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줄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동물의 이동을 제약하는 줄
1.1. 용도1.2. 최대길이1.3. 필요성1.4. 입마개1.5. 바리에이션
2. BDSM에서의 목줄3. 낚시에 사용되는 낚싯줄의 구분

1. 동물의 이동을 제약하는 줄[편집]

영어: leash

동물보호법 제13조 (등록대상동물의 관리 등)
② 소유자등은 등록대상동물을 동반하고 외출할 때에는 농림축산식품부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목줄 등 안전조치를 하여야 하며, 배설물(소변의 경우에는 공동주택의 엘리베이터ㆍ계단 등 건물 내부의 공용공간 및 평상ㆍ의자 등 사람이 눕거나 앉을 수 있는 기구 위의 것으로 한정한다)이 생겼을 때에는 즉시 수거하여야 한다. <개정 2013.3.23, 2015.1.20>

동물보호법 시행규칙 제12조 (안전조치)
① 법 제13조제2항에 따라 등록대상동물을 동반하고 외출할 때에 등록대상동물에게 사용하여야 하는 목줄은 다른 사람에게 위해(위해)나 혐오감을 주지 아니하는 범위의 길이를 유지하여야 한다.
② 소유자등이 별표 3에 따른 맹견(맹견)을 동반하고 외출할 때에는 제1항에 따른 목줄 외에 입마개를 하여야 한다. 다만, 월령이 3개월 미만인 맹견은 입마개를 하지 아니할 수 있다.


2018년 3월부터 애완견과 외출할 때에는 2m가 넘지 않는 목줄을 채우고 몸통의 키가 40cm를 넘으면 입마개를 의무적으로 씌워야 한다. 이를 어긴 반려견 주인을 고발하면 포상금을 주는 이른바 '개파라치' 제도도 시행된다. [1]

1.1. 용도[편집]

동물 목걸이와 연결하어 동물의 이동을 제약하는 데 사용한다. 고양이, 소~중형견 등은 얇은 섬유로 된 목줄을 사용하나 힘이 좋은 맹견 등 대형동물은 보통 금속으로 된 목줄을 사용한다. 일본에서는 굵은 밧줄도사견의 목에 걸어 목줄로 사용한다.
서커스단에서 사육하는 코끼리는 어릴 때부터 밧줄에 묶어놓아 이 줄은 도저히 끊을 수 없다고 각인되어, 성체가 되어서도 그런 가느다란 밧줄에 묶였는데도 줄을 끊고 달아날 생각을 하지 못한다고는 하나, 그것도 정상적인 평정 상태일 때 얘기고 놀라거나 화가 난 상태일 때에는 그런 거 없다. 개도 마찬가지.

1.2. 최대길이[편집]

국내에서는 최대 5 m 길이까지만 구할 수 있다. 하지만 이베이 등을 통해서 10 m에서 최대 50 m 목줄도 구할 수 있다.
파일:나리 1.jpg
위 사진에서처럼 50 m 목줄은 이동용이 아니다. 동물을 넓은 공터에 묶어두고 휴식하고자 할 때 사용하면 편리하다. 주로 비글[2]같이 가능한 묶어두어야 하는 견종에 사용한다.

1.3. 필요성[편집]

"저는 줄을 웬만해서는 잘 매고 싶지 않아요. 너무 불쌍하잖아요? 다 사람 욕심인것 같아요, 그쵸?"
"보호자님, 그걸 무책임이라고 합니다."
- 강형욱 -

애당초 인간이 "개를 키운다는 것" 자체가 "개를 구속하고 있는 것"과 다름없다.그렇다고 구속을 풀어준다고 길가에 버리진 말자... 미용이다 뭐다 해서 털을 파마하고[3] 각종 옷을 입히는 개의 자유를 구속하는 행위를 아무렇지도 않게 행하면서, 유독 목줄만은 안 된다는 것도 지나치게 인간중심적인 사고. [4]

목줄은 일종의 안전장치이며, 목줄을 했을 경우 비상사태에 대응하기 편리해진다. 길을 가다가 차에 치어 죽는 사태라든지... 거기다 개가 개줄을 안 한 상태에서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것과 줄을 한 상태에서 사고를 낸 것은 법적으로 차이가 크다. 목줄을 안 한 상태에서 날뛰어서 사람을 공격하거나 공격할 가능성이 있을 경우, 그 개를 죽여도 재물손괴나 동물학대책임이 면제된다. 또한 목줄이 걸리지 않은 개가 차에 치였다면 운전자는 당연히 책임이 없다. 이런 사건에서 개 주인이 운전자를 대상으로 소송을 건 사례가 많은데, 목줄을 하지 않은 개가 도로로 뛰어드는 돌발행동은 운전자가 예상하고 대처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닐 뿐더러 자칫 잘못하면 대형사고가 일어날 수 있으므로, 오히려 개의 관리를 소홀히 한 개 주인에게 책임을 물은 사례마저 있다. (자동차 수리비 및 심리적 위자료, 사고가 났다면 그 책임까지)

1.4. 입마개[편집]

개 데리고 산책할 때 목줄만 하는 경우가 많은데 입마개를 꼭 해야한다. 우리 개는 괜찮아~ 같은 말은 악질 개빠의 논리에 불과하다. 갑자기 개가 달려나간다면, 쥐방울만 한 초소형종이 아니고서야 사람이 통제하기 어렵기 때문. 잘 산책하다가 길고양이 때문에 개가 뛰쳐나갔는데 주인이 통제 못한 사례는 흔하고, 개가 길고양이를 깨물어 죽이거나 다치게 했다면 견주의 의도가 어쨌든 불쌍한 길고양이를 해친 개새끼의 주인놈으로 전락한다. 죽거나 다친 길고양이는 말할 것도 없고. 그러니 알량한 목줄 하나만 믿지 말고 입마개를 씌우고 발톱도 처리하자.

