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틸 수가 없다!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상위문서.png   상위 문서: 광전사(스타크래프트 시리즈), 고위 기사, 암흑 기사(스타크래프트 시리즈), 명대사, 징징


1. 소개2. 설명3. 용례

1. 소개[편집]

버틸 수가 없다!!! - 광전사, 교전 시


스타크래프트 2 희대의 개그 대사. 광전사고위 기사, 암흑 기사가 플레이어의 시야 밖에서 적과 교전을 시작했을 때 하는 대사였었다. 심지어 악마사냥꾼도 이 대사를 우려먹었다.[1]

영어판 대사는 "We cannot hold!"인데[2], 이 hold의 뜻이 한 둘이 아니라서 '제 자리를 지키다', 혹은 '감정을 억누르다'로 해석해, "너희 꼬라지를 내가 더 이상 버틸 수가 없으니 우리 광전사들이 달려가 너희들을 썰어 버리겠다는 뜻이 아니겠느냐" 하는 정신승리말도 있다. 확실히 이렇게 이해하는 것이 광전사의 설정을 생각해 볼 때 훨씬 자연스럽기는 하다.[3][4] 사실 공격 받을 때의 대사라는 점과 테란 유닛들의 교전 시작 대사들[5]과 비교, 또한 단어 선택 자체를 놓고보면 "(이대로라면) 전선을 유지할 수 없다(그러니 지원군을 보내라)"라는 뜻이 거의 확실하다.

어쨌든 실제 블리자드가 이 대사를 어떤 의미로 집어넣었는가는 둘째 치고 영어권의 플레이어들도 이 "We cannot hold!"를 '적이 너무 세서 못 버티겠쩌염'이라고 받아들여서 무지하게 싫어한다

물론, 정말로 적이 세서 못 버틴다고 해도 그나마 프로토스답게 해석 가능한 부분이라고 한다면, "나는 아이어를 위해 더 버티고 싶지만 적이 너무 강하고 내 몸이 한계에 다다라서 아이어를 위해 더 헌신하지 못한 것에 대해 한이 맺힌다."라는 해석이 가능하긴 한데, 대충 들었을때 어감이 징징거리는 느낌이긴 하다. 게다가 못 버텼다는 것 자체가 어찌보면 불명예스러운 일일 수도 있고.

위와 같은 비판론이 받아들여졌는지, 공허의 유산 출시를 앞두고 교전 시작 대사가 "영광의 전투가 펼쳐진다!"(We've embraced the glory of battle!) 로 바뀌었으며, 그 외에도 여러 프로토스 유닛들의 교전 대사도 교체되었다. 변경된 대사 목록은 다음과 같다.

  • 광전사: 버틸 수가 없다! → 영광의 전투가 펼쳐진다! [6]

  • 추적자: 어둠 속으로 후퇴하라! → 적에게 우리의 분노를 보여주자.

  • 고위 기사: 버틸 수가 없다. → 적이 공격한다![7]

  • 암흑 기사: 더는 버틸 수가 없다![8] → 전투가 펼쳐졌다...

  • 불사조: 공격받고 있다! → 무전취식교전 개시!

  • 공허 포격기: 분광 핵 작동 실패. 지원을 요청한다. → 적과 마주쳤다.

  • 우주모함: 위급한 상황이다! → 적을 만났다!


기존의 대사를 재미있게 여기던 유저 입장에서는 아쉬울 수 있으나, 프로토스가 징징거리는 모습은 설정붕괴에 캐릭터 붕괴라는 문제가 있다. 설정상 프로토스는 후퇴를 할 바에는 차라리 싸우다 죽는걸 선호할 정도로 완고하며, 무모할 정도로 용맹하고 겁이 없는 종족이다. 더구나 공허의 유산이 프로토스의 캠페인이며 아이어의 수복을 위해 온갖 희생을 감수하면서도 갖은 노력을 하는 결사적인 분위기인데, 유닛들이 교전만 시작하면 버틸 수가 없다느니 무기가 고장났다느니 도망가겠다느니 도와달라는 소리만 하면 어느 유저가 좋아할까?

참고로 현재는 자날 캠페인의 이한 수정 캠페인에서도 기존의 버틸 수 없다가 아닌 위의 변경된 대사를 사용한다. 이는 다른 유닛들도 마찬가지.

2. 설명[편집]

스타크래프트의 광전사는 실제 설정상 수십 년을 오직 수련에만 바치고 프로토스 특유의 첨단 기술로 만든 장비를 착용한 막강한 전사인데, 몇 달 훈련한 죄수부드러운 남자, 저승사자, 잠복해서 돌아오는 더러운 놈, 그동안 호구로 알던 놈돌연변이에 털리는 등 이래저래 서러운 모습을 보여준다. 군단의 심장 들어선 지옥에서 뛰쳐나온 박쥐에게 털리고 있고 공허의 유산에선 다시 돌아온 잠복해서 공격하는 애한테 털려나가고 있다.

전투순양함의 "배를 버려라!"도 이에 맞먹는 대사지만 전투순양함을 볼 일이 거의 없는 탓에 묻혔다.[9] 거기에 용맹하기로는 둘째 가라면 서러운 광전사가 저런 징징대는 소리를 내는 데다가 전작에서는 깡패 소리 듣던 녀석의 위력이 예전 같지 못하고, 가장 결정적으로 앞에서 버티라고 쓰는 놈이 못 버티겠다고 징징거리니 토스 유저들의 속을 제대로 긁어 버렸다.

