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본드걸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개요2. 본드걸의 저주3. 역대 본드걸

1. 개요[편집]

007 시리즈에서 제임스 본드와 엮인 여성들로 한 작품에 한 명 이상이 등장하며 대개 본드를 돕지만 (메인 본드걸로도 불림) 악역의 심복으로 본드를 골탕먹이기도 하고 그러다가 끔살 당하는 배역들도 있다.
쉽게 말해서 본드의 섹스 파트너이자 관객들(특히 남성들)의 눈요기를 위한 색기담당[1].

파일:external/media.filmz.ru/filmz.ru_f_120030.jpg
초창기 본드걸의 역할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두번 산다의 포스터.

초기 작품에서는 일편단심 본드의 속성을 지닌 본드걸이 많았으나 중반부(다이아몬드는 영원히) 이후로는 팜 파탈 요소를 가진 본드걸이 적으로 등장하여 본드의 생명을 위협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사실상 시대가 변하면서 여성들은 능동적이 되어 가는데 메이저 영화인 007 시리즈에서 계속 단순한 섹스심벌 캐릭터들을 늘어놓는 건 무리가 있었다.

시리즈가 주춤하던 시절엔 어느 정도 이름있는 여배우들이 다른 능동적이고 멋진 여성 배역들 놓고 그저 야시시하게 뛰어다닐 뿐인 본드걸 역할을 맡으려 하지 않아서 캐스팅에 고난을 겪기도 했다. 때문인지 최근에는 시대상을 반영해서 본드걸들 또한 단순한 제임스 본드의 애인 역에서 여자 주인공으로 위치가 격상하는 분위기가 되었다.[2]

참고로, 본드걸 중에는 말장난 이름이 많다. 허니 라이더, 푸시, 도미노, 티파니, 굿나잇, 굿헤드, 메이 데이, 오나토프, 크리스마스, 징크스, 스트로베리 필즈 등. 당장, 머니페니만 보더라도 언어유희 캐릭터가 꽤 많다. 특히 엘렉트라 킹은 엘렉트라 콤플렉스를 뒤틀어 만든 듯한 인상이 들게 된다.

2. 본드걸의 저주[편집]

역대 본드걸들은 영화에서는 육감적인 섹시미를 뽐냈지만 정작 본드걸 이후 작품 활동에서는 별로 활약하지 못할 때가 많다. 이게 '본드걸의 저주'라 부르는 현상이다. 실제로 이런 속설 때문인지 본드걸을 연기하려는 배우가 없을 정도였다. 제작진은 이러한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서 신인 배우를 쓰던 기존 캐스팅 제도에서 탈피해 유명 배우인 소피 마르소, 할리 베리 등을 캐스팅하며 본드걸의 저주 논란을 잠재우려 했다. 그런데 이 두 배우들이 본드걸 출연 이후 별다른 활약을 보이지 못하면서 오히려 본드걸의 저주에 대한 사람들의 의혹만 커지고 말았다.[3] 2011년에는 여왕폐하 대작전에 출연했던 안젤라 스쿨라가 청산가리를 마시고 층계에서 굴러떨어져서 자살을 하기도 했는데 이것 또한 '본드걸의 저주' 가 아니냐는 얘기도 있었다.

물론 본드걸로 출연한 배우가 이후 흥행부진이 되는 건 단순히 007 시리즈가 워낙 대작이라서 한번 출연하고 나면 해당 배우를 향한 대중의 기대감이 높아지는 만큼 그 배우의 차기작이 007에 준하는 만큼 거대하지 않을 경우 실망감이 더 크게 다가오는 것이 원인일 가능성이 높다. 즉 야구로 치면 한 타자가 만루 홈런을 한번 치고 나니 그 선수를 향한 관객들의 눈높이가 너무 높아졌기에 이후론 괜찮은 안타를 쳐도 실망할 수 밖에 없는 같은 이치[4]. 그나마 기존에 이름값을 쌓아둔 배우야 커리어가 있으니 꾸준히 활동이 가능하지만, 커리어조차 없는 신인들은 더더욱 활동이 어려워지니 '저주'가 더 부각되어 보일 수 밖에 없다. 게다가 과거 본드걸들은 딱 '색기담당' 역할만을 수행했는데, 섹시로 뜬 배우들이 섹시 이미지에 갇혀 커리어를 말아먹은 케이스.

물론 다이애나 리그, 제인 시모어, 팜케 얀센, 로자먼드 파이크, 에바 그린, 제마 아터턴 등 본드걸을 통해 인지도를 얻고 그 후로도 커리어 관리를 잘 해오고 있는 배우들도 있다.

3. 역대 본드걸[편집]

[1] 물론 여왕폐하 대작전의 트레이시와 카지노 로얄의 베스퍼, 그리고 스펙터의 마들렌같은 예외들도 있다. 자세한 건 후술.[2] 주연급은 아니더라도 작중에서 스토리에 큰 영향을 끼치는 주요 조연인 경우가 많아졌다. 적대세력에 속할 경우 본드를 애먹게 하는 강력한 악역이 되거나, 아군일 경우 큰 활약을 하는 조력자가 된다. 가끔씩 위기에 빠진 본드를 구해주는 장면은 덤.[3] 사실 소피 마르소는 이후 할리우드에선 활동을 중단했지만 프랑스에서는 인기 배우로 여전히 군림하고 있다. 다만, 할리 베리는 2004년 캣우먼이라는 희대의 망작 때문에 커리어가 그만 초토화(...)[4] 사실 이건 본드 시리즈 뿐 아니라 대작으로 얼굴을 알린 전 세계 신인급 배우들한테 허구헌날 벌어지는 일이다. 응답하라 시리즈의 저주가 딱 이런 케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