반대로 목줄이나 입마개를 씌웠다고 부심 부리는 경우가 있는데, 당연히 해야 하는 것이다. 매우 기본적인 에티켓이다.[5] 최시원 프렌치 불도그 사건에서도 입마개만 있었다면 피해자의 사망은 충분히 예방할 수 있었을 것이다.

1.5. 바리에이션[편집]

목줄은 동물을 잡아당기면 목이 졸리기 때문에, 멍에처럼 어깨 쪽에 둘러서 몸에 줄을 감는 몸줄이란 변형판이 있다. 보통 하네스(harness)라고 부른다. 그리고 태엽을 이용하여 늘어나고 줄어드는(retractable) 목줄도 있다. 시츄같은 몇몇 종은 목걸이를 할 경우, 짧은 머즐 탓에 호흡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허다하기 때문에 대부분 하네스를 쓴다. 잘못하면 당기다가 쑥 빠지는 목걸이보다 몸을 감싸기 때문에 통제도 편하고, 항상 긴장된 상태(Tension)를 유지하는 목걸이보다 덜 부담스럽기 때문에 강형욱이나 다른 조련사들도 되도록이면 하네스를 쓰는 것을 추천한다.

하지만 신축형이나 하네스는 절대 목줄의 대체물이 될 수 없다. 어린 새끼거나, 초소형종이 아니고서야 사람의 근력으로는 절대 개를 이길 수 없다. 그럼에도 개를 이기기 위해서는 최후의 수단으로 개의 목을 졸라서 호흡에 장애를 줄 필요가 있다. 무엇보다 개가 튀어나가는 속도가 인간이 위험을 알아차리고 줄을 붙드는 것을 넘기 때문에, 목줄이 길거나 공격대상과 거리가 가까울 때에는 하네스나 신축식은 물론 목을 잡아채는 제대로 만든 목줄이라도 무용지물이 될 수가 있다. 그래서 목줄은 반드시 입마개와 함께 사용해야 제 역할을 한다. 자동차의 안전벨트와 에어백은 반드시 동시에 싸야 하는 것과 비슷하다.

2. BDSM에서의 목줄[편집]

당연히 유래는 1번 항목이다. 주로 도그플레이에서 이용된다.

3. 낚시에 사용되는 낚싯줄의 구분[편집]

원줄의 보조적인 용도로 사용된다. 참고
릴이나 낚싯대 끝(초릿대)에서 나온 줄을 원줄이라 하고, 무게추(웨이트, 봉돌)이 달린 찌, 미끼와 바늘까지의 끝부분을 목줄이라 한다. 낚시줄(line)은 같은 재질에 굵기가 다르거나 다른 재질일 수 있는데, 그 용도는 채비(tackle)의 쉬운 교체, 줄 꼬임 방지. 충격 흡수, 밑걸림 방지, 시인성 저하(고기가 잘 알아보지 못하게 함), 등 여러 가지이다.

특히 영어로 쇼크 리더 shock leader 라고 할 때에는 충격 흡수 역할이다. 바늘이 어딘가에 걸리거나 너무 큰 고기가 잡혀 낚싯대가 부러지거나 비싼 원줄이 끊어질 것을 목줄이 대신 끊어지거나 늘어나면서 막는 역할을 한다. 이 때는 잘 늘어나는 나일로 줄을 쓰는 일이 많다.

와이어, 플라스틱 지지대 등으로 바늘을 여러 개 달거나 봉돌, 부력 구슬, 수중찌, 집어용 밑밥통 등을 달아 기능을 확장시키는 것도 목줄 부위이며, 바늘과 찌 등 목줄 부위 모든 구성 요소를 따로 조합하여 주로 카드 모양 종이로 지지해 포장한 것을 키드채비라고 따로 부른다. 목줄과 원줄은 매듭으로 직결하는 경우와 도래나 핀도래를 써서 연결하는 경우가 있는데, 도래를 사용하지 않는 일부 루어낚시 외엔 국내에서는 도래를 쓰는 쪽이 많은 편이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개빠 문서의 r573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다만 이 입법안에서 몸통 높이 40cm 라는 기준이 어떤 근거인지, 견종이나 체중, 체장에 무관한 내용인지를 알수 없고, 2미터라는 기준, 늘어나는 목줄은 어떻게 되는지도 명확하지 않아 애견인 일반인 모두에게서 비난을 받고 있다.[2] 귀소본능이 거의 없고 주변 자극에 매우 민감하기 반응하기 때문에..[3] 파마에 사용되는 독한 화학약품이 개에 해로움이야 말할 필요도 없고, 털 모양을 잡겠다며 오랜 시간 한 곳에 묶어 열을 쬐게 하는 과정 자체가 개에겐 고문이나 다름없다.[4] 이러한 미용행위로 이득을 보는 쪽은 인간밖에 없으며, 정작 미용을 받는 개들은 이러한 행위를 매우 싫어한다. 발톱을 깎거나 눈을 가리는 털을 잘라줄 필요야 있지만, 이 또한 개들이 밖을 자유로이 돌아다녔다면 발톱도 자연스럽게 닳았을 텐데, 집 안에서만 키우니 그렇다. 또한 원하는 형태로 만들기 위해 교배를 거듭하여 신체가 부자연스럽게 변형되었으니 넓게 본다면 역시 동물학대이다.[5] 견종에 따라서는 에티켓이 아니고 법이다. 법적으로 의무착용해야 하는 맹견이 아니더라도, 사고시 그 개의 평소 습성이나 크기 등으로 충분히 위협적이었다는 판단이 나오면 미필적 고의가 인정되어 견주가 책임을 져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