 마법사 전쟁
3. 구성원4. 본부

1. 개요[편집]

해리 포터 시리즈의 등장 조직으로, 볼드모트에 대항하기 위해 알버스 덤블도어가 창설한 일종의 비밀결사다. 원서에서는 '기사단 소속이다'라는 말을 할 때 '(이름) is in the order.'라는 식으로 언급된다.[1] 당연히 볼드모트의 부하들인 죽음을 먹는 자들과 대립 관계. 이들 중 롱바텀 부부는 죽음을 먹는 자들의 고문에 못이겨 미쳐버렸으며 포터 부부처럼 사망해버린 구성원들도 있다.

다만 이 중 풀타임으로 일한 이는 많지 않았던 듯. 제임스 포터, 릴리 포터[2], 시리우스 블랙, 리무스 루핀[3]이 풀타임 단원이었다고 한다.

2. 작중 행적[편집]

2.1. 1차 마법사 전쟁[편집]

볼드모트와 죽음을 먹는 자들은 마법사 순혈주의를 내세워 머글 태생들과 혼혈들을 상대로 테러를 일삼았고, 알버스 덤블도어는 뜻 있는 마법사들을 모아 불사조 기사단을 결성하여 볼드모트에 맞섰다. 그러던 어느 날, 볼드모트는 세베루스 스네이프로부터 자신을 쓰러뜨릴 상대가 '7월의 마지막 달, 그와 세 번 맞섰던 자들'에게서 태어나리라는 예언을 듣고[4] 기사단원인 포터 부부를 추적하기 시작했고 포터 부부는 피델리우스 마법을 사용해 은신하였으나 기사단원이자 비밀 파수꾼이었던 피터 페티그루가 배신하는 바람에 볼드모트에게 살해당하고 만다.

하지만 볼드모트는 해리를 살해하려다 자신의 저주가 반사되는 바람에 행방불명 되어 버렸고, 덤블도어는 모종의 이유로 해리를 프리벳 가에 맡기게 된다. 그리고 볼드모트가 행방불명된 후 벨라트릭스 레스트랭 부부와 바르테미우스 크라우치 Jr 등의 잔존 죽먹자들이 볼드모트의 소재를 알아내기 위해 프랭크 롱바텀 부부를 고문하여 부부는 후유증으로 인해 성 뭉고 병원에 입원하고 말았고, 시리우스 블랙은 페티그루에 의해 포터 부부를 배신하고 머글들을 살해했다는 누명을 쓰고 아즈카반에서 수감생활을 하던 중 페티그루가 살아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탈옥한 후 도피 생활을 하다가 기사단의 본부인 그리몰드 광장 12번지에서 은신하게 된다.

2.2. 제2차 마법사 전쟁[편집]

그리고 13년 후 볼드모트가 부활하자 불사조 기사단은 다시 소집되었고, 빌 위즐리플뢰르 델라쿠르, 님파도라 통스 등이 신입 기사단원으로 가입하였다. 5권에서 불사조 기사단은 프리벳 가에 머물고 있던 해리를 본부로 이동시켰으며, 해리가 볼드모트의 계략에 빠져 덤블도어의 군대의 절친들과 함께 미스터리 부서에 침투하자 무디, 통스, 루핀, 킹슬리, 시리우스가 출동하여 해리 일행을 구출했으나 도중 시리우스는 벨라트릭스의 공격으로 전사하고 말았다.

이후 5권에서는 청문회[5][6]에서 해리를 변호했던 과거 기사단이었던 에드가 본즈의 동생인 아멜리아 본즈[7]가 죽음을 먹는 자들에게 살해되었으며, 창립자인 알버스 덤블도어까지 세베루스 스네이프에게 살해되고[스포일러] 곧이어 마법부에 침투한 죽음을 먹는 자들이 쿠데타를 일으키는 바람에 영국 마법계는 볼드모트에게 장악되고 만다.