게다가 스타 1 때는 없었던 테란불곰저그맹독충 등 광전사가 버틸 수가 없는 유닛들도 추가된 덕분에 컨트롤이 굉장히 중요해졌는데, 광전사가 느린 탓도 있지만 2편의 유닛 움직임이 전반적으로 민첩하고 유연해지는 바람에 광전사로 싸우기가 전작보다 더 어려워졌다.버틸 수가 없는 광전사

사실 암흑 기사더는 버틸 수가 없다!를 외치지만 광전사의 또렷한 음색을 따라오지 못해 묻혀 버렸다. 참고로 고위 기사도 교전 시 버틸 수가 없다고 말하는데 광전사와는 달리 매우 위엄 넘치게 말씀하신다. 그리고 암흑 기사나 고위 기사의 경우는 유리몸이라 맨 몸으로 있을 땐 정말로 버틸 수가 없다! 애초에 이 둘이 적에게 얻어맞고 있는 상황 자체가 그 프로토스 사단이 막장이라는 걸 그대로 증명해주는 비정상적인 상황이기도 하고.

하지만 패치로 인해 광전사는 버틸 수가 있게 되고 광좀비로 거듭나게 되는데…

그리고 3.0.0 패치가 되면서 광전사의 교전 시작 대사가 "영광의 전투가 펼쳐진다!"로 바뀌었다. 암흑 기사의 교전 대사도 "전투가 펼쳐졌다..."로 바뀌었기에, 이제 "버틸 수가 없다"를 외치는 유닛은 고위 기사 뿐.

3. 용례[편집]

여러모로 전작에 비해 안습한 광전사의 상태에다 "버틸 수가 없다!" 특유의 음색으로 인해 테란 기갑 부대한테 쥐어터지는 샌드백 신세로 전락했다. 결국 스2갤에서는 매일같이 불곰에게 털리는 암울한 프징징을 상징하는 대사가 되어 버렸다.

그리하여 조석마음의소리에서 패러디하는 등 웹툰계에서도 새롭게 쓰이는 인터넷 유행어가 되었다. 광전사는 몰라도 "버틸 수가 없다!"는 아는 사람도 많을 지경이다. 심지어 벨소리도 나왔다

나무위키에서도 주로 쓰이는 말인데, 말 그대로 버틸 수가 없는 상황에서 주로 쓰인다.

뱀 병장님의 명대사 중 하나인 성욕을 주체할 수 없다(性欲をもてあます)도 있다!

같은 회사 게임에 등장하는 악마잡는 활잡이의 경우 다수의 적을 일격에 처치하면 "버틸 수가 없을 것이다!"라고 외치기도 한다.

무한도전 스피드 특집 1부에서도 나왔다.

카운터 스트라이크 온라인 2에서 플레이어가 데미지를 입으면 버틸 수가 없다! 라고 소리를 지른다.

모양은 좀 다르지만, 전람회 1집 타이틀 곡기억의 습작의 첫 소절이 "이젠~ 버틸 순 없~다~고~"이다.

같은 회사 게임2에 등장하는 악마사냥꾼2도 버틸 수가 없다는 대사를 한다.

"버틸 수가 없다!"를 녹음한 이장원은 커맨드 앤 컨커 레드얼럿2 유리의 복수에서 가디언 G.I.의 대사를 녹음할때도 '버틸 수가 없다' 대사를 2번이나 했다.

[1] 연속으로 킬을 하면 "버틸 수가 없을 것이다!"라는 대사를 한다. 원판은 "You won't survive that!"으로 어감이 다르다.[2] 암흑 기사의 경우 영어판 대사는 "I... cannot maintain!"[3] 마찬가지로 한국어의 뜻도 (너희들을 더 이상 봐 주는 것이 힘들어서) "버틸 수가 없다!"고 해석할 수도 있다.[4] 그런데 백 번 양보해서 못 참겠다는 뜻이었다 쳐도 마지막에 뚝 떨어지는 음정은?[5] 대부분이 "살려줘" 내지는 "이대로 가면 내가 죽는다고요!"식의 불평섞인 비명이다.[6] 목소리 자체도 기존보다 더욱 힘차고 비장미가 감돈다. 비슷한 계열의 캠페인 유닛 백인대장과 파수병 등도 "우리의 검이 적을 만났다", "전투에서 적을 만났다!" ...하며 힘차게 외친다.[7] 캠페인 한정. 래더의 고위 기사와 캠페인의 고위 기사는 별개라서 래더에선 여전히그리고 유일하게 버틸 수가 없다고 외친다. 다만 고위 기사는 광전사같은 최전방 전투 유닛이 아니고 물몸이라 진짜로 적의 공격에 버틸 수가 없기 때문에 여기에 태클을 거는 경우는 드물다.[8] 이 쪽은 'I Cannot Maintain'으로, 'Maintain'의 뜻을 생각하면 '현상 유지가 불가능하다'정도의 뜻이다.[9] 참고로 이 대사는 교전이 시작되자마자 하는 대사다. 해병이 딱 한발만 쏴도 배를 버리라는 소리가 나온다는 것이다(...)아 흠집났어 다른배로 바꿀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