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타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나무위키+상위문서.png   상위 문서: 천문학 관련 정보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다른 뜻에 대한 내용은 아래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MPC 지정 번호 순 소행성(Minor Planet) 찾기

3 주노

4 베스타

5 아스트라이아

파일:Vesta_rgb_20110724_0835.png

2011년 7월 24일 돈 (Dawn) 탐사선이 5,200km까지
접근해서 찍은 베스타의 자연색상 사진.

중국어 : 灶神星(조신성)
일본어 : ベスタ
영어 : Vesta
에스페란토 : Vesto

기호

구분

소행성
소행성대(베스타 소행성군)

지름

(572.6×557.2×446.4)±0.2km

표면적

8.67×105 km2

질량

2.59076x1020 kg

태양기준거리

2.3613482 천문단위(AU)

원일점

2.57166578 천문단위(AU)

근일점

2.1510306 천문단위(AU)

궤도경사각

7.140406°

이심률

0.08874

공전주기

1325.374085일 (3.63년)

자전주기

5.342시간

자전축 기울기

29°

최저온도

85K

최고온도

270K

겉보기 등급

5.1~8.48

표면중력

0.25m/s2

파일:external/dawn.jpl.nasa.gov/RC3_color_05-full.jpg

소행성 탐사선 던(Dawn) 탐사선이 찍은 사진. 출처


소행성대에서 2번째로 큰 천체[1], 전체 소행성대 질량의 9%를 차지하며 소행성대에서 가장 큰 금속질의 소행성이다. 단면적이 파키스탄과 비슷하다. 대략 80만 km2.

1807년 3월 29일, 독일의 천문학자 하인리히 빌헬름 올베르스에 의해 발견되었다.

파일:Oc2XTcN.gif

베스타의 자전

데굴데굴 자전하는 구겨진 큰 감자

왜행성에 속하려면 자신의 중력으로 구형이 되어야 하는데, 위의 사진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베스타는 마치, 감자같이 찌그러진 모양이라 아깝게도 왜행성이 아니다. 또 찌그러진 모양이라서 정확한 직경을 구하기 어려우며, 평균 직경은 525.4km라고. 원래 천문학자들이 예상하기로는 직경이 500km 이상이면 자체 중력으로 구 모양이어야 정상인데, 베네네이아 크레이터(직경 395km)와 레아 실비아 크레이터를 만든 두 번의 강한 충돌로 모양이 찌그러졌다고 한다. 이 충돌로 베스타의 전체 질량의 1%가 날아갔으며 베스타의 주름 같은 지형이 이 충돌의 여파로 보인다. 현재 베스타는 비구형 천체 중 가장 큰 천체이다.

온도는 태양 아래에서 섭씨 -20도 정도, 겨울에 극지방에서는 -190도까지도 떨어진다. 보통은 -60도에서 -130도라는 듯.

NASA에서 소행성 탐사선인 돈(Dawn)2011년 7월 16일, 베스타의 궤도에 진입시켜 자세히 조사했다. 이후 돈은 1년간 베스타 궤도를 돌면서 관측하고서 2012년 9월 5일에 베스타 궤도를 탈출하고, 2015년에 세레스에 도착, 최초로 왜행성에 도착한 탐사선이자 최초로 2개의 천체 궤도를 돈 탐사선으로 이름을 남기게 되었다.

파일:Rheasilvia_and_Veneneia.jpg

직경 505km의 레아 실비아 크레이터의 중심에는 운석 충돌로 높이가 무려 22km인 산이 있는데, 이는 원래 태양계에서 높이가 약 26km에 이르는 화성올림푸스 화산 다음으로 높다.[2]

[1] 참고로 가장 큰 천체는 왜행성세레스.[2] 다만 화성 전체 기준면부터하면 21km인지라 애매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