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요네타 시리즈

최근 수정 시각:

1. 개요2. 특징3. 시리즈 일람4. 미디어 믹스5. 여담

1. 개요[편집]

Bayonetta[1] (ベヨネッタ)

플래티넘 게임즈에서 개발하고 닌텐도가 유통하는[2] '논스톱 클라이맥스[3]' 스타일리쉬 액션 어드벤처 게임 시리즈. 디렉터는 데빌 메이 크라이시리즈로 유명한 카미야 히데키. 때문에 Extreme Combat 장르의 조상인 데빌 메이 크라이 시리즈정신적 후속작 소리를 듣는 경우가 잦다. 최근에 데빌 메이 크라이 리부트작이 게임 내외로 아쉬운 소리를 들으니 이러는 경향이 더 커진듯.

2. 특징[편집]


이 게임의 특징을 담은 영상

스타일리시 액션 + 병맛 + 섹시로 요약할 수 있다. 다만 베요네타항목에서도 볼 수 있듯이 신체비율이 비현실적으로 과장되어있기 때문에 섹시함은 커녕 괴상하다고 느끼는 사람도 많은 모양. 또한 개그성이 다분한 게임으로 갑자기 나오는 섹스 어필 외에 베요네타가 골렘에 깔리면 만화에 나오는 것처럼 종잇장이 된다거나 하는 재밌는 연출이 많다.

또한 배틀신에 유명 팝송을 괴상한 센스로 써먹는것으로도 유명한데 1편에서는 Fly me to the Moon사용했고 2편은 Moon River사용했다. 그것뿐만이 아니라 주요 BGM의 분위기도 매우 밝은것이 특징. 물론 시리어스한 분위기에선 웅장한 BGM도 나오지만 전투할때 나오는 팝송 어레인지가 그 모양인지라....

3. 시리즈 일람[편집]

4. 미디어 믹스[편집]

공식 홈페이지

2013년 11월 23일, 갑작스러운 애니메이션화가 결정되었다. 그것도 극장판(!)으로. 제작사는 곤조.


부제목은 블러디 페이트. 원래 딱히 스토리가 썩 좋지 않은 게임의 스토리를 뭉텅뭉텅 짤라가며 시간을 맞추다보니 사실 그렇게 봐줄만 한 작품은 아니다(...). OST 선정도 좀 해괴해서, 1편을 상징하는 곡인 "Let's Dance, Boys!"와 "Fly me to the moon"이 작중에 전혀 나오지 않는다. 그런 주제에 판권은 어떻게 해결한 건지 바이크 질주 챕터의 애프터 버너 2 배경음악은 잘도 나온다. 그것도 브금의 원 출처를 완벽고증한 공중전 시퀀스에서(...). 여러가지로 괴작.

북미에서는 퍼니메이션에서 게임판의 성우진을 그대로 유지한 채 영어 더빙을 하여 영어 더빙/자막을 포함한 BD&DVD판을 출시했으며, 영어더빙이 원본이었던 게임 답게 영어 음성도 상당한 퀄리티를 자랑한다. 그 외 게임에서는 없는 스페인어, 독일어 더빙판도 존재.

그래도 이 극장판의 의의를 찾자면 해당 애니메이션에서 나왔던 캐릭터의 일본어 성우들이 이후 시리즈 게임에서 일본어 음성을 담당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이후 나온 베요네타 2는 물론 타 플랫폼으로 이식된 베요네타에도 똑같이 적용되었다.

5. 여담[편집]

  • 원래 1편은 세가의 퍼블리싱으로 XBOX 360, PS3으로 나왔지만 판매량 부진등의 이유로 세가의 지원이 끊겨서 시리즈가 엎어질 위기에 처했으나 닌텐도가 제작비 전액을 지원하면서 시리즈가 살아나게 되었다.[5] 덕분에 닌텐도의 몇없는 서드파티 독점작이 되며 대난투 스매시 브라더스에도 나오는 위업가지 달성했다. 다만 IP 자체는 여전히 세가가 소유하고 있다.

  • 1편에는 Fly me to the moon, 2편에서는 Moon river를 사용해서 3편에서는 Moon이 들어가는 어떤 팝송을 사용할것인지에 대한 소소한 토론이 있다.


[1] 영어로 총검을 뜻하는 Bayonet에 여성형 접미사 -a를 붙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처음 제작됐던 프랑스 도시 Bayonne(스페인 발음으로는 바요나)에서 유래했다![2] 1편은 세가가 유통했다.[3] 제작사가 이렇게 강조한다.[4] Wii U와 스위치 버전은 2편을 구입하면 1편을 DL코드로 증정한다.[5] 엑박360에 비해 저사양 게다가 발적화까지 당해 눈물을 머금었던 플스3 유저들은 플스4로 베요네타 2를 못보는게 아쉬울뿐이다. 다만 닌텐도의 지원이 없었으면 사라져버렸을 게임 시리즈였던지라...스위치를 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