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설

최근 수정 시각:

1. 排泄: 생물 활동의 하나2. 인터넷상의 그릇된 행위3. 조선 중기의 무장 배설4. 어니스트 토머스 베설5. 排設6. 미 알래스카 주의 도시 이름

1. 排泄: 생물 활동의 하나[편집]

모든 생물이 살아가기 위한 영양분을 섭취하고 남은 몸 안의 깨끗한 물질을 몸 밖으로 내보내는 행위. 왠지 깨끗해 보이지만 실제로 깨끗하긴 하지만. 생명체라면 정기적으로 해줘야 하는 지극히 당연하다면 당연한 행동. 제대로만 하면 정말 시원하고 좋다. 그리고 배설욕은 인간의 기본적 생리 욕구 중 하나로 식사 후 포만감이나, 재채기처럼 자연스러운 것이다. 부끄러워할 일이 아니며 적게 하면 건강에 이상이 오고 아예 안 하면 죽는다. 농담이 아니라 실제로 일본에서 20대 여성이 배설을 못 해 죽은 경우가 있다. 따라서 배설욕을 느낀다면 건강의 지름길이라 생각하고 시원하게 쏴주자. 물론 아무데서나 싸란 소리가 아니다.

그런데 생물학적으로 소변은 배설물이지만 대변은 사실 배설물이 아니다. 응가는 몸 안으로 들어온 적이 단 한 번도 없는 물질이기 때문이다. 입에서부터 항문까지의 소화기의 관 안쪽 공간은 일단 몸 바깥쪽 공간이라 '음식물이 신체 장기를 스쳐가면서 영양분과 수분을 제공한 뒤 떨어져나가는 거' 라고 보면 된다. 그렇기 때문에 정확히 말하면 대변은 배설물이 아니고 배출물이다. 단, 일상에서는 과학적 개념을 따지지 않아서 배설물이라고 하면 대변도 포함한다.

모 게임에서는 간호사의 품위를 나타내기도 하며, 배설에 대한 비하적 표현으로는 네똥기가 있다.

2. 인터넷상의 그릇된 행위[편집]

배설행위라 한다. 주로 1번에 해당되지만 3번도 관련성이 아주 없는 건 아니다.

간단한 를 들자면 야 언데드 존나 좋아 같은 글.DC인사이드 등지에서 주로 사용되며,별 내용 없는 글들을 쓰는 걸 통틀어 말하는 것이다. 욕을 쓰거나 혐짤 등을 올리는 행위가 배설행위로 불리기도 했지만 사장되어 안 쓴다. 이런 글들을 똥글, 똥 혹은 배설글이라고 한다.

용례는 "배설한다"로 사용되었었으나 시간이 지남에따라 "글을 싼다"로 변화했고 이는 여전히 DC인사이드 등지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다.

3. 조선 중기의 무장 배설[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배설(조선)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4. 어니스트 토머스 베설[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어니스트 베델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대한매일신보의 발행인을 맡았던 어니스트 토머스 베설(Ernest Thomas Bethel)의 한자식 이름.

5. 排設[편집]

연회, 제사 등에서 상을 차리는 일. 하필 1번(排泄)과 발음이 같아서 춘향전을 비롯한 고전 소설에서 '배설하고 즐겼다'라는 글귀 등으로 이 단어를 보면 기분이 이상해질 수 있다. 이러한 동음이의어 문제 때문에 요새는 진설(陳設)이라는 단어가 더 많이 쓰인다.

6. 미 알래스카 주의 도시 이름[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