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자

최근 수정 시각:


1. 福者; Beatus; Blessed
1.1. 복자인 인물
2. 伏字3. 생과일주스의 배리에이션4. 가상의 인물
4.1. 웹툰 요괴난전의 등장인물

1. 福者; Beatus; Blessed[편집]

가톨릭에서 누군가를 성인(聖人)으로 인정해달라고 교황청 시성성에 청원하는 동안 후보자를 하느님의 종(Servus Dei; Servant of God)이라고 부른다. 시성성에서 이를 접수하면 교황의 권한으로 해당 후보자에게 가경자'(可敬者; Venerabilis; Venerable)라는 칭호를 부여한다.

1980년대 교회법 개정 이후로 가경자 단계가 간소화/폐지되었다고 설명하는 자료도 있어서 천주교 신자들 사이에서 혼란이 있다. 2000년대 이후의 교황청 자료에서 여전히 가경자 단계를 언급함을 미루어 보건데 이는 오류로 보인다. 그러나 구 교회법 시절에 비교해서 가경자 단계의 의미가 줄어들었음은 확실하다.


가경자가 시복심사에서 통과하면 교황의 허락 아래 복자가 된다. 이를 달리 표현하여 "시복되었다", 혹은 "복자품에 올랐다"고도 말한다. 여기서 한 계단 더 오르면 성인이 된다. 정확히 구분하자면, 성인품을 받으면 전세계 가톨릭 교회에서 공식적으로 공경받을 수 있지만[1] 복자품을 받으면 특정 지역[2]에서만 공식적으로 공경받을 수 있고 다른 곳에서는 교황청으로부터 특별히 허락받지 않는 한 금지된다.

여성형은 복녀(福女) 김동인 소설 감자의 주인공이 아니다.라고도 한다. 성인의 반열에 오르는 것을 '시성'된다고 하듯이 복자의 반열에 오르는 것은 '시복'되었다고 한다.

현대에 오기 전까지 복자에서 성인까지는 대개 오래 걸리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짧게 몇십 년, 길게 몇백 년이 걸린 경우도 종종 있다. 대개는 기적을 2개 인정받아야 되는데 1개만 인정받아서(…) 복자에 머무르는 경우가 많다. 예외적으로 오푸스 데이의 창립자인 호세 에스크리바 신부는 시복된지 수개월만에 상당히 빠른 속도로 시성작업이 진행되었다.

1.1. 복자인 인물[편집]

2. 伏字[편집]

내용을 밝히는 것을 피하고자 일부러 비우거나 X, ○, □ 등의 기호로 대신 가리는 문자를 말한다. 읽을 때는 주로 땡땡이라고 읽는다. 주로 수능특강이나 수능완성등 EBS 교재에서 실제 인물, 단체 등이 나오는부분을 모자이크 할때나 SCP 재단에서 많이 볼수 있다.

일본에서는 복자를 '쵸메쵸메'로 가려 말하기도 하는데, 이는 연예인이 말한 게 유행어가 된 것이 어원이라고 한다. 서브컬처 분야의 예를 들면 은혼/애니메이션에서 데라카도 츠우의 노래에서 'XX'를 쵸메쵸메라고 발음한다. 더빙판에서는 '네모네모'라 발음했다[3].

경우에 따라서는 복자 처리가 의미가 없는 경우도 있다. 예를 들면 스타판의 마모씨라든가 마모씨라든가 마모씨라든가...[4]

3.과일주스의 배리에이션[편집]

복숭아 + 자두다. 여름 특선인 듯.

4. 가상의 인물[편집]

4.1. 웹툰 요괴난전의 등장인물[편집]

파일:bf48d99d7b0d_20171112_143239.png
어릴 적 부터 스님에 의해 키워졌다. 동물적 본능이 강하고 힘이 엄청나다 항상 검은 요괴를 머릿속에 넣고 다닌다.

[1] 그 이름으로 세례를 받는 것을 포함하여 기념 미사를 드린다든지 하는 것.[2] 복자품을 받은 이가 수도자라면 해당 수도회에서만.[3] 그런데 사실 '□'와 '○○' 또는 '××'는 용도가 다르다. 전자는 글자의 자리를 비워 둠을 나타내는 빠짐표고, 후자는 알면서도 고의로 드러내지 않음(욕이거나 아니면 비밀을 유지할 사항인 경우)을 나타내는 숨김표다.[4] 승부조작스캔들 당시 승부조작에 관련된 프로게이머 명단 중 '마 모씨'가 있었다. 그런데 이 때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 중 마씨는 단 한 명 뿐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