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 구리온 국제공항

최근 수정 시각:


1. 개요2. 역사3. 운항 노선
3.1. 제1 터미널3.2. 제3 터미널
4. 노선망5. 빡센 (빡셌던?) 보안 검사
5.1. 최근의 완화5.2. 액션캠 및 소형캠 소지자 유의사항

1. 개요[편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800px-Ben_Gurion_International_Airport_aerial_view.jpg
공중에서 바라본 모습

  • IATA: TLV

  • ICAO: LLBG


이스라엘의 관문 역할을 하는 공항.

이스라엘 여행을 위해 필수적으로 경유하는 곳이기도 하다. 텔아비브에서 예루살렘 방향으로 15km 떨어져 있는 로드 시에 자리하고 있다. 이스라엘 국철과 연결되어 있다.

2. 역사[편집]

1936년에 건설되었으며, 이 때는 군용으로 쓰였다. 1945년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 민간에 개방되었고[1], 바로 다음 해에 TWA에서 뉴욕대서양 횡단 노선을 만들었다.

이후 꾸준히 이용객이 늘었고, 1973년에 현재의 이름으로 지어졌다. 공항 이름은 이스라엘 독립 당시 취임한 초대 총리다비드 벤구리온의 이름을 따 왔다.

1994년 터미널 건물 신축 공사를 시작했으나 2004년에서야 일부 게이트가 개장했고 이후로도 공사가 이어졌다. 공사가 완료된 후 2007년부터 2009년까지 3년간 공항 서비스 품질 순위 중동지역 1위를 차지하였다. 인천국제공항이 2006년부터 계속 아시아 지역 1위 하는 그 상 맞다.

3. 운항 노선[편집]

3.1. 제1 터미널[편집]

항공사

편명

취항지

이스라에어 항공

IZ

에일라트/오브다

이지젯

U2

런던(개트웍), 런던(루턴), 밀라노(말펜사), 맨체스터, 베를린(쇠네펠트), 암스테르담, 파리(샤를 드 골)

이지젯 스위스

DS

바젤, 제네바

노르웨이 에어 셔틀

DY

코펜하겐, 스톡홀름, 바르셀로나

위즈에어

W6

부쿠레슈티, 부다페스트, 프하라, 리가, 소피아, 뱌르샤바, 클루지나포카, 이아시, 카토비체, 빌뉴스, 데브레첸, 카우나스

라이언에어

FR

파포스

UP 항공[2]

LY

베를린(쇠네펠트), 부다페스트, 키예프(보리스필), 라르나카, 프라하

3.2. 제3 터미널[편집]

항공사

편명

취항지

엘알

LY

뉴욕(JFK), 더블린, 뒤셀도르프, 런던(히드로), 런던(루턴), 로마, 리스본, 마드리드, 마르세유, 모스크바(도모데도보), 로스앤젤레스, 뮌헨, 밀라노, 뭄바이, 바르샤바, 바르셀로나, 방콕(수완나품), 베니스, 베오그라드, 베이징, 브뤼셀, 부다페스트, 부쿠레슈티, 보스턴, , 소피아, 아테네, 암스테르담, 제네바, 취리히, 파리(샤를 드 골), 프라하, 프랑크푸르트(암 마인), 요하네스버그, 워싱턴 D.C.(덜레스), 카이로, 토론토, 홍콩, 마이애미

대한항공

KE

서울(인천)

로얄 요르단 항공

RJ

암만

아제르바이잔 항공

J2

바쿠

에티오피아 항공

ET

아디스아바바

이집트 항공

MS

카이로

조지아 항공

A9

트빌리시

우크라이나 국제항공

PS

키예프, 오데사, 자포리지아

불가리아 항공

BG

소피아

알리탈리아

AZ

로마, 밀라노

에게안 항공

A3

아테네

엘린 항공

EL

테살로니키

이베리아 항공

IB

마드리드

TAP 포르투갈 항공

TP

리스본

터키 항공

TK

이스탄불(아타튀르크), 이스탄불(사비하 괵첸)

