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영화제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동남권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부산국제영화제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 BIFF[1]

파일:BIFF.jpg

시작

1996년 9월 13일

위치

대한민국, 부산광역시 센텀시티, 영화의전당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링크

공식 홈페이지[2] 파일:인스타그램 아이콘.png 파일:페이스북 아이콘.png 파일:유튜브 아이콘.png


1. 개요2. 역사3. 집행부4. 상영관5. 프로그램6. 논란7. 역대 영화제8. 이야깃거리

1. 개요[편집]

1996년 제1회를 시작으로 2018년 제23회를 맞이한,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권 최대 비경쟁 영화제.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우동 센텀시티 일원에서 매년 10월 초에 개최되어 10일간 진행한다. 당시 문공부 기획관리실에 있던 김동호[3] 당시 집행위원장이 영화진흥공사장에 취임하면서 작지만 권위 있는 영화제를 만들자는 취지로 추진, 전양준 부위원장과 김지석 수석 프로그래머[4]의 주도로 만들었다.

초청영화들은 장르에 구애되지 않고 다양하게 선정한다는 것이 BIFF가 내세우는 상징성이다. 즉 할리우드 제작 영화에서부터 칸·베를린·선댄스영화제 수상작, 애니메이션 외에도. 독립영화, 예술영화, 단편영화 등의 영화들도 초청의 대상이다.

개·폐막작을 제외한 모든 영화는 2회 상영이 기본이며 개막일에는 개막작 이외엔 상영하지 않는다.[5] 야외 상영은 하루에 한번, 20시에 상영한다.

2. 역사[편집]

처음에는 "촌구석(...) 부산에서 무슨 영화제냐."하던 사람들이 많았으며 우려의 시선이 가득했으나 1회 대회의 대흥행으로 전국적인 인기를 끌게 된다. 그리고 이후 셀 수도 없이 유사 영화제(광주국제영화제, 여수국제해양영화제, 춘천국제영화제, 충무로국제영화제 같은 영화제들)가 우후죽순으로 생겼으나 현재는 대다수가 망했으며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를 포함 전주국제영화제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그럭저럭 괜찮게 남은 편이다.

초창기 주요 무대는 남포동이었다. 1회 영화제 당시만 해도 해운대구 일대는 아에 개발이 되어있지도 않을 뿐더러 당시에는 부산의 변두리로 알려졌다. 참고로 현재의 해운대 주요 상영관은 그 당시 수영비행장이였다.

남포동 일대는 영화 마지막 상영이 끝나는 12시 즈음이면 가게들이 모두 문을 닫아버려서 갈 데가 없었는데, 외국 게스트 집행위원장과 평론가들과 함께 바닥에 신문지를 깔고 밤새 술을 마셨던 게 부산국제영화제의 명물 스트리트 파티가 되었다. 부산국제영화제 초창기 게스트들이 아직도 그때를 잊지 못하고 "그때가 정말 좋았다."고 한다고. 왕가위가 폭탄주를 만들고 벽에 휴지를 던져 붙이고, 술 먹다 보니 옆자리에 칸 영화제의 티에리 프레모 집행 위원장과 대만의 허우사오시엔 감독이 있고, 해운대 포차촌에 갔더니 장동건오다기리 조가 함께 술잔을 기울이고 있는 광경.

이후 남포동 일대에 PIFF(현재의 BIFF) 광장이 조성되고 원도심의 쇠락 속에서 새로운 활기를 맞는 계기도 되었다. 하지만 해를 거듭할 수록 커지는 규모에 비해 영화관 시설이 낡고 협소할 뿐더러 비프광장 주변으로 확장을 할 수 없다 보니 새로운 장소를 찾던 중 해운대 쪽이 적합하여 행사들을 조금씩 옮겨갔다.

