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런 트럼프

최근 수정 시각:

파일:배런 트럼프.jpg

이름

배런 트럼프 (Barron Trump)

국적

미국 파일:미국 국기.png

출생

2006년 3월 20일(11살)
뉴욕 맨해튼

신체

180cm

가족

도널드 트럼프 (아버지)
멜라니아 크나브스 (어머니)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이복형)
이반카 트럼프 (이복누나)
에릭 트럼프(이복형)
티퍼니 트럼프(이복누나)


1. 소개2. 기타

1. 소개[편집]

제45대 미국 대통령도널드 트럼프가 3번째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사이에서 낳은 아들이다. 트럼프가 59살에 본 늦둥이라서, 나이만 따지면 할아버지와 손자뻘이다. 현재 뉴욕에 위치한 트럼프 타워에서 살고 있으며, 오는 6월에 백악관에 어머니 멜라니아와 입주하게 된다.

파일:external/wpmedia.news.nationalpost.com/barron-trump-jfk.jpg

2006년 3월 20일 태어난 아이이지만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가 당선된 뒤에 본격적으로 주목받았는데, 귀공자스럽고 잘생긴 외모, 엄청난 가정 배경, 대통령의 어린 아들인 부분이 결정타다. 배런은 존 F. 케네디 대통령의 아들 존 F. 케네디 주니어 이후 54년 만에 백악관에 들어오는 남자 아이라고 한다.

파일:external/brobible.files.wordpress.com/gettyimages-632189326.jpg

2017년 1월 20일, 아버지의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모습. 오른쪽은 이복 누나들인 티퍼니 트럼프, 이반카 트럼프. 나이로 따진다면 이모와 조카뻘이다.

2. 기타[편집]

파일:배런 트럼프1.jpg

파일:배런 트럼프2.jpg

[1][2]

  • 파일:external/ll-media.tmz.com/0722-main-barron-trump-getty-6.jpg

파일:external/media.indiatimes.in/8_1478691586_800x420.jpg

지난 7월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아버지 도널드 트럼프가 후보 수락연설을 하던 자정 무렵 하품을 하며 고개를 떨구는 모습이 포착됐다.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에 당선된 11월 9일 수락연설을 할 때(새벽 3시)도 연단에서 졸음을 참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대해 "트럼프가 아동을 학대한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또 "10살 아이치고는 차분했다"는 반론도 제기되었다.

파일:external/i2.mirror.co.uk/barron.jpg

그러더니 2017년 1월 20일, 아버지의 대통령 취임식에서도 하품하는 사진이 또 찍혔다. 아무래도 당분간 '하품하는 트럼프 막내 아들' 이미지로 나올 듯. 사실 초등학생치고는 엄청 차분한 편이다.


파일:32FC2D6B00000578-3530938-Barron_the_youngest_of_Trump_s_five_children_has_made_at_least_o-a-92_1460171900688.jpg

  • 2016년 당시 초등학교 5학년이던 시절인데, 키가 무려 175cm였다. 옆에 있는 엄마는 180cm. 2017년 12월 현재 180cm를 찍었다고...

  • 어린 조카들[3]을 귀여워한다. 공식석상에서 이반카 트럼프의 막내아들인 테오도르 쿠쉬너에게 까꿍놀이(Peek a boo)를 해주고 간지럽히는 등 어린 아기들을 좋아하는 것 같다.



[1] 부모님과 함께.[2] 나이로 따지면 친척 어른뻘인 이복 형제들과 함께. 사이가 무척 좋아보인다.[3]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 이반카 트럼프의 자녀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