에어 프랑스

AF

파리(샤를 드 골), 마르세유

루프트한자

LH

프랑크푸르트(암 마인), 뮌헨

에어 베를린

AB

베를린(테겔)

오스트리아 항공

OS

스위스 국제항공

LX

취리히

영국항공

BA

런던(히드로)

모나크항공

ZB

런던(루턴)

KLM

KL

암스테르담

브뤼셀 항공

SN

브뤼셀

스칸디나비아 항공

SK

코펜하겐

핀에어

AY

헬싱키

아에로플로트

SU

모스크바(셰레메티예보)

LOT 폴란드 항공

LO

바르샤바, 루블린, 브로츠와츠, 그단스크, 포즈난

에스토니아 항공

EE

탈린

에어발틱

BT

리가

에어 세르비아

JU

베오그라드

우즈베키스탄항공

HY

타슈켄트

우랄 항공

U6

크라스노다르, 사마라, 예카테린부르크

TAROM

RO

부쿠레슈티

체코항공

OK

프라하

델타 항공

DL

뉴욕(JFK)

아메리칸 항공

AA

필라델피아

인도항공

AI

델리[3]

유나이티드 항공

UA

샌프란시스코, 뉴어크

에어 캐나다

AC

토론토

트랜스아비아닷컴

HV

암스테르담, 뮌헨

캐세이패시픽항공

CX

홍콩

중국해남항공

HU

베이징, 상하이(푸둥)

4. 노선망[편집]

엘알 이스라엘 항공의 본거지. 당연할 수 밖에 없는 게 이게 제일 큰 공항이니까. 노선망도 좋은 편이라, 유럽은 물론이고 심지어 미국 태평양 연안 로스앤젤레스행 항공편이 존재할 정도다!

다만 아시아 방향은 뭄바이, 방콕, 베이징, 홍콩행을 빼면 없다.

동북아권의 경우 인천행은 있고 도쿄행이 없다는 것이 특이한데, 일본 자체가 기독교 신자가 적어서... 다만 이것은 같은 국가의 벤 구리온 국제공항에서 적군파 소속의 테러범들이 민간인들을 대상으로 테러를 자행, 대규모 사망자가 발생했던 사건의 영향도 있다. 해당 사건은 1970년대에 벌어졌는데, 지금도 이스라엘 - 일본 직항로는 개항하지 않은 상태다. 한때 김포국제공항에서도 체크인 빡세기로 유명한 엘알을 볼 수는 있었다고 한다. 1997년 외환 위기 때 단항해서 문제지... 이후 한동안 인천국제공항에는 엘알의 화물기만 취항했었다.

즉 아시아는 기독교인이 많은 대한민국, 홍콩 노선과 유대인의 왕복이 많은 중국, 태국, 인도 등만 있다. 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중국인 그리스도인들은 자기 국적법 때문에 성지순례를 하려고 해도 이 곳으로는 못 온다![4] 터키이집트, 요르단을 다녀오고 요르단에서 육로로 팔레스타인으로 들어갔다 나와 퉁치는 걸로 대신한다.

유럽을 본거지로 하는 수많은 항공사들이 찾아온다. 심지어 이지젯도 여기 출근도장을 찍는 중. 다만 같은 중동 구간 노선은 거의 없으며, 터키 항공이스탄불행, 이집트 항공카이로행이 전부인 지경. 에미레이트 항공에티하드 항공은 구경도 안 한다. 당연히 대다수 아랍 국가들과 이스라엘 사이의 불편한 관계 때문이다. 이집트안와르 사다트 대통령이 이스라엘을 승인한 나라라서 그나마 관계가 낫고 그래서 사다트 대통령은 폭탄 맞고 피살당했다는 것 똑같은 이슬람권이지만 터키는 아랍 민족의 국가가 아니다.

