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바리오닉스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Baryonyx_NHM.jpg

바리오닉스

Baryonyx walkeri Charig & Milner, 1986

분류

동물계

척삭동물문(Chordata)

미분류

석형류(Sauropsida)

용반목(Saurichia)

아목

수각아목(Theropoda)

†스피노사우루스과(Spinosauridae)

아과

†바리오닉스아과(Baryonychinae)

†바리오닉스속(Baryonyx)

B. walkeri(모식종)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Baryonyx_BW.jpg
복원도

파일:external/static.squarespace.com/Baryonyx.jpg
골격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Spinosauridscale.png
크기 비교. 왼쪽부터 스피노사우루스, 수코미무스, 바리오닉스, 그리고 이리타토르.

1. 개요2. 등장 매체

1. 개요[편집]

중생대 백악기 전기 지금의 영국 지역에 서식한 수각류 공룡으로, 속명은 '무거운 발톱'이라는 뜻이다.

다른 스피노사우루스과의 공룡들처럼 생태는 과 유사했을 것이다. 30cm에 달하는 긴 앞발톱과 튼튼한 앞발은 악어와 유사한 턱 구조와 함께 물고기를 낚아채어 먹는데 유리한 구조였을 것으로 추측되는데, 그렇다고 물고기 외에 다른 먹이를 안 먹었다는 것은 아니었다.[1] 특히 강력한 앞발과 앞발톱은 대상이 물고기가 아니더라도 치명타를 줄 수 있었다. 사실 공룡시대 진짜 육도류 능력자는 테리지노사우루스가 아니라 이쪽 집안이었다는 말씀.[2] 최근에는 바리오닉스, 수코미무스 같은 공룡들의 이미지도 그런 쪽으로 전환되고 있는 추세다.

한때 아프리카 니제르에서 발견된 수코미무스가 바리오닉스의 한 종이 아니냐는 의견도 있었지만 현재는 사장된 상태.

2. 등장 매체[편집]

파일:external/img1.wikia.nocookie.net/150px-Baryonyxlogo.jpg
쥬라기 공원 3의 제작 초기때는 최종보스를 바리오닉스로 하려고 했으나, 영화에서 주연들을 위협하는 거대 악역 공룡으로 하기엔 크기가 작아 스피노사우루스로 변경되었다.

쥬라기 월드에서는 컨셉아트가 공개됐지만 직접적인 출연은 못했다.

레고 쥬라기 월드 게임에선 바리오닉스의 DNA가 담긴 호박 조각들을 습득하면 얻을 수 있는데, 실제 크기와는 달리 아주 크고 아름답다. 분류도 대형 공룡으로 분류되어있고, 사실상 스피노사우루스에서 등의 돛만 제거한 버전. 심지어 티렉스 옆에 붙여놓으면 긴 주둥이 때문에 바리오닉스 쪽이 크기가 더 크다.[3] 특수능력은 티라노사우루스 렉스와 같은 사자후.[4]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에서 정식으로 시리즈에 첫 출연한다. 예고편에서부터 모습을 드러냈다. 현재 바리오닉스는 '물고기를 잡는 악어 같은 공룡' 외에 그 특유의 앞발톱과 수많은 이빨을 무기삼아 이구아노돈 같은 다른 공룡까지 잡는 포식자라는 이미지도 갖추고 있어서, 바리오닉스를 보고 티렉스보다 더 무섭다는 반응을 보이는 인물이 등장하는 등 무시무시한 포식자로 등장했다.애초에 겁나 큰 육식공룡이 다가오는데 뭔들 안 무섭겠냐마는

작중 활약은 그렇게 길진 않지만, 궁지에 몰린 클레어와 프랭클린을 향해 사납게 포효하며 추격하는 등 충분히 임팩트는 있었다. 특히 탈출하려는 두 인물을 따라 사다리를 오르는 장면이 일품. 이후 인간들에게 다른 공룡들과 함께 잡혀 이슬라 누블라를 떠나는 모습이 나온다. 또한 본작에서 데뷔한 새로운 육식공룡들 중에서 유일하게 굴욕당하는 장면이 없다.[5]

파일:external/nd01.jxs.cz/b46963d6e5_31424541_o2.jpg

파일:external/pcmedia.gamespy.com/paraworld-20060802064555242_640w.jpg

쥬라기 원시전 시리즈와 비슷한 독일의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 '파라월드'에 등장. 아시아풍의 드래곤 클랜의 중급 유닛으로 등장한다. 땅과 바다 모두를 다닐 수 있기 때문에 섬 맵에서 견제를 가거나 해군 지원용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문제는 드래곤 클랜 해군이 너무 강해서 굳이 얘가 화력 지원을 해줄 필요가 없다(…).

