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박살

최근 수정 시각:

1. 순우리말2. 撲殺3. 搏殺4. 돼지고기 부위5. 영화 박물관이 살아있다!의 줄임말

1. 순우리말[편집]

산산이 부서지는 일. 일종의 의태어로 볼 수 있겠다.

'박살나다, 박살내다'의 형태로 동사 활용형으로 쓰이곤 하지만 어디까지나 명사이므로 엄밀하게는 '박살이 나다, 박살을 내다' 등으로 써야 맞다.

2. 撲殺[편집]

여기서 '박'자는 '칠 박'. 즉 때려 죽인다는 말이다.

'박살하다'(때려죽이다), '박살되다', '박살당하다'(맞아죽다) 정도의 표현이 있으나 널리 쓰이고 있는 '박살나다'는 때려 죽이는 사태가 발생하다로, '박살내다'는 때려 죽이는 사태를 일으키다로 해석 가능.[2]

몽둥이나 연장을 이용하든 맨손이든 타격을 줘서 죽인다는 의미는 같다.
즉, 타살(打殺)과 동의어.

3. 搏殺[편집]

'두드릴 박'.

이것도 박살이며 때려 죽인다는 뜻은 같다. 다만, 이 쪽은 맨손으로 때려 죽인다는 의미이기 때문에 잔인성과 야만성의 차원이 한층 더 높다.

보통 박살이라 함은 주로 2번을 말한다. 어쨌거나 2,3의 행위로 1의 결과를 만들 수는 있겠다.

4. 돼지고기 부위[편집]

안습한 등심 중에서도 최고로 퍽퍽한 살코기 부분을 부르는 말이다. 저렴하고 취급이 좋지 않지만 장조림 등의 용도로 쓰일 수 있다.

5. 영화 박물관이 살아있다!의 줄임말[편집]

문서 참고.

5번 빼고는 뜻이 하나같이 뒤숭숭하다
안써도 될말

[1] 나무위키 내에서는 개발살이 압도적으로 많이 쓰인다. 2016년 2월 16일 기준 "개박살" 검색 결과 384건, "개발살" 검색 결과 1,863건이다.(큰따옴표가 붙어 있는 것에 유의)[2] 사실 이 두 단어는 사전에 없고 한영사전 등지에서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