또한 말레이시아 항공가루다 인도네시아도 영원히 구경할 일은 없어 보인다. 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이스라엘 국적자의 입국을 금지하기 때문.

대한항공이 주 3회 여기를 찾아온다. 2008년부터 텔아비브 취항을 개시했으며, 취항 초기에는 여객/화물 겸용인 747-400 콤비기를 투입했었다. 그러나 얼마 못 가서 해당 콤비기는 화물기로 개조되었고, 자연스레 777에게 그 역할이 넘어갔고 때에 따라서는 A332도 투입하는 듯하다. 2014년 현재도 운항 빈도수는 주 3회다. 성지순례 수요 덕분에 탑승률은 그럭저럭 나오고 있지만, 정작 비즈니스석 이상은 공기수송인 경우가 많아 고심한다는 듯. 비즈니스석마일리지 실적이 좋은 이코노미 승객으로 채운다고 하더라도, 결국엔 이건 공짜 서비스 개념이라 돈 안 되는 이코노미석에 사람 한 명 더 태우는 것밖에 안 되니 문제인 셈이다. 대한항공의 인천 - 텔아비브 노선은 외교 마찰을 피하기 위해 지중해(키프로스, 터키) 쪽으로 돌아서 텔아비브로 온다고 한다.

2016년 10월부터 캐세이패시픽항공이 텔아비브에 취항한다. 홍콩을 거쳐 오는 루트가 앞으로 많아질 듯. 홍콩 그리스도인들도 꽤 많은데다 한국이나 싱가포르, 필리핀, 마카오 등에서 홍콩을 거쳐 성지순례를 하는 수요도 꽤 있어 취항했다. 그리고 유대인들의 왕래도 많다. 홍콩에서 북상해 중국 고비 사막을 거쳐, 서아시아를 통과하고 터키에서 키프로스 방향으로 꺾어 지중해로 진입하는 항로를 사용한다.

2018년부터 쓰촨 항공이 청두 노선에 취항할 예정이다.

5. 빡센 (빡셌던?) 보안 검사[편집]

엘알 항목에서 보듯이, 자국의 항공사에 대해서도 엄청나게 빡센 보안 검사를 하지만, 이건 벤 구리온에서 탑승하는 타 항공사 승객도 마찬가지다. 특히 아랍인과 외모가 비슷한 남유럽권이나 무슬림 비율이 높은 동남아시아권 승객, 그리고 흑인 승객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오랜 시간을 들여 보안 검사를 진행한다.

1998년도 기준 텔아비브에서 파리를 거쳐 오는 항로를 타는데 받았던 보안 검사는 다음과 같았다.

  1. 무조건 3시간 전에는 공항 도착. 보안 검사를 받다가 비행기 놓치면 해당 승객 책임.

  2. 공항에는 무조건 무장을 하고 있는 경찰들이 보인다.

  3. 해당 항공사의 카운터에서 보딩 체크를 하고 나면 바로 공항 보안 요원의 인터뷰가 시작된다.

  4. 이 때, 어디로 가는지, 무엇을 했는지 등에 대해 아주 상세하게 질문이 들어온다. 의심되면 바로 그들의 사무실로 별도로 불려가 조사 받는다.

  5. 인터뷰에서 뭔가 이상한 점이 없다는 것이 확인되면 보딩 패스와 옷에 각각 녹색의 스티커를 붙여준다.


또한 2013년에 텔아비브에서 이스탄불로 가는 항로를 타는데 받았던 보안 검사는 다음과 같았다.

  1. 무조건 최소 3시간 전에는 공항 도착. 보안 검사를 받다가 비행기 놓치면 해당 승객 책임이다.

  2. 공항가는 전세버스를 타고 가는데 공항 도로 외곽 체크포인트(?!)에서 M4로 무장한 요원들이 탑승해 검문을 실시한다. 가이드는 한국인들만 탑승하고 있어서 그나마 탑승해서 쓱 둘러보기만 하는 거다. 아랍인이 탑승해 있을 경우 내려서 모두 몸 수색 및 짐 수색. 그 와중에 다른 요원들은 차 밑에 거울로 폭탄이 있는지 조사한다.

