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니케 영역

최근 수정 시각:

이 문서는 토막글입니다.

이 문서는 토막글로 분류되는 450자 이하의 문서입니다. 기여자가 되어 풍성하고 좋은 문서를 만듭시다.

※ 이 틀을 적용할 때에는 문서의 가장 아래에 분류:토막글에서 알맞은 분류를 찾아 분류하되, 알맞은 분류가 없거나 분류를 찾을 수 없으면 분류:토막글/미분류에 분류해 주시기 바랍니다.

1. 개요2. 어원3. 관련 문서


Wernicke's Area

1. 개요[편집]

의 왼쪽 측면에 있는 영역으로, 브로카 영역과 더불어 언어와 관계된다.

언어의 입력과 발화의 내용 구성을 담당하므로 이 부위가 손상되면 문법적으로는 성립하지만 문맥적으로 정상이 아닌 발화가 나타난다. 남들의 말을 알아들을 수 있고 이야기하고 싶은 내용도 마음 속에 있지만 정작 말로 표현할 때 문법 구성이 제대로 되지 않는 브로카 실어증과 대조적으로, 베르니케 실어증 환자는 발화를 담당하는 브로카 영역의 정상기능으로 인하여 하는 말이 문법적으로 무너져 있지는 않아 듣는 입장에서 흘려 듣는다면 그 유창함에 의해 적어도 말 같게는 들리나 문맥적 능력을 상실한 상태이기 때문에 내용에 집중해 보면 웬 두서 없는 헛소리를 하는가 싶은 느낌이 든다. 이에 말을 똑바로 해 달라고 청할 시 브로카 실어증 환자라면 요구에 응하는 것이 능력 밖일지언정 적어도 그것을 이해하겠지만, 베르니케 실어증 환자는 상대가 자신에게 무엇을 요구했는지도 모른다. 상대가 말한 문장 속의 단어들 중 한두 개만 포함한 수준의 관련성이 있는 문장을 대답이랍시고 유창하게 내밷지만 동문서답에다 그 자체만 놓고 봐도 지리멸렬하고 말이 되지 않는다.아무말 대잔치

정상인의 뇌에서는 소음으로 간주되는 소리를 들을 시 일차청각영역이 활성화되어 있다가, 단어와 같이 의미가 있는 소리를 듣는 순간 베르니케 영역이 활성화되어 입력받은 것을 해석한다. 시야에 글자가 들어올 때도 베르니케 영역이 활성화된다.

2. 어원[편집]

해부학계에서 흔하디 흔한 작명법인 '사람 이름 붙이기'에 따라서 이름이 지어졌다. 독일 생리학자인 카를 베르니케 (Carl Wernicke)가 이 부위가 손상되었을 때 나타나는 실어증에 대해서 연구하였고, 그것 때문에 이 이름이 붙었다.

3. 관련 문서[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