파일:external/www.animationsource.org/153526.jpg
인도미누스 렉스
아이스 에이지 3편에서 최종보스로 등장. 루디라는 이름이며, 이빨 하나를 자기 코딱지만한 라이벌에게 빼앗긴 상태. 나름 라이벌과는 츤데레 관계며, 나중에는 등에 태우고 다닌다…. 최종보스라는 주제에 티라노사우루스 어미에게 당해 절벽으로 추락한다(…).

그 외에 1990년대 일본의 <공룡의 수수께끼(恐竜のなぞ)>라는 학습만화[6]에서는 데이노니쿠스들이 사냥 후 서로 자기 몫을 놓고 싸우는 모습을 보고 무심한 듯 쿨하고 시크하게 비웃고는 강에서 고기를 턱턱 잡아먹으며 '여기도 이렇게 먹을 것이 많은데 쟤들은 왜 저런대?'하는 도인(?) 같은 모습을 보여 주었다.

ARK: Survival Evolved에서 254버전 패치로 게임 내에 등장한 공룡이다. 이동속도도 빠른 편이고 수중 생물을 상대로 피해량을 늘릴 수 있다는 특징이 있어 동굴탐험에 사용하기 적합하다는 평가.

The Isle에도 플레이 가능한 공룡으로 등장한다.

공룡시대 13편에서는 베이피아오사우루스들을 쫓는데, 칼이빨 4마리로 등장.

[1] 실제로 모식 화석에서는 몸 내부에서 새끼 이구아노돈의 유해가 발견되었다.[2] 사촌뻘인 스피노사우루스의 경우 디스커버리 채널에서 앞발을 복원 실험해 본 결과 철제 차문을 한방에 박살내는 위엄을 보였다. 덩치 차이가 나니 스피노사우루스보다야 약하겠지만, 스피노사우루스가 화석 표본의 부족으로 연구자마다 몸길이에 대한 추론이 달라 오차범위가 4~5m 남짓 차이가 난다는 점을 감안하면 별 차이가 없을지도 모른다.[3] 물론 영화에서는 게임과 달리 중형 육식공룡 크기로 등장한다.[4] 포효소리로 아이템이 담긴 바위 등을 진동시켜 깨트릴 수 있다.[5] 카르노타우루스는 비중으로는 바리오닉스와 비슷하거나 더 많이 나왔지만 나올때마다 렉시에게 털리는 안습한 장면을 많이 보였으며 알로사우루스는 비중으로도 두 육식공룡에게 밀리는데다가 간신히 나온 단독 장면중 하나는 화산탄에 맞아 리타이어하는 장면이다.[6] 기타토비 요이치가 시나리오를 맡고 다가와 시게루가 작화를 담당한 만화이며 공룡에 관심 많은 어린이 3명(모자 쓴 남자애와 안경 쓴 남자애, 단발머리 여자애)이 시간 여행이 가능한 다이노 군이라는 공룡을 만나 공룡시대를 모험하는 내용. 총 2권으로 1권은 트라이아스기부터 백악기까지 각 시대를 살아간 공룡들의 모습과 멸종을 보여주고 2권은 알로사우루스 형제를 중심으로 보다 다양한 공룡의 생태를 보여준다. 맨 뒤의 부록에는 본문에 다 실리지 못한 각종 공룡들의 삽화가 간략한 설명과 함께 실려있었다. 한국에서는 1990년대 김영삼 정부 시절 문공사를 통해서 <공룡의 비밀>이란 이름으로 번역, 출판된 적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