  3. 물론 공항 안에는 자동화기로 무장한 경찰들이 살벌하게 순찰을 돌고 있다.

  4. 해당 항공사의 카운터에서 보딩체크를 하고나면 바로 공항 보안 요원의 인터뷰가 시작된다.

  5. 어디로 가는지, 무엇을 했는지, 누군가 짐을 맡아달라고 부탁했는지 등에 대해 아주 상세하게 질문이 들어온다. 의심되면 바로 그들의 사무실로 별도로 불려가 조사받는다. 일행이 있을 경우 따로 그 말이 맞는지 몇명을 찍어 대조해서 질문한다. 영어를 못할 경우 아예 그냥 못한다고 하자. 못할 경우 미리 작성된 한글 질문지로 질문한다. 어설프게 하면 질문 공세에 시달릴 것이다. 또한, 가끔 X-ray를 거친 짐들을 풀어볼 것을 요구한다. 이것도 복불복인것이 열어보고 바로 닫고 보안검색 스티커를 붙여주는 경우가 있고, 아주 그냥 헤집어놓거나 의심이 크게 가는 물건만 압수하는 경우가 있다.

  6. 이제 수화물 검색이 끝났다. 짐과 여권에 보안 스티커를 붙여준다. 탑승하기 위한 보안검사는 따로 한다. 그나마 이때는 다른 공항과 비슷한 보안 검사를 실시한다. 근데 보안검색 전에도 아랍인들은 보안 요원이 따로 친절히 몸수색을 철저히 해준다.


이런 탑승 절차를 거치게 된다. 에어 프랑스를 벤 구리온 공항에서 타도 이 지경인데, 엘알이면...

2007년 기준으로는 초연반응 검사가 추가된 바 있다. 일단 가방은 무조건 다 열어야 되고, 구두 및 가방 속 일부 물품들에 막대기에 끼운 종이를 문지른 뒤 종이를 검사기에 넣어 확인하는 형태였다.

입국 심사에서도 여권에 찍힌 국가 도장을 전부 확인하며, 아랍권 국가에 입국한 이력이 있을 경우 그 나라에 어떤 이유로 입국했는지에 대한 인터뷰가 장시간 추가된다. 단 이는 이스라엘 도장이 찍힌 여권으로 아랍권 국가에 입국할 때도 마찬가지.

5.1. 최근의 완화[편집]

아주 최근에 방문한 위키러의 경험에 따르면, 출/입국 모두 보안검사가 굉장히 완화되었다. 아니면 위의 서술이 조금 과장되었거나. 물론 엘알을 이용하는 경우는 예외지만... 사실 한국인, 일본인 승객에 대해서는 예전부터 꽤 느슨한 편이었다.

2017년 여름 기준으로 출입국시 받았던 보안 검사는 다음과 같다. (엘알이 아닌 타국 항공사며, 패키지 투어가 아닌 개인 여행 기준)

  • 입국

    • 특별한 보안 검사가 없고, 일본 등의 입국 심사와 크게 다르지 않다.

    • 방문 목적에 대한 간단한 질문 하나만 받았으며, 증명 서류를 요구하지도 않았다. 사진 촬영 및 지문 날인 절차도 없다.

    • 입국 시 여권사진이 포함된 파란색 입국증을 발급해 주며, 입국도장은 날인하지 않는다.

  • 출국

    • 공항 진입로에 체크포인트는 여전히 존재하나, 사실상 톨게이트 수준으로 무장군인이 탑승하는 일은 없었다.

    • 항공사에 무관하게 체크인 줄을 모두 하나로 모아서, 항공사 카운터로 가기 전에 간단한 여권 및 짐 검사를 한다. 검사 강도는 매우 약하다. 여기에서 의심되는 점이 없으면 바코드를 붙여 주는데, 면세구역 진입 시 필요하다.