하지만 불사조 기사단원들은 지하에서 볼드모트에 대한 저항을 계속하였으며, 킹슬리 샤클볼트리무스 루핀, 리 조던, 위즐리 쌍둥이들은 라디오 저항 방송인 "포터워치"를 통해 죽음을 먹는 자들의 만행을 알렸다.

해리 일행이 자신의 호크룩스들을 하나씩 파괴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볼드모트는 죽음을 먹는 자들과 함께 호그와트를 공격하였고, 불사조 기사단원들은 해리 일행 및 호그와트에 집결한 저항 세력들과 합류, 죽음을 먹는 자들과 일전을 벌여 전쟁에서 승리하게 된다.

3. 구성원[편집]


이외에도 5~7편 시점에서 론과 헤르미온느의 언급으로 봐서는2기 당시에는 상당수의 단원들이 있는 듯, 다 엑스트라지만......

4. 본부[편집]


[1] 밀리터리 오더는 보통으로 기사단으로 번역한다. 십자군기사단이 대표적이다.[2] 포터 가문은 대대로 부자였기 때문에 취업할 필요가 없었다고 한다. 실제로 부와 명예를 모두 갖춘 영국 상류층 사람들은 생계를 위한 직업을 갖지 않고 사회 활동을 하는데, 해리 포터 시리즈의 영국적인 면모를 엿볼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3] 실력이 제법 되는 마법사였음에도 불구하고 늑대인간이라 취업에 제한을 받았다고 한다. 따라서 머로더즈의 일원인 제임스 포터가 경제적 지원을 해주었다.[4] 스네이프는 호그스 해드에서 트릴로니의 예언을 엿듣던 중 예언의 앞부분인 '7월의 마지막 달에 태어난 아이'밖에 듣지 못했다. 하지만 이후 볼드모트가 릴리를 추적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스네이프는 기사단 측에 이 사실을 전했다.[5] 5권 초반부에서 해리가 두들리와 자신을 습격한 디멘터를 패트로누스로 쫓아낸 일이 있었는데, 퍼지와 엄브릿지는 '미성년자는 호그와트 밖에서 마법을 사용할 수 없다'는 이유로 해리를 퇴학시키려 했다.[6] 사실 디멘터를 보낸 건 엄브릿지였다. 해리가 마법부를 위협한다는 생각에 그를 쫓아내려 한 것.[7] 그녀가 불사조 기사단인지에 대해서 나온 적이 없지만, 한 번도 불사조 기사단들과 어울리거나 활동하는 모습은 나온 적이 없으며 오빠와는 달리 아닌 듯 하다.[스포일러] 8.1 8.2 단, 이것은 계획된 것으로 세베루스 스네이프는 계속해서 불사조 기사단으로 덤블도어의 밀명을 받고 따르고 있었다.[10] 마법사의 돌에서 맥고나걸 교수가 켄트지방에 떨어진 별똥별이 디글이 한 짓이고 그는 분별없는 사람이라고 했었다.[11] 그의 시신의 '일부'밖에 수습하지 못했다고 한다. 즉, 토막 살인 당했다는 것...[12] 포터모어 공식 설정에 정식 단원이라고 언급돼 있지는 않았으나, 불사조 기사단과 긴밀한 관계에 있고 덤블도어에게 직접 지시를 받았기 때문에 작성하였다. 정황상 스큅이라 마법사들에 비해 신변 보장이 어려워 가입하지 않은 게 아닐까 추측. 마법 못 쓰는 스큅인데 죽먹자와 대면하기라도 하면 끔살이다 근데 마법사들도 죽었잖아 [13] 포터모어 공식 설정에 의하면 1기 때는 단원이 아니었다고 한다.[14] 포터모어 공식 설정에 의하면 불사조 기사단 단원은 아니었다고 한다. 이는 론과 헤르미온느도 마찬가지 몰리가 너무 어리다고 막았다.그렇지만 활동을 막지는 않은 것 같다 단원이 아니지만 정보도 다 알고있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