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추

최근 수정 시각:


1. 순 우리말2. 步趨3. 속어
3.1. 관련 항목

1. 순 우리말[편집]

진취성 또는 내뛰는 것

2. 步趨[편집]

크고 짧은 걸음을 일컫는 말

3. 속어[편집]

여장남자여자같은 남자를 일컫는 속어. 어원은 보지 + 꼬추 특히 일베, 디시인사이드에서 많이 쓰인다.

원형은 디시인사이드 등지[1]에서 음핵 비대증인 여성의 성기 사진을 보고 "보지고추가 달렸다."라고 말한 데에서 시작되었다고 하며, 그 외에도 초고도비만인 남자의 남성기가 살에 완전히 묻혀서 표피만 나와있는걸 보추라고 부르기도 했다고 한다. 하이에나 암컷[2]

하지만 단어가 발생한 곳이 그 곳인 만큼, 보지고추가 각각 여성/남성의 생식기라는 뜻에 국한되지 않고, 그 생식기관을 가진 성별의 사람을 표현하는 경우가 많아지게 됨에 따라, "보지고추가 달렸다.", 혹은 "고추인데 보지처럼 생겼다."(...) 등의 바리에이션을 낳았고, 그 중 마지막까지 살아남아 오늘날까지 쓰이는 것이 "보추"가 되었다.

일반적인 이나 이미 전문 용어가 확립되어 있는 성적 및 언뜻 비슷해보이나 미묘하게 다른 쇼타 등과 혼용하지 않도록 주의하자. 사실 요즘은 보추가 오토코노코와는 또 미묘하게 다른 의미로 쓰여 예쁘장한 쇼타도 포괄하는 것 같지만... 그냥 대충 남자가 봐도 흥분될 정도로 예쁘면 보추라고 부르는 듯.

넷카마처럼 여자인척 하는 남자한테도 쓰인다.

이 단어는 주로 남초 사이트에서 쓰이고, 여초 사이트에서는 주로 고달이라는 말을 사용한다. 아냐, 다 보추 써.

따져보면 동성애적 용어인데도, 동성애와 별로 관련 없는 고전게임 갤러리 등을 위시한 일부 사이트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게임 얘기 하러 왔다가 새로운 취향에 눈떴다고 하는 경우까지 있을 정도.

여자 목소리를 내는 남자를 뜻하기도 한다. 반대로 남자 목소리를 내는 여자는 고지라고 한다. 어원은 고추 + 보지.

3.1. 관련 항목[편집]

[1] 정확히 어느 갤러리에서 먼저 사용되었는가에 대해서는 논쟁이 활발하다. 생식기+생식기로써의 의미는 2002년 무렵부터 사용되어 왔다고 하는 의견도 있고, 예쁘장한 남자의 의미로써 본격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한건 2010년 경의 엘소드 갤러리라고 하는 의견도 있으며, 의미는 달랐지만 2009년 워크래프트 갤러리에서는 넷카마짓을 하다 걸린 모 갤러를 보추라고 부르기도 했다. 이제부터라도 문화수도를 원산지로 하자는 의견도 있다. 단어가 단어인 만큼(...) 알바들로부터 그 증거들이 살아남지도 못했거니와, 이런 걸 일일히 기억하고 있을 한가한 신사는 없으니 병림픽은 자제하자.[2] 하이에나는 암수의 테스토스테론 분비량이 차이가 없다시피 하서 암컷의 음핵이 음경마냥 커진다. 암컷이 수컷보다 더 크고 강한건 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