그러나 영화 상영과 이벤트가 서로 이원화가 되어 불편함을 겪었는데 그 이유는 부산 시가지 남쪽과 동쪽 끝에 있는 남포동과 해운대 간에는 어림잡아 1시간이 넘는 이동 시간이 걸렸기 때문이다. 결국 영화의전당 등 핵심 시설이 완공된 2011년 16회 BIFF에서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해운대 일대에서만 모든 것을 진행 및 상영하였다가, 남포동 일대 상인들의 엄청난 반발로 인해 2012년 17회부터는 메가박스 부산극장이 다시 상영관으로 추가되었다. 하지만 이마저도 역부족이였는지 2017년 제22회부터는 새로 개관한 부산영화체험박물관을 포함해 비프광장에서 각종 행사를 추가 진행하기로 했다.

서병수 시장과 다이빙벨 논란은 별도의 문서 참고. 이후 취임한 오거돈 시장이 임기 동안 1000억을 지원해 소생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한다. 오거돈 "BIFF 독립·도약 기금 4년간 1000억 조성" 영화단체들도 2018년부터 보이콧을 전면 해제했다.

3. 집행부[편집]

대수

이름

임기

초대

김동호

2016년 ~ 2017년

2대

이용관

2018년 ~ 현재

  • 집행위원장

대수

이름

임기

비고

초대

김동호

1996년 ~ 2010년

[7]

2대

이용관

2007년 ~ 2016년

[8]

3대

강수연

2015년 ~ 2017년

[9]

4대

전양준

2018년 ~ 현재

4. 상영관[편집]


영화제가 열리는 동안에는 영화의 전당, 벡스코, 메가박스 해운대, 비프빌리지, 해운대 그랜드호텔, 파크 하얏트 부산을 노선으로 하는 셔틀버스를 운영한다. 운영시간은 아침 8:30~19:30. 10분간격으로 운영하며 막차는 영화의 전당에서 19시 30분에 출발한다. 교통비는 무료. 단, 개,폐막일은 운행하지 않고 센텀지역 상영관과 메가박스 해운대 구간은 지하철로 이동하는 것이 더욱 빠르다. 새로 상영관으로 지정된 메가박스 장산역점은 영화의 전당 인근 센텀시티역에서 지하철 2호선을 타고 종점인 장산역으로 향하면 된다.

  • 과거 상영관

    • 부산시청자미디어센터 (센텀시티)

    • 메가박스 부산극장 (남포동)

5. 프로그램[편집]

  • 갈라 프레젠테이션(Gala Presentation)은 동시대 거장감독들의 신작 및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은 화제작을 상영하는 섹션으로 비경쟁 부문이다.

  • 아시아 영화의 창(A Window on Asian Cinema)은 다양한 시각과 스타일을 지닌 아시아 영화감독들의 신작 및 화제작을 소개하는 섹션으로 비경쟁 부문이다.

  • 뉴 커런츠(New Currents)는 아시아권 신인 영화 감독들의 첫 번째 또는 두 번째 장편의 경쟁 부문이다. 단순히 아시아의 새로운 재능을 발굴하는 역할을 뛰어넘어, 아시아영화의 새로운 흐름을 확인하는 계기를 제공한다. 영화제의 대표 경쟁 부문으로, 대상 격인 뉴 커런츠상을 비롯해 KNN 관객상 등이 시상된다.

  • 한국 영화의 오늘(Korean Cinema Today)은 상업영화와 예술영화, 블록버스터에서 독립영화까지 망라하여 한국영화의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대표적인 영화들을 선보이는 섹션이다. 파노라마 부문은 중견 감독의 화제작을 중심으로 그 해 상영된 상업영화 등을 재상영하며, 비전 부문은 신인 감독의 작품을 소개한다.

  • 한국 영화 회고전(Korean Cinema Retrospective)은 한국영화사에 한 획을 그은 특정 감독이나 의미 있는 주제의 회고전을 통해 한국영화사를 재조명하는 장이다.

  • 월드 시네마(World Cinema)는 세계적인 거장과 중견 작가들의 신작 및 유수 국제영화제 수상작을 포함하여 한 해 비아시아권 영화의 전체적인 흐름을 소개하는 섹션이다.

