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우닝 머틀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images3.wikia.nocookie.net/Myrtle6.png
Moaning Myrtle.[1] 뭔가 이상하게 해리닮았다. 해리여장하면...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하십시오.


해리 포터 시리즈에 등장하는 유령. 본명은 머틀 엘리자베스 워렌(Myrtle Elizabeth Warren). 2015년 5월 11일 롤링 여사의 트위터에서 공개되었다.

더빙판 성우는 송도영(극장 개봉판), 임은정(비밀의 방 SBS 방영판),일본어 더빙판은 사카모토 치카.

안경을 낀 못생긴 여드름쟁이 여자애로 50년 전 호그와트에 있던 바실리스크가 깨어났을 때 바실리스크에게 희생되었던 희생자. 비밀의 방으로 통하는 입구는 바로 그녀가 죽었던 여자 화장실의 세면장이었다. 화장실에서 울고 있을 때 남자 목소리가 들려왔고 이에 남자 화장실에 가라고 화를 내며 문을 열었다가 재수없게 마침 밖으로 나온 바실리스크와 정면으로 마주치는 바람에, 바실리스크의 눈으로 인해 즉사하고 말았다.

다만 해리 포터의 설정에 따르면 왜곡된 화면을 통해서 바실리스크를 보면 몸이 돌처럼 변하기는 해도 죽지는 않는다고 나왔기 때문에 그녀의 죽음에 대해서는 이견의 여지가 있다. 다만 국내에 정발된 6권 뒷부분에 실린 인터뷰에 의하면 호그와트에 다니는 학생 절반이 안경을 끼고 다니는 것을 생각해서 안경을 썼다고 해서 바실리스크의 눈에 보호되는 것은 아닌 것으로 설정했다고 한다. 그런데 똑같이 바실리스크를 (카메라의) 렌즈로 본 크리비는 석화에 그친다.[2]

그 배후의 범인은 슬리데린의 후계자인 당시 학생시절 볼드모트였던 톰 리들이었지만, 그는 그것을 해그리드가 키우는 괴물 왕거미 아라고그가 그녀를 죽였다고 하며 해그리드에게 누명을 씌워 그를 퇴학시키려 했다.

나중에 나오는 호크룩스와도 어느 정도 관련이 있다. 왜냐하면 그녀를 죽이고 볼드모트가 호크룩스 중 하나를 만들었기 때문. 죽인 건 바실리스크인데?[3]

그후 계속 죽 호그와트의 여자 화장실에 서식(?)하고 있다. 그녀가 있는 화장실은 항상 물이 넘치거나 울부짖는 소리가 들리기 때문에 호그와트의 여학생들은 그녀가 있는 화장실의 사용을 기피하는 듯.

그녀의 기숙사에 대한 논란도 많았는데 머틀의 기숙사 예상으로는 슬리데린, 후플푸프가 뽑혔다. 바실리스크를 깨운 톰 리들과 엮어서 슬리데린이라고 하는 설도 있고, 자신을 괴롭힌 올리브 혼비가 후플푸프임을 강조해서 후플푸프라고 하는 설도 있었지만 결론적으로 머틀의 기숙사는 래번클로였다.

본인의 말에 따르면 자신의 안경에 컴플렉스를 가지고 있으며 그녀가 살아있었을 적에 올리브 혼비라는 여학생은 그 사실에 대해 끊임없이 놀려댔다고 한다. 그에 대한 복수로 유령이 된 후 올리브 혼비를 끊임없이 따라다니며 그 사실을 상기시켜 주었으며 올리브 혼비가 마법부에 탄원서를 제출한 뒤에야 화장실로 돌아갔다고 한다. 유령도 법 앞에선 어쩔 수 없다

이 모우닝 머틀 때문에 이 여자 화장실은 인적이 굉장히 드물어 2권에서는 폴리주스 마법약을 만들려는 해리 포터 일행이 비밀 작업장으로 이용하기도 했다.

