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연

최근 수정 시각:


1. 조선 초기의 음악가2. 조선으로 귀화네덜란드3. 번역가4. 흔한 오해

1. 조선 초기의 음악가[편집]

朴堧, 1378~1458

세종대왕 시기에 활동한 음악가. 호는 난계(蘭溪). 충청북도 영동군 출신[1]이며, 본관은 밀양. 정간보 제작 등에 관여하여 조선의 궁중음악을 아악(雅樂) 중심으로 정비하는 토대를 만들었다. 이러한 공로 덕분에 왕산악우륵을 잇는 한국 역사상 3대 악성으로도 불린다.

1423년에 의영고 부사였다가 제생원의 의녀 중에 총명한 자를 골라 글을 가르치는 일을 맡은 적이 있다. 1425년에는 음악에 대한 책을 편찬하기 시작했고, 1426년에는 봉상판관을 지내면서 명나라에서 보낸 악기인 소관을 사용하기를 왕께 요청하거나, 음악에 대한 상소를 왕께 올렸다.

1427년에는 아악기 중 하나인 석경을 제작하여 왕께 올리기도 했다. 1427년에는 사직단의 신위를 고쳐 만드는 것에 대해 백관들이 논의할 때 악기에 대해서는 박연에게 맡겨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 1430년에는 봉상소윤을 지내면서 아악을 쓰고 향악을 쓰지 말자고 건의하였고, 그의 건의가 받아들여지자 이를 위해 힘을 쓰다가 병에 걸린 적이 있었다. 1433년에 그가 건의한 아악이 처음으로 궁중에서 사용되었고, 이후에도 음악에 관련된 여러 상소를 올렸다.

그는 음악적인 재능은 매우 뛰어나지만, 실록에 남겨진 그의 인성과 관련된 기록들은 그가 인성이 좀 바르지 못한 인물이였음을 알게한다. 그는 궁의 악공들을 데리고 사사롭게 영업 행위를 하는가 하면, 누이가 죽은 뒤에 바쁘다는 핑계로 유산만 챙겨서 얼른 돌아오는 등의 행동을 해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이 일로 1448년에는 잠시 파직을 당하였으며, 이후 단종 대까지 음악 일을 맡다가 아들인 박계우가 세조에게 숙청당하고, 박연 본인 또한 이에 연관되어 낙향한 뒤 곧 사망했다.

2. 조선으로 귀화네덜란드[편집]

3. 번역가[편집]

박련 문서 참고.

4. 흔한 오해[편집]

이 항목에 있는 박연과 개성 박연 폭포와는 일절 관계 없다. 다만 박씨 성을 가진 선비 등과 관련된 민담만 남아 있다.


[1] 지금도 영동군 심천면에는 난계 사당이 남아 있으며, 근처에는 난계 국악기 체험장이 있다. 이 외에도 영동군에서는 난계 박연과 국악과 관련된 시설 및 행사가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