  • 플래시 포워드(Flash Forward)는 독창적이고 실험적인 감각과 예술로서의 영화에 대한 뚜렷한 작가의식을 보여주는 비아시아권 감독들의 신작을 소개하는 섹션이다. 뉴 커런츠처럼 첫 번째 또는 두 번째 작품을 상영하며 경쟁 부문이다.

  • 와이드 앵글(Wide Angle)은 영화의 시선을 넓혀 색다르고 차별화된 비전을 보여주는 단편영화,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실험영화 분야의 수작을 모아 선보이는 부문으로 경쟁 부문과 비경쟁 쇼케이스로 구분된다.

  • 오픈 시네마(Open Cinema)은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신작 및 국제적인 관심을 모은 화제작을 야외 특별 상영장에서 상영하는 프로그램이다.

  • 특별기획 프로그램은 해마다 그 해의 기획된 특별전을 선보이는 부문이다.

  • 미드나잇 패션(Midnight Passion)은 작품성과 오락성을 겸비한 호러, 사이언스 픽션, 컬트 영화 들을 신작 위주로 소개하는 부문으로, 심야상영을 진행하며 3편씩 묶여서 연속 상영한다.

  • 부산 클래식(Busan Classic)은 예술적 성취로 영화사적으로 큰 의미를 가진 작품을 소개하는 부문이다. 2018년에 신설되었다.

6. 논란[편집]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부산국제영화제의 논란에 대한 내용은 부산국제영화제/논란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7. 역대 영화제[편집]

아래에서 월드 프리미어는 전세계 최초 상영이고, 인터내셔널 프리미어는 제작국을 제외한 전세계 최초 상영을 말한다.

연도

기간

상영작품

프리미어

관객 수[12]

개막일

폐막일

월드

인터내셔널

1996년

1

9월 13일

9월 21일

31개국 169편

184,071명

1997년

2

10월 10일

10월 18일

33개국 163편

170,206명

1998년

3

9월 24일

10월 1일

41개국 211편

192,547명

1999년

4

10월 14일

10월 23일

53개국 207편

180,914명

2000년

5

10월 6일

10월 14일

55개국 207편

181,708명

2001년

6

11월 9일

11월 17일

60개국 201편

143,103명

2002년

7

11월 14일

11월 23일

55개국 226편

167,349명

2003년

8

10월 2일

10월 10일

61개국 243편

165,103명

2004년

9

10월 7일

10월 15일

63개국 262편

166,164명

2005년

10

10월 6일

10월 14일

73개국 307편

61편

28편

192,970명

2006년

11

10월 12일

10월 20일

62개국 246편

64편

162,835명

2007년

12

10월 4일

10월 12일

64개국 275편

66편

26편

198,603명

2008년

13

10월 2일

10월 10일

60개국 315편

85편

48편

198,818명

2009년

14

10월 8일

10월 16일

70개국 355편

98편

46편

173,516명

2010년

15

10월 7일

10월 15일

67개국 306편

101편

52편

182,046명

2011년

16

10월 6일

10월 14일

70개국 307편

86편

45편

196,177명

2012년

17

10월 4일

10월 13일

75개국 304편

93편

39편

221,002명

2013년

18

10월 3일

10월 12일

70개국 299편

94편

40편

217,865명

2014년

19

10월 2일

10월 11일

79개국 312편

96편

36편

226,473명

2015년

20

10월 1일

10월 10일

75개국 302편

94편

31편

227,377명

2016년

21

10월 6일

10월 15일

69개국 299편

94편

30편

165,149명

2017년

22

10월 12일

10월 21일

75개국 300편

99편

31편

192,991명

2018년

23

10월 4일

10월 13일

79개국 324편

115편

25편

195,081명

7.1. 상영작[편집]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역대 영화제에서 상영된 작품들의 목록에 대한 내용은 부산국제영화제/상영작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8. 이야깃거리[편집]

  • 개막작은 흥행이 잘 안된다는 도시 전설이 생겼다. 대중성에 초점을 맞춘 영화는 아니라는 평.

  • 한때, 로마국제영화제와 스케줄이 겹치는 바람에 월드 프리미어 문제로 곤혹을 겪었으나, 로마쪽이 개최일을 뒤로 밀었다.