4권에서는 해리 포터가 황금알의 비밀을 풀기 위해 반장들의 목욕탕을 사용했을 때 케드릭 디고리의 이야기를 하면서 도움을 주기도 하며 트리위저드 두번째 시합 때는 호수에서 만나 납치된 사람들이 어디에 있는지 가르쳐 주기도 한다.

덤으로 하수관을 통해 반장들의 목욕탕이나 호수로도 간다고는 하지만 그다지 사이가 좋지는 않은 모양.

6권에서는 드레이코 말포이의 꼬임에 넘어가 말포이가 사라지는 옷장을 수리하는 것을 도와줘 6권 후반부에 죽음을 먹는 자들이 호그와트에 침입하는 계기를 만들기도 한다.

자신이 죽었다는 것에 대해 다소 예민하게 반응하는 편인데, 작중에서도 '그 사실에 대해 머틀처럼 요란을 떠는 유령은 없었다'고 말할 정도. 감수성이 한창 예민할 꽃다운 나이에 죽은데다 생전에 놀림만 받던 불쌍한 여자애라서 그런지도 모른다. 그런데 해리가 어떻게 죽었는지 알려달라 물어봤을 때는 항상 누가 자신에게 그것을 질문하여 관심을 가져주길 기다렸다는 듯이 아주 반가운 표정으로 해맑게 얘기해줬다고 한다.


영화판에서는 셜리 핸더슨이 맡았는데, 이 배우는 65년생으로 영화 촬영 당시 30대 중후반이었다!! 해당 배우가 상당한 동안이고, 분장을 통해 정말 감쪽같이 어린 여자애처럼 보이게 변장을 했다. 서양이나 일본 아동 애니에서나 볼 법한 어마어마한 코맹맹이 목소리로 찡찡대는게 특징인 캐릭터였음에도... 이 배우는 닥터후어브조바로프 관련 에피소드에서 '우르슬라 블레이크' 역으로 나온다.[4] 또한 2013년 에브리데이란 영화에서 4자녀를 둔 엄마를 둔 역할을 맡는다. 하지만 4편 이후 출연이 없다... 평소에는 항상 울고 징징대기만 하며 온갖 심술을 막 부려대며 땡깡을 피워대는게 일수지만 비밀의 방 사건이 종결된 후엔 많이 나아진듯 하다. 의외로 말괄량이 같은 면도 많아 웃으며 장난을 칠 때는 상당히 귀여워 보이기까지 한다... 영화 4편 장면에서 특히. 여담으로 그녀는 해리에게 만약 비밀의 방에서 죽게 되면 나와 같이 유령이 되어 여기 화장실에게 같이 있게 해줄게라는 제의까지 해줬다!!! 오바이트하는 론

훗날 한국 영화 옥자에도 출연하게 되었다. 루시의 비서 역할로.

[1] Moaning은 '괴로워하는', '신음하는', '울먹거리는' 같은 뜻임으로 피투성이 바론(Bloody Baron), 목이 달랑달랑한 닉(Nearly Headless Nick), 뚱뚱한 프라이어(Fat Fryer) 등을 생각해보면 울보 머틀 같은 식으로 번역돼야 했다.[2] 이것 또한 6권의 작가 인터뷰에 의하면 카메라는 여러 개의 렌즈를 사용해 실제 상에 비해 왜곡되어 바실리스크의 힘도 약해졌다고 한다.[3] 중요한 것은 살인이라는 사악한 행위에 의한 영혼의 분리이다. 바실리스크는 수단에 불과했고 조종한 것도 볼드모트니까 자신이 살인했다고 자각하고 영혼이 분리되기엔 충분하다. 사실 이는 당연한데 비록 바실리스크가 생물이긴 해도 볼드모트는 놈을 구체적으로 조종해서 살인을 했기 때문에 도구를 이용한 거나 마찬가지다. 지팡이를 이용해서 살인을 해도 살인의 주체는 지팡이를 든 마법사가 되는 것과 마찬가지.[4] 공교롭게도 이 에피소드는 닥터후 최악의 에피소드중 하나로 손꼽히는 에피소드다... 물론 배우분 때문에 그런건 아니지만.