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크

최근 수정 시각:

이 문서는 이 토론에서 실제 사례 삭제(으)로 합의되었습니다.
추가 토론 없이 수정·이동하는 행위는 편집권 남용 및 문서 훼손으로 간주되어 차단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 내용2. 가상에서의 사례3. 관련 문서

1. 내용[편집]

"병신짓 크리티컬, 병신 크리티컬, 혹은 병맛 크리티컬"의 약자. 크리티컬은 직격이나 뭔가가 제대로 작렬했을 때를 의미한다. 아마 삽질, 폐단, 병폐, 폐해 등과 어느 정도 일맥상통할 듯. 크리티컬의 약자 '크리'의 의 자세한 용법은 크리를 참고. 박살, 혹은 바보짓(국어사전에 있다)으로 순화하면 적절하다. 비슷한 발음으로는 "OO에 펑크를 내는 일을 저질렀다"가 될 수 있겠다.

유행어들이 그렇듯이 시간이 흘러 인기가 줄어 거의 안쓰는 수준까지 갔으나, 리그베다 위키 시절 하도 여기저기 붙이다 보니까 다시 부활해 병신 크리나 병맛 크리라는 말을 다른 넷상에서도 간간이 찾아볼 수 있다. 심지어 맥심 2011년 9월호에서는 병신 크리라는 단어가 그대로 실린 적이 있었다. 무엇보다도 나무위키 하면서 지겹게 많이 볼 수 있는 단어 중 하나다.

나무위키의 (하위)문서명으로도 흔히 쓰이는 단어다. 대표적으로는 '권위가 만들어낸 병크' (토론을 통해 권위주의/병폐로 수정되었다) 등이 있다.

병신이라는 단어는 病身으로서 모두가 흔히 쓰는 "찌질이/바보" 와 비슷한 의미다. 단, 이 단어 자체는 병들어서 고생하는 사람이라는 의미도 들어가니 너무 남발하지 말자. 이런 이유로 병신 대신 등신을 써서 '등크'라고 부르거나, '박살' 발살이라는 이름으로 부르자는 의견도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단어들이 그렇듯 한번 입이라기 보다는 사실상 손에 붙어버린 말을 그렇게 쉽게 바꿔버리기에는 어렵다.

요새는 의미가 와전되어 "구제불능의 병신", "팀킬을 하는 사람", "무식하게 밀어붙이고도 뒷처리를 못하는 사람", "정신줄을 놓고도 일부러 안 잡는 사람", "수습이 불가능할 정도의 심각한 사고를 치는 사람" 등의 뜻으로 사용되고 있다. 동인계에서는 주로 특정 작품이나 그 팬덤 내에서 사건사고나 구설수가 터져 동인계로부터 지탄을 받게 되는 일이 생기는 것을 병크라고 한다.

지나치게 이 단어를 인터넷에서 쓰는 사람은 현실에서도 곧잘 쓰려 시도하는데 대부분의 일반인은 알아듣지 못하는 단어다. 그래서 흥분해서 말다툼하는 상황에서 '당신이 병크짓 해놓고 적반하장으로 따져?' 따위의 말을 쓰면 상대방은 전혀 알아듣지도 못할 뿐더러 오히려 어디가 모자란 사람 취급 받고 불이익을 당할 수 있으니 주의. 또한 일반 인터넷상에서도 네티즌들이 거부감을 많이 느끼는 단어 중 하나인 만큼 자제하자. 그리고 이 단어 또한 모욕죄에 걸릴 수 있으니 유의하자.

만렙소녀 오오라 5화에서 악역인 영진이 본인입으로 본인이 병크캐릭터라고 한다.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12회 2부에서 이독실이 마녀사냥을 설명하는 와중에 병크라는 말을 사용했다. 이때 다른 이들이 병크가 무슨 뜻인지 묻자 친절히 뜻까지 설명해 주었다.

2. 가상에서의 사례[편집]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아래의 내용은 본 문서가 설명하고자 하는 것(줄거리 등)의 핵심적인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아직 내용을 알고 싶지 않다면, 여기서 열람을 중단하세요.


대표적인 것만 서술한다.


다른 케이스는 추가바람, 수정바람

3. 관련 문서[편집]

[1] 아직은 누구에게도 얘기하면 안되지만 그래도 채림이니까 말한 것이라고.[2] 이것만 말해도 위험하긴 하다. 반야와 호족들의 귀에 들어가면 소윤이가 굉장히 위험해지니까.[3] 목영의 연인의 환생이란 뜻이지만.[4] 적연의 명을 받고 환생인을 찾던 무위다.[5] 도깨비 두령인 비형이 백선의 여우구슬을 주는 조건으로 거래를 해서이지만.[6] 백선이 비형에게 현령을 죽이려고 암살을 의뢰해서 현령을 죽이려 하다가 백선의 구슬을 조건으로 거래한 것이여서(백선이 배신할 수 있어 먼저 손을 쓰려 한 듯) 백선을 싸우게 되는 것은 피할 도리가 없을 수 있지만...[7] 쿠키런.[8] 쿠키런 문질문질.[9] 오븐 다 부수는 장애물 파괴 쿠키 등이 그 예이다.[10] 그러나 마지막에 두 악당은 개과천선한다.[11] 비상상황이었지만 시류를 풀어줘서, LEVEL 6에서 살던 수형자들이 검은 수염 해적단 때문에 탈출했다. (괜히 풀어줘 사태를 더 심각하게 만들게 되고 검은 수염 해적단들을 독으로 전멸시킬수 있었지만 시류가 해독제를 주어 실패했다. 이 과정에서 시류에게 "감형을 생각해보겠다"는 말이라도 했다면 시류가 넘어가지 않을 확률이 있었고 그렇게 되었다면 원피스의 역사가 바뀌었을수도 있다.) [12] 괜히 사카즈키의 혼잣말에 어그로를 끌어 죽음을 재촉했으며 흰 수염 해적단이 패배하는 결과를 낳았다. 거기에 정상결전 자체가 에이스가 흰수염해적단 전원의 의견을 무시하고 검은수염을 추적하다 발생한 것이기에 더욱 그렇다. 이 때문에 에이스 편 스토리 자체가 억지감동에 과대평가라고 싫어하는 사람들도 있다.[13] 오타쿠들을 노리고 만들었으나 그들조차도 욕을 내뱉게 만든 철권 역사상 최악의 캐릭터. 철권 7 신캐릭터들이 죠시카즈미 정도를 제외하면 대부분 평가가 역대급으로 최악인데, 럭키는 그 중에서도 끝판왕이라고 할 수 있다. 캐릭터 자체 컨셉, 외모, 성능 등 모든 면에서 실패한데다 기존의 캐릭터들 기술까지 빼앗아온 말 그대로 캐릭터 자체가 병크이다.[14] 사실상 철권 세계관의 진정한 만악의 근원이다.[15] 챕터2에서 타인이 저지른 범행 현장을 단지 자기와 같은 초고교급 학생들의 능력을 시험하기 위해서 조작했다.[16] 작중에서도 남자들에게 정말 짜증난다고 평가되는 인물. 특히 챕터5에서 자살을 해놓고선 범인이 다른사람이 되게 설계를 해서 괜한 사람에게 죄가 씌어졌다.[17] 사실 이것은 문을 채 닫기도 전에 좀비들이 바로 그를 뒤쫓아왔기 때문이었을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