  • 뉴욕영화제로 인해 GV 게스트가 분산되는 경우도 있는데 일례로 아사코 I & II GV는 카라타 에리카히가시데 마사히로는 부산에 왔고, 반대로 감독 하마구치 류스케는 뉴욕으로 갔다. 전반적으로 스케줄 문제로 최대한 시간을 아껴야 하는 아시아 배우들이 부산에 오는 편.

  • 화제작 같은 경우 상영 회수가 딱 한 번 있는 경우가 많아 원성이 높다.

  • 인터넷 예매는 전부 매진이나, 현장 구매자가 점점 줄어드는 추세이다. 2016년부터 국제적인 화제작을 제외하고는 현장 판매용 좌석이 빈 자리가 많아지고 있어, 국제영화제라는 말이 무색해질 정도이다. 참고로 원래 현장 예매분을 20%에서 40%로 올려버린 운영 측의 안일함도 있다.

  • 한국에서 가장 크고 활발한 영화제인만큼 한국 시네마테크에 상영되는 영화 자막 대다수는 부산국제영화제 쪽에서 만든게 많다.

[1] 부산의 영어 표기가 로마자 표기법 개정으로 2000년에 Pusan에서 Busan으로 바뀌었지만, PIFF 자체가 너무나도 유명해져서 브랜드화되었기 때문에 한동안 그냥 그대로 PIFF를 사용하다 2011년에 부산국제영화제의 영문 약칭을 PIFF에서 BIFF로 바꾸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방콕국제영화제(Bangkok International Film Festival), 브리즈번국제영화제(Brisbane International Film Festival) 표기와 같고, 발음이 고기(beef)가 생각나는 단어로 비판받고 있다. [2] 홈페이지 주소로 BIFF.com이 사용되지 않는데, 홈페이지 개설을 늦게 하면서 BIFF.com 도메인을 외국인이 구매, 6천만원에 판매하겠다고 제안했다고...[3] 재미있는게 영화 감독이나 시나리오 작가, 배우 등으로 영화계에서 직접 활동한 인사가 아니라 순수 행정 관료 출신이다. 대단한 시네필이었고, 영화제 개최를 위해 전세계 영화인들을 직접 찾아갔다고.[4] 이후 부집행위원장 자리까지 올라갔다. 2017년 5월 18일 칸 영화제 참석 도중 심장마비로 타계.[5] 2018년에는 상영취소와 상영중단 작품이 꽤 나와, 이 원칙도 흐지부지되고 있다는 주장이 있다.[6] 과거 부산광역시장이 당연직 조직위원장을 맡다가 2016년부터 민간으로 전환되었다.[7] 2007년부터 이용관과 공동 체제.[8] 2011년까지 김동호와 공동 체제. 2015년부터 강수연과 공동 체제.[9] 2016년까지 이용관과 공동 체제.[10]해운대역 쪽에 있었던 메가박스 해운대점 입주건물인 스펀지가 철거되며 상영관이 변경되었다.[11] 여담으로 본사직영점이 아니라서 그런지 시설은 안습이었다. 씨너스 시절 장비와 인테리어를 거의 대부분 그대로 쓰고있었으며 2000년대 중반 멀티플렉스의 시설수준과 인테리어를 유지하고 있었다. 게다가 결정적으로 영사기 교체가 제때 되지 않았는지 화면이 상대적으로 어둡고 일부 관에서는 실크스크린에 얼룩이 져있기도 할 정도였다. 이전 상영관에는 돌비 에트모스까지 있었던걸 생각하면 사실상 고육지책급의 상영관 선정이었던 셈. 하지만 이후 좌석 교체, 실크스크린 교체작업은 물론 내부 리모델링까지 최근 메가박스가 밀고 있는 보라색과 검정색 위주의 디자인으로 바꿨으며, 가장 큰 문제였던 영사기까지 최근 개업하는 영화관 수준의 장비로 싹 교체해 시설이 매우 좋아졌다.[12] 누적 구매된 좌석의 수이며, 실 관객수는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