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최근 수정 시각:

1. 신체 부위2. 자리가 좋아 장사가 잘 되는 곳3. 파면, 해임 등을 뜻하는 은어4. 木5. 한국의 성씨6. 目(Order). 생물 분류의 단위7. 目(Item), 법률 조문의 단위8. 고려 및 조선 시대의 행정구역 단위 목(牧)9. 게임에서 남은 잔기의 개수를 뜻하는 은어

1. 신체 부위[편집]

목(신체) 문서로.

2. 자리가 좋아 장사가 잘 되는 곳[편집]

보통 '목이 좋다', '목이 안 좋다' 는 식으로 쓰인다.

3. 파면, 해임 등을 뜻하는 은어[편집]

모가지라고 하며, 사람에게 쓸 경우 낮춤말이 되지만 인사행위 등에서 사용할 경우 파면이나 해임 등의 중징계를 뜻하는 은어가 되기도 한다. 보통 책임자가 큰 잘못을 해서 징계위원회에 회부되어 중징계가 내려질 때 모가지 날아간다는 말을 쓴다.

군대에서도 장교들 사이에서 많이 쓰는 단어이며, 무슨무슨 잘못을 할 경우 사단장, 연대장, 대대장 등 관련자들이 문책당할 때 모가지 날아간다는 말을 쓰곤 한다.

과거 중대한 잘못을 저지른 자에 대한 대표적인 극형이었던 참수형과의 연관성을 추정할 수 있는 표현이다.

참고로 한국 뿐만이 아니라 일본에서도 쿠비(首)라는 말이 모가지 비슷한 뜻으로 쓰인다.[1]

4.[편집]

나무를 의미하는 1음절 한자어로, 다음과 같은 뜻도 있다.

  • 나무와 관련된 것에 붙는 접미어 (예: 고목)

  • 목요일

  • 오행에서 '나무' 속성. (물)·(불)와는 상생 관계(수생목, 목생화)이고, (쇠)·(흙)와는 상극 관계(금극목, 목극토)이다.

5. 한국의 성씨[편집]

목(성씨) 문서로.

6. 目(Order). 생물 분류의 단위[편집]

생물분류 단위의 하나로 (綱)과 (科) 사이에 있고 강에 비해서 훨씬 자연적으로 이루어진 군이 많다. 이러한 목의 위에 상목을 두기도 한다.
자세한 내용은 생물 분류 단계 문서 참조.

7. 目(Item), 법률 조문의 단위[편집]

8. 고려 및 조선 시대의 행정구역 단위 목(牧)[편집]

9. 게임에서 남은 잔기의 개수를 뜻하는 은어[편집]

누가 언제부터 썼는지는 불명이나 아마 '목숨' -> '몫' -> '목' 순으로 변형된 듯. 혹은 1에서 유래됐다는 이야기도 있다. 목숨의 약자라서 쓰이기도 한다.

주로 오락실이 살아있던 옛 시절에 오락실을 들락날락하던 학생들이나 문방구 게임기와 같은 고전게임에서 사용하던 단어. 주 사용례는 오락기 근처를 지나가거나 구경하던 친구가 나 한 목만이라는 구걸을 하는 것(...)그냥 2인용으로 드루와 그리고 모 게임에선 정말 주인공의 목이 1UP 아이템이다(...) 호빵맨

[1] 애초에 쿠비가 일본어로 목이란 뜻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