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개요2. 그 외

1. 개요[편집]

本人

하고 있는 당사자. 화자가 직접 자신을 가리키거나, 말하고 있는 상대, 혹은 제3자를 지칭할 때 쓴다. 명사로서 1인칭과 3인칭에, 대명사로서 자신을 지칭하는 1인칭에 사용된다. 그러나 언어는 변화하는 것이라, 현대어로 넘어오면서 본인이라는 단어는 대화 상대에게 직접 "본인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나요?", "본인은 그렇게 행동했군요."라는 식으로 2인칭화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

자신을 지칭하는 용례: "본인은 아무 것도 모릅니다. 본인은 그저 깃털일 뿐입니다."
,이 연극의 주인공, 본인 심영을 소개합니다!(1인칭)
말하고 있는 상대를 지칭하는 용례: "그건 본인이 생각할 문제입니다"


제3자를 지칭하는 용례: "그분 건강에 대해서는 모두들 걱정하지. 근데 정작 본인은 들은 척도 안하시더라."


위의 말하고 있는 상대를 지칭하는 용례의 예문인, "그건 본인이 생각할 문제입니다"와 같은 문구를 통해, 본인이 2인칭으로 사용된 것이라고 여기는 경우가 많으나, 이해당사자를 본인이라 지칭한 3인칭 대명사로 사용된 예이다.

이와 같은 일상생활에서의 예는 흔히 듣고 볼 수 있다.

"환자 본인을 위해 병실에서는 금연해 주세요."


여기서의 본인은 당사자인 환자를 지칭하는 것이 아니라, 환자라는 신분의 모든 이들을 지칭하는 3인칭으로 사용하여 환자는 금연을 해야 함을 얘기하는 것.

"본인이 싫다면 억지로 권할 수야 없지. 아무도 그 이상을 바라지는 않았으며 본인도 그것을 최대한의 협력으로 생각했다."

최일남의 '거룩한 응달'에서 인용한 이 문구 역시 인간은 싫은 일은 하지 않는 것이 인지상정이라 여겨 3인칭 주체를 본인이라 지칭한 것.

"그러나 이 집 문턱을 들어서면서는 대번에 눈물이 그렁거리는 것이, 본인도 저렇게 달라진 자신을 서럽게 느끼고 있음이 확실하였다."

이호철의 '소시민 누구나 본인만 희망한다면'의 한 대목. 이 문구 역시 3인칭을 지칭.

"참모장이 김상경의 죄상을 고시한 후 그는 김상경 본인에게 직접 해명의 기회를 주었다."

이병주의 '지리산에서'라는 글에 언급된 것으로, 피고인에게 소명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을 객관화하기 위해 3인칭으로 본인을 사용.

전라도 북쪽 지역에서는 본인이라는 단어가 인칭에 상관없이 사용된다. 물론 이 경우 명사로서는 거의 사용되지 않고 무조건 대명사로 나, 상대방, 제 3자만을 지칭하는 식으로 표현의 대상이 지정되는 경우가 많다.

2. 그 외[편집]

전두환이 유달리 이 단어를 즐겨 쓴 것으로 유명했다. "본인은~"

변신 자동차 또봇의 또봇C역시 1인칭이 '본인'이다. 고압적인 성격을 살리려고 그런 듯.

1인칭으로는 5 - 60년대 이전 노인들 중 일부가 쓴다. 잘 찾아 보면 1인칭을 '저'로 안 쓰고 '본인'으로 쓰는 사람이 있다.

나무위키에서 종종 기여자가 자신의 경험이나 자기주장을 하기위해 "본인은 ~~했다" 라고 서술하는 경우가 보이나, 이는 문서 사유화에 해당될 수 있으므로 기여자 본인을 나타내는 용도로는 사용이 금지되어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