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베델

최근 수정 시각:

1. 팔레스타인의 옛 지명2. 영국의 언론인3. 창세기전 3: 파트 2의 정치 세력4. 여호와의 증인의 본부

1. 팔레스타인의 옛 지명[편집]

히브리어: בית אל
그리스어: Βαιθηλ
로마자: Bethel

예루살렘 북쪽에서 약 17km 지점에 있다. 베th엘 '베델'이라는 이름은 히브리어로 '집'을 뜻하는 '벳(Beth, 혹은 Beit)'과 '하느님'을 뜻하는 '엘(El)'을 합쳐 '하느님의 집'이라는 뜻이다.

'베델'은 공동번역 성서 표기로 영미식 발음인 '베설(/béθəl/)'과 함께 외래어 표기법에 등록되어 있는 표기이다. 한국 천주교에서는 라틴어 발음을 살려 '베텔'이라고 하고, 공동번역성서의 표기로는 '베델'이라고도 한다. 지금도 개신교쪽에서는 '벧엘'이라는 표기로 더 잘 알려져 있다.

야곱이 형 에사우의 칼부림을 피해 도망다니다가 '루즈' 지역에서 하룻밤 묵게 되었는데, 꿈 속에서 하늘까지 닿은 층계가 보였고 이를 통해 천사들이 오르락내리락 하고 있었다. 야곱이 그 모습을 보고 있자 하느님인 야훼가 그의 옆에 나타나 이렇게 계시하였다.

나는 야훼, 네 할아버지 아브라함의 하느님이요, 네 아버지 이사악의 하느님이다. 나는 네가 지금 누워 있는 이 땅을 너와 네 후손에게 주리라. 네 후손은 땅의 티끌만큼 불어나서 동서남북으로 널리 퍼질 것이다. 땅에 사는 모든 종족이 너와 네 후손의 덕을 입을 것이다. 내가 너와 함께 있어 네가 어디로 가든지 너를 지켜주다가 기어이 이리로 다시 데려오리라. 너에게 약속한 것을 다 이루어줄 때까지 나는 네 곁을 떠나지 않으리라.

-창세기 28장 13~15절


잠에서 깨어난 야곱은 하느님이 계신 집이니 진정 두려운 곳이 아닌가 하는 두려움에 사로잡혀, 다음 날 아침 베개 삼던 돌을 세워 단을 쌓고 기름을 부어 기도를 올려 그곳을 베델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전국 곳곳에 이 이름을 딴 벧엘(베델)교회가 있다.

2. 영국의 언론인[편집]

어니스트 베델 문서 참조.

3. 창세기전 3: 파트 2의 정치 세력[편집]


BEDEL[1]

정식 명칭은 12인 위원회. 안타리아 구상성단를 대표하는 정치 거물들이 모인 단체이다.

초창기의 베델은 그야말로 순수한 의미의 전체적인 협의체로 성단의 균형 있는 개발 및 각종 이권세력의 알력을 조정하는 일을 하였으나, 시간이 지나며 각자가 강력한 권력을 가진 안타리아 성단 최고 의결 기구로서 군림하였고, 실질적으로 안타리아 제 1인자로서 인류를 지배하고 있다.

정식 명칭에서 알 수 있듯이 12명의 최고위원으로 구성되어 있고, 이들의 수장은 베델리른(Bedelirn)이라 칭한다. 본거지는 아르케이지만, 평소에는 흩어져서 아르케를 제외한 다른 항성계의 총독 같은 요직을 맡고 있다. 각자 휘하에 아델룬이라는 특수한 정예군대를 두어 반 아르케 세력을 철저하게 짓누르고 있다. 임기는 종신제이며, 위원 사망 시 기존의 멤버가 모여서 만장일치로 새로운 멤버를 선출하게 되어 있다. 본성 아르케에 모이는 것은 중요한 일이 있을 경우에 한하며, 이 때마다 전 안타리아 성단의 미래를 결정하게 된다.

이들 모두 강력한 에스퍼로, 긴급상황 발생 시 특수한 에스퍼의 힘을 이용한 워프 시스템 '도어(DOOR)'를 도입하였다. 이를 통해 회의 시 먼 곳에 있는 총독들도 쉽게 한 곳의 회의장으로 모이게 되어 있다. 이러한 워프의 문은 주요 항성계의 대부분에 존재하고 있다.

보통 일반인들에게 잘 알려져 있지 않았다고 하지만 검열이 비교적 느슨한 T&T 같은 언론사에 의해 정체의 일부는 폭로된 상태이다.

스토리 진행 당시 베델리른인 퉁 파오 밑으로 글로리 총독 손 나딘, 메트로스 총독 바룬, 필라이프 총독 준 레오파드, 게르히만 폰 프라이오스가 베델임이 밝혀져 있다. 그러나 퉁 파오의 독재 정치로 베델 체계는 무용지물이 되었다. 그 과정은 생략되어 있다 어쩌면 그것도 신탁에 따른 것일지도.

퉁 파오가 글로리로드를 비롯한 발룬티어[2]들을 몰살시키고 그 공백을 안드로이드들로 메우려 하자 옛 친구이자 글로리 총독인 손 나딘이 반대하고 나선다. 이 때 퉁 파오는 자신을 안타리아 성단의 지배자라 칭하며, 베델 전체 회의를 열자는 손 나딘의 제의 따윈 가볍게 무시해 버린다. 그나마, 주성 아르케의 중요한 유적지인 모노리스를 관리하고 있고[3] 오딧세이 프로젝트[4]의 총책임자이기까지 하여 퉁 파오를 견제할 수 있을 만한 세력을 지닌 게르히만 폰 프라이오스는, 정치의 속성을 잘 알고 있다며 무관심으로 일관하고 있다.

스우에서의 난투극으로 퉁 파오가 죽고 준 레오파드가 베델리른이 되면서, 하이델룬이자 베델리른의 부관이던 아슈레이가 필라이프의 총독 및 베델로 승격되었다. 우주를 지배하는 세력치고는 굉장히 허술한 체계다. 곧, 에피소드 5 〈뫼비우스의 우주〉 시간대의 베델리른은 레오파드, 필라이프 총독은 아슈레이가 되는 것.

하지만 아슈레이의 복수와 그와 결탁한 그레이 팬텀의 잇따른 암살, 메트로스 혁명 등으로 인해 손 나딘, 바룬, 레오파드 등이 차례로 사망하고, 베델 조직 자체에 구멍이 뚫린다. 물론 아르케 문명은 이를 어찌할 방법도 없이, 머지않아 앙그라 마이뉴와 함께 모든 것을 리셋당한다.

4. 여호와의 증인의 본부[편집]

여호와의 증인의 본부.
위치는 이곳

[1] 이 단어의 현실적 의미는 교회에서 각종 잡일을 도맡아 하는 직원. 신의 집을 의미하는 베델(Bethel)의 철자를 변형하였을 가능성도 있다. 그런 거 깊이 생각할 소맥이 아니겠지만.[2] 글로리의 특이한 계급 체계 중 최하위 계층으로, ESP가 없으면 이쪽으로 분류된다.[3] 프라이오스가 모노리스에 허락도 없이 들어온 아델룬을 쫓아내자 베델리른의 부관도 어쩌지 못한다.[4] 외우주 탐사 프로젝트. 중범죄자에도 적용되는 면책특권 등 엄청난 특혜를 입고 있으며 제 아무리 베델리른이라도 감 놔라 대추 놔라 할 수 없는, 사상 최대 규모의 프로젝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