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문콕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개요2. 대처법
2.1. 남의 차에 문콕을 만들지 않는 법2.2. 내 차를 보호하는 방법
3. 여담


사진

1. 개요[편집]

모든 차주의 주적

주차되어있는 A차량 옆에 주차한 B차량에서 내리는 사람이 부주의하게 문을 세게 열면 A차량의 차체에 약간의 찌그러짐이나 스크래치를 만든다. 으로 상대차를 파버리기 때문에, 보통 문콕, 문콕 테러라고 부른다.

어지간해선 일어날 일이 없다. 닿는 면적이 큰 앞문쪽이라거나 큰차면 더더욱. 근데도 이게 났다는 건 정말 세게 열어재꼈다는 소리. 2011년 이후 5년간 발생횟수가 2배나 증가했다. 주차 칸의 법정 규격은 그대로인데 차량들이 커지고 있기 때문에 대형화된 차들은 아무리 주차선 안에 잘 맞춰놓아도 타고 내리기 어려워졌다는 부분도 문콕테러의 증가에 영향을 끼치지만, 주차공간이 좁더라도 조심하면서 내리면 옆차가 콕 파이거나 클리어층 안쪽의 도색층까지 손상될 정도로 강한 문콕은 생겨나지 않는다.

이 점에서 문콕테러의 주된 원인은 저급한 시민의식에서 찾아볼 수밖에 없다. 특히나 이런 강한 문콕은 옆차가 정말 힘껏 문을 열어 부딪혀야 생기므로 문이 열리는 데에 가속이 붙을 거리가 필요하기 때문에, 오히려 옆 차와의 거리가 일정 거리 이상 떨어져 있을 때 자주 발생한다는 사실이 이를 뒷받침 한다. 결론적으로 이에 대한 대비책 하나 없는 정부의 온건한 태도가 첫번째 문제로 볼 수 있겠다.

2. 대처법[편집]

2.1. 남의 차에 문콕을 만들지 않는 법[편집]

남의 차에 문콕을 만들지 않기 위해서 도어에 충격 방지 스펀지부착하나, 모든 차량 주인이 그러한 배려심을 가지는 것은 아니다. 스펀지를 오래 붙여놓으면 나중에 변색이나 접착제 자국이 남는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도 있고.

도어 스펀지가 없다면 차에서 내릴 때 문 끝쪽을 손으로 잡고 내리면 손이 조금 더러워 질 수는 있지만 문콕없는 하차가 가능하다.

2.2. 내 차를 보호하는 방법[편집]

아예 차량의 옆을 푹신한 재질로 덮어버리는 문콕방지 도어가드를 붙여놓으면 문콕의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지만, PPF를 시공한 차량이 아닐 경우 도어가드가 붙어있는 부분에서 잔흠집이 생긴다.

파일:external/i.wheelsage.org/citroen_c4_cactus_6.jpg

시트로엥 C4 칵투스는 기본 옵션으로 앞뒤 범퍼와 도어에 에어범퍼를 장착할 수 있어서, 문콕 등 접촉사고로 인한 피해를 줄일 수 있다.

4채널 상시 블랙박스를 장비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인데, 문콕을 막을 수는 없더라도, 나중에 문콕을 시전한 자를 찾아내어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데는 강력한 무기가 될 수 있다.

문콕 발생한 건에 대해서 써보려고 합니다

3. 여담[편집]

차를 주차구역의 가운데 주차하지 않게 옆차에 근접해서 주차해놓았다면 괘씸하다며 확 열어젖힐 수도 있다. 물론 상대방의 차가 비싼 고급차라면 그런 일은 잘 발생하지 않을 것이다. 흔히들 아는 그런 고급차한테 그런 미친짓을 할 용자는 없다.

개중에는 정말 황당한 사례도 있는데 주차구역에서 옆 주차선을 밟고 주차한 차량이 옆차 때문에 운전석으로 탑승이 힘들어지자[1] 조수석으로 탑승 후 운전석 문을 세게 열어서(...) 옆차 문에 큰 흠집을 남기는 경우도 있다. 문콕에 적반하장까지 가는 아주 질 나쁜 사례 중 하나.

보통 대형마트의 경우 매우 높은 확률로 문콕을 당하게 되어있다. 이는 마트에 장을 보러 온 대부분의 경우가 공간지각능력이 떨어지는 아이들이 문을 조심성없이 열다가 내는 경우가 다반사이기 때문이다.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이는 부모가 교육을 시키거나 주차전 모두 미리 하차시킨 후 주차를 하는 방법으로 예방이 가능하다. 하지만 그렇게까지 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예방이 중요하지만 피해자 입장에서 준비하는 것도 있다. 도어가드류 기성품인데, 의외로 효과가 뛰어나다. 하지만 - 아니 이걸 왜 훔쳐가는지 이해가 가질 않는데... 아무튼 시민의식이 문제다.

가장 중요한 것은 남의 차에 피해를 주지 않도록 도어가드를 내 차에 부착하는 것이다. 이를 지켜준다면, 위의 상황들처럼 아이가 세게 문을 열더라도 도어가드쿠션 덕분에 상대방차에 피해가 다소 줄 것이고, 실수로 조금 닿더라도 큰 문제없이 지나갈 수 있게 만들어 줄 만큼 효과적이다. 문제는 시민의식이 그만큼 못 따라와서...

자동차는 소모품이지만 기천만원이 넘는 자산이기 때문에 엄연히 법적인 보호를 받아 마땅하다. 위에서 언급했듯, 물리적인 행위 수준에서 그칠게 아니라 아예 시민의식의 수준을 높일 필요성이 보인다. 일례로 북유럽 선진국에서는 문콕행위를 범죄행위로 보며 해당 사항 발생 시 가해자가 무조건 먼저 연락을 해온다. 애초에 생각 자체가 대한민국 사람들과는 다르기 때문에 문콕이라는 행위가 발생되지 않는 것은 덤.

[1] 대개는 주차가 힘들어 피해가지만 때때로 이런 사람들한테 본때를 보여준다면서 보복주차식으로 일부러 운전석으로 탑승하기 힘들게 꾸역꾸역 주차시키는 사람들도 있다. 승합차 같은 큰 차라면 그 효과는 배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