    • 항공사 카운터에서의 체크인 과정은 전 세계의 여느 공항과 같다.

    • 보안요원이 따라붙어 진행한다는 악명높은 인터뷰는 없으며, 주변에서도 보안 요원이 따라붙는 경우는 보지 못했다.

    • 면세(보안) 구역 진입 시 당연히 X레이 검사를 한다. 국내 공항과 특별히 다른 점이 없다. 오히려 전신 스캔 검사를 하는 미국보다 훨씬 검사 강도가 약하다.

    • 출국심사 부스에서도 질문을 하지 않고, 그냥 입국 시 발급받은 입국증과 여권, 그리고 티켓이 있다면 OK. 출국도장을 날인하지 않고 빨간색 출국증을 발급해준다.

    • 다만, 캐리온 수하물이 많은 여행객의 경우 (다시 말해 캐리어를 기내에 가지고 탑승하는 경우) 별도의 줄에서 캐리어를 열어 검사를 해야 한다. 캐리어는 위탁수하물로 부치자. 굳이 벤 구리온 공항이 아니더라도 캐리어는 위탁으로 보내야 정신건강에 이롭다.

    • 비행기 탑승 시에는 별다른 보안 검사가 없다. 여느 공항이 그렇듯 여권과 비행기 티켓만 확인시켜주면 끝.


다시 말해 악명높은 1:1 인터뷰는 사라졌거나 시행 빈도가 줄었고, 소지품 검사 강도도 굉장히 약하다. 초연 반응 검사도 전수 검사가 아니라 일부 의심되는 수하물에 한정해서 하는 것으로 보이며, 이는 국내 공항도 마찬가지다. 또한, 공항 내에 자동화기로 무장한 경찰이 경비를 서는 것은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 대부분의 공항에서도 볼 수 있다. 결론적으로, 2017년 현재 특별히 강도 높은 검사는 없다. 물론 당신이 팔레스타인을 방문할 예정이라든가 거수자가 아닐 경우의 이야기지만.

5.2. 액션캠 및 소형캠 소지자 유의사항[편집]

한 한국인 관광객이 VR카메라인 삼성 기어 360을 소지하고 있다가 걸려서 폭발물로 오해받고 경찰의 감시아래 고된 조사를 받았으며 결국 카메라와 스마트폰까지 억울하게 압수당하는 사례까지 있었다. 자세한건 이 항목을 참고하자.

심지어 소형캠 내부에 폭탄을 심어 테러한 사례가 IS등지에서 빈번히 일어나자 위의 삼성 기어360은 물론 고프로 등의 소형 액션캠까지 압수당하는 사례가 늘고있다. 그냥 소지한걸 걸리기라도 하면 바로 조사대상이 되며, 그게 누구가 되었던지 바로 압수를 해버린다. 지금까지 무사히 돌려받은 사례는 극히 적다. 이 때문에 해외 언론등지에서 무지하게 까였지만, 당국은 보안과 테러 방지를 위해 어쩔 수 없다고 일축했다.

따라서 이런 불상사가 생기지 않기 위해선 아예 들고가지 말자. 짐 속에 잘 숨기면 되려니 싶겠지만, 걸리면 오히려 더 오해를 사게 되어 심히 곤란해진다.(...) 게다가 해당 공항의 보안력을 생각하면 안 들킬 리가 없다.

요즘은 DSLR 카메라까지 압수당한 사례가 있다고 하니 흠좀무.(..)

[1] 다만 영국군이 1948년에 이스라엘의 독립 때까지 통치권을 가지고 있었다.[2] 저가 항공사로, IATA 코드에서 알 수 있듯 엘알의 자회사다. [3] 사우디 영공을 거쳐 이스라엘로 가는 최초의 항공 노선이다.[4] 이와 정반대로 이스라엘 무슬림들은 메카 성지순례를 가고 싶어도 제다로 못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